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7월 16일 찾았던 관곡지입니다.
비 내리는 오후 시간, 모처럼 쉬게 된 마눌과 함께, 어디 사진 찍으러 갈만한 곳을 생각하던 중 떠오른 곳이죠.
물과 땔래야 땔 수 없는 연꽃은 비를 머금었을 때 가장 예쁘지 않나 생각합니다.
실력이 미천하다보니, 그 아름다움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했습니다만, 비를 맞으며 담아본 연꽃과 수련을 한 번 올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 두 컷은, 빗방울을 머금은 다른 꽃과 나무를 담아본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관곡지를 찾기 시작한 작년부터, 매년 찾아가던 봉원사 서울 연꽃축제를 찾지 않고 있네요.
제가 처음 관곡지를 찾았을 때도 비가 내렸습니다. 물론 이 날만큼은 아니었습니다만.. 그 비 내리는 풍경이 무척 인상 깊게 남았었죠.

조만간 또 큰가시연꽃이 피겠죠? 이번에는 마눌도 도전해보겠다 합니다. 밤의 연꽃, 큰가시연꽃.. 이걸 담기 위해 또 한 번 가보렵니다.

제3경인고속화도로가 뚫리면서, 관곡지를 찾는 길이 훨씬 간편해졌습니다. 관곡지에서 오이도로 접근하는 길도 훨씬 가까워졌구요. (마눌이 하고파 할 동선이 그려지는군요...;; ) 앞으로도 가는 길에 부담은 없을 듯 싶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