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04 - 해당되는 글 3건

 

 

2013 서울 모터쇼가 내세운 주제는 "자연을 품다. 인간을 담다."입니다. 아마도 지속적으로 문제제기하고 있는 환경 문제에 대해 미래상을 보여주고 보다 안전하고 편안한 차를 지향하고자 내세운 슬로건이겠죠.

하지만 프레스데이를 시작으로 3차례 관람하면서 이를 공감할 수는 없었습니다. 어떤 주제를 갖고 접근한 전시회였다면 실패라고 말하고 싶군요. 그저 구색 갖추기와 끼워 맞추기로 점철된 전시회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우스게로 말하자면 "인간을 담다"는 "인간(레이싱 모델)을 (사진으로) 담다" 정도 되겠군요. ㅡㅡㅋ

그냥 담아온 자동차 사진만 잔뜩 올리렵니다. 딱 하나 칭찬해주고 싶은 부분이 있는데 이건 다른 게시물에 쓸까 합니다.

 

 

 

 

 

 

 

 

 

 

 

 

 

 

 

 

 

 

 

 

 

 

 

 

 

 

 

 

 

 

 

 

 

 

 

 

 

 

 

 

 

 

 

 

 

 

 

 

 

 

 

 

 

 

 

 

 

 

 

 

 

 

 

 

 

 

 

 

 

 

 

 

 

 

 

 

 

 

 

 

 

 

 

 

 

 

 

 

 

 

 

 

 

 

 

 

 

 

 

 

 

 

 

 

 

 

 

 

 

 

 

 

 

 

 

 

 

 

 

 

 

 

 

 

 

 

 

 

 

 

 

 

 

 

 

 

 

 

 

 

 

 

 

 

 

 

 

 

 

 

 

 

 

 

 

 

 

 

 

 

 

 

 

 

 

 

 

 

 

 

 

 

 

 

 

 

 

 

 

 

 

 

  

 

 

 

 

 

 

 

 

 

 

 

 

 

 

 

 

 

 

 

 

 

 

 

 

 

 

 

 

 

Trackback 0 | Comment 0

 

지난 4월 4일부터 내일인 4월 7일까지 코엑스 전시장에서 P&I 2013이 열리고 있습니다. 사진 분야에 관심이 많은지라 당연히 전시회를 관람하고 왔는데요, 황당한 걸 보고는 그냥 지나칠 수 없어 이렇게 담아왔습니다.

 

근래 펜탁스 카메라 공식 수입원이 맥스넷에서 세기P&C로 넘어갔습니다. 올해 P&I는 세기P&C가 펜탁스 카메라 공식 디스트리뷰터가 되고 처음 맞는 전시회죠. 그래서 세기P&C 부스는 전년도보다 더 크고 볼 것이 많아졌습니다.

 

펜탁스 카메라는 중형 카메라와 DSLR 카메라, 초소형 미러리스 카메라도 있지만 다양한 콤펙트 디지털카메라도 있습니다. 그 중 이 옵티오 WG 계열은 가장 특색 있는 라인업이기도 하죠. 저는 이 계열 첫 번째 모델인 옵티오 WG-1을 글로 다뤄본 적이 있습니다.

 

http://www.crazystyle.co.kr/entry/20110802wg1

 

옵티오 WG 시리즈는 본격적인 아웃도어 지향 카메라입니다. 단순한 생활 방수 수준을 넘어서 충격으로부터 보호, 묵직한 눌림으로부터 보호, 낮은 기온에서 동작 보장 등 아웃도어 환경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악조건에 대해 보강한 모델이죠. 첫 모델이었던 옵티오 WG-1에서도 더 개선해 낙하높이 1.5m였던 것이 2m로, 잠수 수심 10m였던 것이 14m로 향상되었습니다. 100kg 하중에도 견디며 -10도라는 추운 환경에서도 동작을 보장합니다. 조리개값도 최대 개방 F2.0으로 향상되어 더 어두운 환경에서도 흔들림 없는 사진을 얻을 수 있습니다. 옵티오 WG-1, 2보다는 5/3스탑 향상된 셈이네요. 특히 이것은 깊은 곳으로 내려갈수록 광량이 크게 줄어드는 스쿠버다이빙 환경에서 상당한 장점을 가집니다.

 

문제는 제가 P&I 2013에서 본 광경입니다. 세기P&C는 아웃도어 지향 카메라가 갖는 특성 가운데 가장 쉽게 효과적으로 어필할 수 있는 전시 방법으로 이 제품들을 여럿 수조 속에 넣었습니다.

 

 

 

이렇게 말이죠.

하지만 이 카메라들은 전시기간 내내 수조 속에 방치된 채 관객들을 맞이했습니다.

그리고 제가 이를 만져본 전시회 둘째날 오후에는 이미 문제가 생겨 있었죠.

 

 

 

카메라 하나를 골라 집어들자마자 이렇게 한 쪽 귀퉁이로 물이 주르륵 흘러내립니다.

겉에 묻은 물일까요?

천만에요.

이것은 후면 LCD창과 이를 보호하는 투명 패널 사이에 들어간 물이 흘러내리는 것입니다.

 

 

 

제품 하나만 그랬던 것도 아닙니다. 이건 그 옆에 담겨져 있던 다른 제품이죠. LCD창 안에 물이 아주 찰랑찰랑하다가 집어드는 순간 주르륵 흘러내립니다.

물론 이 부분에 물이 들어갈 수도 있을 겁니다. 동작만 제대로 한다면 LCD창 안으로 물이 들어가는 것쯤은 개의치 않을 수도 있겠죠.

이를테면 여기에 물이 들어가지 않는 대신 습기가 차버린다면 유일한 뷰파인더가 사라지는 셈이어서 오히려 좋지 않으니까요.

 

하지만 겨우 이 정도 가지고 문제를 제기할 건 아니었습니다.

 

 

 

앞면입니다. 상태가 매우 심각하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렌즈를 보호하는 투명패널을 보시죠. 물이 들어가 있을 뿐 아니라 습기도 가득 찼습니다.

 

 

혹시 식별하기 어려울까봐 해당 부분만 확대해봤습니다. 습기가 가득찬 것이 확연히 보이지요?

만일 이 상태에서 카메라가 고장나지 않고 멀쩡히 작동하더라도 저렇게 습기가 가득한 렌즈부분을 통해 사진을 찍으면 멀쩡한 사진이 나올 리 없습니다.

방수를 강조하기에 앞서 카메라인데, 사진이 제대로 나와주지 않는다면 이미 카메라로의 가치를 상실한 것이죠.

 

 

 

옵티오 WG-III GPS 모델에 추가된 기압계, 시계 창 부분도 역시나 물이 들어갔습니다. 14m 방수라는 표식이 무색해집니다.

이런 제품을 누가 방수카메라라고 믿고 살 수 있을까요?

 

그렇다면 이 문제의 원인은 뭘까요? 방수되지 않는 방수카메라를 상용화해서 내놓은 펜탁스가 문제일까요?

 

방수카메라의 방수 성능 근거는 대부분 일본 JIS 규격을 따릅니다. JIS 규격 중 방수 등급은 총 8개 등급으로 나누는데요, 각각 등급 별 기준은 아래와 같습니다.

 

1등급 : 200mm 높이에서 수직으로 떨어지는 3~5L 분량 물방울을 10분간 방수

2등급 : 200mm 높이에서 수직 15도 범위에서 떨어지는 3~5L 분량 물방울을 10분간 방수

3등급 : 200mm 높이에서 수직 기준 60도 범위에서 떨어지는 10L 분량 물방울을 10분간 방수

4등급 : 300~500mm 거리에서 모든 방향으로 떨어지는 10L 분량 물을 10분간 방수

5등급 : 3m 거리에서 모든 방향으로 떨어지는 12.5L 분량 30KPa 물을 10분간 방수

6등급 : 3m 거리에서 파도 등 모든 방향으로 강하게 떨어지는 30L 분량 100KPa 물을 3분간 방수

7등급 : 일정한 조건의 수중 1m에서 30분간 작동

8등급 : 이용자와 제조사 간 협의에 따라 물속에서 작동

 

일반적으로 생활방수라고 하면 JIS 4등급 정도까지라고 보면 됩니다. 그보다 높은 등급에서는 수압까지 감안해야 하는 환경이 되지요. 그리고 옵티오 WG 시리즈는 첫 모델인 옵티오 WG-1부터 이미 JIS 8등급에 해당했습니다. 옵티오 WG-1은 수심 10m에서 2시간까지 보장했죠. 후속 모델인 옵티오 WG-II는 좀 더 깊은 수심 12m에서 2시간까지 보장합니다. 그렇다면 이 옵티오 WG-III는? 수심 14m로 더 깊이 들어가지만 지속 시간은 전모델들과 같은 2시간입니다. 즉 2시간 이상 물 속에 담궜을 때 방수 성능을 보장하지 않는다는 것이죠.

이런 것은 세기P&C는 그냥 전시기간 내내 물 속에 담궈둔 채 방치했습니다. 별다른 일이 없는 한 이 제품들은 전시회가 끝나는 시점까지 물 속에 담겨져 있겠죠. 그리고 사람들은 이렇게 보증하지 않은 상황에서 방치해둔 방수 카메라의 방수 성능을 직접 눈으로 보고 제품 자체를 불신할 겁니다. 방수카메라가 침수되어 있다면 이미 값어치는 저 멀리 사라지고 없는 셈이죠.

마케팅은 어떤 상품을 널리 알리고 거래가 이루어지도록 하는 일련의 행위를 통틀어 말합니다. P&I 2013과 같은 전시회에서 잠재적 구매자인 관객에게 제품을 전시해 보여주는 것도 마케팅의 일환이죠. 하지만 이렇게 정상적이지 않은 결과를 보여주는 건 과연 마케팅일까요? 이쯤 되면 디마케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하지만 광고에서 디마케팅 기법은 뭔가 다른 생산적인 요소를 의도한 것인데 반해 P&I 2013에서 세기P&C가 옵티오 WG-III로 보여준 디마케팅은 '손해만 보는' 디마케팅이죠. 과연 관객들은 뿌옇게 습기가 차고 물이 들어간 방수카메라를 좋은 이미지로 받아들일까요?

 

 

- 2013년 12월 21일 내용 추가 -

2013년 12월 20일 세기P&C로부터 뒤늦게 연락을 받았습니다. 당시 전시했던 것들은 목업이었다고 하더군요. ㅡ"ㅡ

(변명으로 받아들일 수도 있겠으나 사진 원본을 다시 확인해보니 액정 표시 부분이 목업 맞는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도 그렇지 저렇게 무한 방치하고 또 목업에 물이 들어가 있으면 관객이 어찌 받아들일까요?

이후 전시회에서는 좀 더 신경 써서 진열하기를 바래봅니다.

참고삼아 포토키나2008에서 올림푸스가 택한 방수 카메라 전시 방법을 사진으로 올립니다.

 

 

Trackback 0 | Comments 2

사람은 누구나 기억을 갖습니다.

좋은 기억도 있고

슬픈 기억도 있을 겁니다.

좋은 기억 중 일부를 가리켜 사람들은 추억이라고 부릅니다.

 

 

 

 

사람들은

어두운 기억은 잊기 위해 노력하지만

 

추억은 오래도록 간직하려고 애쓰곤 합니다.

 

하지만 기억은 공평해서

둘 모두 언젠가는 잊게 합니다.

 

그토록 기억하고자 했던 추억도

어느덧 희미한 기억 속에서 가물가물하다가

언젠가 부터는 잊고 살게 됩니다.

 

 

 

하지만

추억은

셔츠에 묻은 물감자국과 같아서

 

깨끗이 빨았을 때 완전히 지워진 것처럼 보이지만

아주 작은 흔적이라고 남겨놓곤 합니다.

 

그걸 오래도록 기억하는 데는

작은 흔적 하나만 남겨두면 됩니다.

 

 

 

 

여러분의 추억은 무엇으로 남겨두나요?

 

 

 

 

 

 

 

 

 

 

 

 

 

 

 

 

 

 

 

 

 

 

 

 

 

 

 

 

 

 

 

 

 

 

 

 

 

 

 

 

 

 

 

 

 

 

 

 

 

푸켓에 두고 온 결혼 10주년의 추억..

 

 

 

 

 

 

Trackback 0 | Comment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