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은 누구나 기억을 갖습니다.

좋은 기억도 있고

슬픈 기억도 있을 겁니다.

좋은 기억 중 일부를 가리켜 사람들은 추억이라고 부릅니다.

 

 

 

 

사람들은

어두운 기억은 잊기 위해 노력하지만

 

추억은 오래도록 간직하려고 애쓰곤 합니다.

 

하지만 기억은 공평해서

둘 모두 언젠가는 잊게 합니다.

 

그토록 기억하고자 했던 추억도

어느덧 희미한 기억 속에서 가물가물하다가

언젠가 부터는 잊고 살게 됩니다.

 

 

 

하지만

추억은

셔츠에 묻은 물감자국과 같아서

 

깨끗이 빨았을 때 완전히 지워진 것처럼 보이지만

아주 작은 흔적이라고 남겨놓곤 합니다.

 

그걸 오래도록 기억하는 데는

작은 흔적 하나만 남겨두면 됩니다.

 

 

 

 

여러분의 추억은 무엇으로 남겨두나요?

 

 

 

 

 

 

 

 

 

 

 

 

 

 

 

 

 

 

 

 

 

 

 

 

 

 

 

 

 

 

 

 

 

 

 

 

 

 

 

 

 

 

 

 

 

 

 

 

 

푸켓에 두고 온 결혼 10주년의 추억..

 

 

 

 

 

 

Trackback 0 | Comment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