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는 또 누에인가요? 지난 6월, 딸래미가 어린이집에서 누에 두 마리를 분양받아 왔습니다.
애들 덕분에 해마다 이런 저런 경험을 해보는데요, 집안에서 누에를 키워볼 줄은 또 몰랐네요.

누에는 뽕잎을 먹고 삽니다. 이게 그냥 먹는 정도가 아니라, 하루종일 쉴 새 없이 꾸준히 먹더군요.
이래갖고, 어린이집에서 같이 보내온 뽕잎만으로 가능할까 싶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6월 22일, 사무실로 가져다가 찍어둔 누에 사진입니다. 나중에 안 게, 이렇게 어린이집으로 체험용으로 제공되는 누에는 고치를 짓기 직전인 5령의 누에라고 합니다. 5령으로 지내는 기간은 대략 20일 내외라고 하는데요, 5령 말에 이르면 먹는 걸 멈추고 고치를 만든다고 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뽕잎이 모자랐던 듯 합니다. 결국 한 마리는 고치를 만들지 못한 채 죽고, 위 사진의 누에만 살아서 이렇게 고치를 만들었습니다. 고치는 먼저 고정시킬 뼈대를 사방에 엮고 나서, 겉을 만들고, 그 안에 들어가 속을 마무리하더군요. 이 사진을 찍은 시점은 고치를 만들기 시작한지 얼마 지나지 않은 시점이어서, 아래 사진처럼 속에서 꼬물꼬물 작업하는게 훤히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보통 누에가 고치를 다 만들 때까지 걸리는 시간은 약 60시간 정도라고 합니다. 꼬박 이틀 반인 셈인데요, 이렇게 고치를 다 만들고 나서 약 70시간이 지나면, 고치 안에서 번데기가 된다고 하네요.

누에가 고치 속에서 번데기 상태로 지내는 시간은 대략 12~16일에 이른다고 합니다. 이걸 몰랐으니, 이 기간동안 카메라와 마크로렌즈, 링플래시를 주구장창 싸들고 다녔군요...-_-;;

지난 7월 4일, 퇴근하고 집에 와서 PC 앞에 앉아있는데, 옆에서 뽀시락 소리가 납니다. 뭔가 하고 봤더니, 키보드 옆에 놔뒀던 누에고치에서 누에나방이 나오려 하고 있더군요. 고치를 만든 게 지난 6월 22일이니, 13일만에 우화한 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견했을 때는 이미 머리가 나오려 하고 있었고, 가방에서 장비를 꺼내 준비하는 시간이 있었으니, 고치에서 나오는 순간을 담은 건 이 한 컷입니다. 그나마 후핀이 나버렸네요. 아쉽습니다. 그렇다고 누에더러 다시 들어가라고 할 수도 없고 말이죠...ㅡ,.ㅡ;;

누에나방은 알칼리성 용액으로 고치 한쪽 끝을 뚫고 나온다고 합니다. 이렇게 뚫려버린 고치는 쓸모가 없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쳐다보는 건가요? ㅡ,.ㅡ;;

고치를 짓기 직전, 거치용으로 쓰라고 딸려온 뽕나무 가지 긴 것을 둥글게 휘어서 통 안에 넣어줬었습니다. 그랬더니 이 가지는 이렇게 우화하는 과정에서 누에나방이 타고 올라갈 길로 쓰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거의 위까지 타고 올라갔습니다. 이제 자리 잡고 몸을 말려야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타까운 건, 저 가지가 싱싱하지 못하다는 겁니다. 누에나방이 지탱하기 불편해 보이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개를 말리는 동안 다양한 각도에서 담아봤습니다.
고치를 뚫고 나온 후, 날개가 완전히 펴지고, 온전한 나방 모습이 될 때까지는 대략 30여분 가량 걸린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개가 거의 펴져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리잡은 위치에 꼼짝 안하고 매달려 있습니다. 이 포즈는 아무래도, 한때 인터넷 최고 인기 중 하나였던 개죽이 판박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날개가 완전히 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직 배는 통통하죠? 이 상태에서 잠시 후, 뭔가를 잔뜩 싸내고는 홀쭉해집니다. 이렇게 해서 우화 과정이 마무리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날 퇴근하고 와서 손가락에 올려놓고 한 컷 찍었습니다. 말라버린 뽕나무 가지가 불편하긴 불편했던 모양입니다. 손가락을 갖다 대니 얼른 옮겨와 자리 잡더군요. 이건 뭐;; 나방도 길들이는 건지;; 하얀 녀석이, 곤충 좋아하는 제가 보기엔 무지 예뻐 보입니다...^^;;

아, 이 누에나방은 워낙 오랜 시간동안 사람 손에 길러져 오다보니, 나방 상태에서는 입이 퇴화되어 아무 것도 먹지 못하고, 날개 또한 퇴화되어 날지도 못한다고 합니다. 이렇게 성충이 된 누에나방은 이 상태로 몇일 살다가 죽어버린다고 하네요. 암컷의 경우, 성충이 되면 대략 500~600개의 알을 낳는다고 합니다. 우리 나라에 누에가 전해진 게 고조선 때인 3천년 전이라고 하니, 그렇게 퇴화된 것도 무리가 아니겠다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양받아 와서 성충이 되는 것까지 성공시켰으니, 이 녀석도 뿌듯할겁니다. 그냥 넘어갈 수 없죠. 딸래미 손가락에 올려놓고 인증샷 한 컷~
아빠가 곤충을 워낙 좋아하니, 이제 애들도 그다지 부담은 없습니다.
그런데, 하필 중지인게냐........ㅡ,.ㅡ;;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