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사는 곳과는 워낙 멀리 떨어져 있는 곳이긴 합니다만, 어제는 모처럼만에 모임이 있어, 잠실 쪽으로 나갔습니다.
어찌어찌 하다보니, 참석인원이 확 줄어서, 결국 저 포함해 둘이서만 만나게 되었는데요, 조촐해진 참에, 먼저 만나기로 했던 잠실을 뒤로 하고,
먹거리가 풍부한 신천으로 발길을 돌렸죠.
신천에서 무얼 먹을까...하다가, 찾아간 곳이 바로 이 동북양꼬치입니다.

제법 오래된 집이라 하니, 허름한 곳일거라고 상상했는데, 막상 가보니, 깔끔하게 단장되어 있더군요.
요기도 해야 할 겸이고 해서, 양갈비와 양꼬치를 같이 주문했습니다.
1인분에 저렇게 두툼한 고기로 두 대가 나오는 게 고급양갈비라는 메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적당히 익으니, 이렇게 잘라주시더군요. 양갈비는 쇠고기를 먹듯 살짝 익혀서 먹어야 맛있다고 합니다.

양고기는 특유의 냄새를 갖고 있죠. 이 냄새때문에 못 드시는 분들이 꽤 되시는 걸로 아는데요, 함께 나오는 이 양념을 찍어 먹으면 그 냄새가 사라지더군요.
보통 우리 나라의 양꼬치집에서는 소금, 고추가루, 쑥색 가루 및 씨앗처럼 생긴 향신료가 조금씩 나눠 담겨 나온다고 하는데, 중국 본토에서는 그냥 모두 섞어서 나오며,
쯔란이라고 부른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저는 양고기 냄새에 그다지 거부감이 없다보니, 저 양념을 찍어 먹기 보다는, 그냥 먹으면서 그 맛을 음미했죠...^^;;

1인분을 기준으로 하면 이 고급양갈비는 이 집에서 가장 비싼 메뉴입니다. 1인분에 15,000원.

식당 이름이 '동북양꼬치'이니, 대표 메뉴는 당연히 양꼬치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꼬치는 1인분이 10꼬치입니다. 양념과 소금구이 중 고를 수 있는데요, 이렇게 반반씩도 해줍니다. 값은 9,000원.

이곳에서는 중국 맥주의 대표격인 청도맥주(칭따오맥주)를 저렴하게 맛볼 수 있습니다. 흔히 칭따오맥주를 마시려면 병맥주를 파는 곳에서 작은 병으로 맛보게 되는데요,
이곳 동북양꼬치에서는 650cc짜리 댓병으로 만나볼 수 있습니다. 한 병에 4,000원이니, 어디 가서 이렇게 저렴하게 칭따오맥주를 맛볼 수 있는 곳이 있나 싶습니다.

동북양꼬치는 서울지하철 2호선 신천역 3번출구로 나와, 첫 번째 만나는 골목(올림픽점길)으로 들어가서, 김밥나라를 끼고 올림픽점10길로 쭈욱 들어가시면,
노랑색 간판의 양꼬치집을 지나쳐 빨강색 간판으로 '동북양꼬치'라 쓰여져 있는 간판을 보실 수가 있습니다. 새마을시장 바로 옆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가는 길 약도는 네이버 지도를 따왔습니다.



Trackback 1 | Comment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