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망초 - 해당되는 글 1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쌩뚱맞게 무슨 소리냐구요? 뭐, 사진 찍는다고 깝쭉거리고 다니는 인간이니, 무슨 소리가 되겠습니까...ㅎ;;

지난 봄부터 자건거를 이용한 출퇴근을 조금씩 해보고 있습니다만, 처음에는 엄두도 못 내던 카메라 휴대가 이제 슬슬  필수로 접어들고 있더군요.

뭐.. 사진에 단단히 중독됐다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에;; 그렇다고 뭐;; 잘 찍는거랑은 거리가 멉니다만...ㅡ,.ㅡ;;

처음에는 소형 콤펙트디지털카메라를 하나 주머니에 넣고 시작했었습니다. 그런데, 이거로 할 수 있는 게 너무 적다보니, 점점 욕심이 나더라구요.

제가 가진 카메라는 캐논 EOS 1D Mark III입니다. 세로그립 일체형 카메라죠. 크기도 크고, 무게도 제법 나갑니다.

물론, 가방에 넣으면 지장이 없겠습니다만, 간편하게 벨트팩에 휴대하고, 이동하는 도중에 바로바로 꺼내서 한 컷 한 컷 찍으려다보니,

이 EOS 1D Mark III로는 무리가 있더군요. 휴대할 수 있는 렌즈도 제약이 크고.. 덩치가 크다보니, 벨트팩도 많이 쳐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쓰는 벨트팩은 이것입니다. Think Tank Photo의 Change Up이라는 제품이죠. 원래 채스트백을 기본으로 나온 것입니다만, 이 가방은 3가지 형태로 멜 수 있습니다.

가방을 앞으로 해서, 군용 엑스반도 형태의 어께 하니스와의 조합으로 착용하는 채스트백이 기본 착용법이고요,

어께 하니스 없이 요즘 제가 쓰는 것처럼 착용하는 벨트팩, 그리고, 벨트 부분을 가방에 접어넣고, 어께 하니스 하나만 써서 착용하는 숄더백 형태가 있습니다.

저는 이들 방법 가운데 채스트백과 벨트팩으로 주로 쓰고 있죠.

납작한 가방이다보니, 착용감은 매우 좋지만, 세로그립 일체형 카메라를 렌즈 마운트한 채 가방에 넣는 건 원칙적으로 불가능합니다.

이 가방의 원래 용도는 렌즈캐리어라고 봐도 되죠. 카메라를 넣으려면 마운트를 분리하거나, 이렇게 세로그립이 없는 바디를 써야 합니다.

마침 EOS 7D 체험단 행사에 참여하게 되었으니, 일단 두 달 동안은 EOS 1D Mark III를 묶혀두고, EOS 7D를 써야 합니다. 그래서 이걸 허리에 찼죠.

역시 EOS 1D Mark III를 억지로 넣었을 때보다 허리가 한결 편하고, 몸에 밀착되는 착용감도 뛰어납니다. 장비도 역시 용도에 맞춰 써야 하는 게지요.. 쩝;;


오늘은 민방위 비상소집이 있었습니다. 인근 초등학교 운동장에서 하는 것이지만, 워낙 대규모로 모이는 것이다보니, 제가 사는 동네에서는 다소 거리가 있더군요.

집에서 가는 대중교통도 다소 애매하고...

그런데, 그 대규모 만큼, 차량도 많이 몰릴 것이라, 아예 차를 운용할 생각은 포기하고, 자전거를 이용하기로 했습니다. 자전거로 가니, 대략 15분쯤?

소집훈련을 마치고, 다시 홍제천에 접어들어 출근길에 올랐습니다. 요즘 자전거를 이용한 출퇴근 인구가 많이 늘었죠.

그냥 보면 운동복 갖추고 자전거를 타고 있지만, 대략 이 분들이 출근하는 중이라고 생각해도 될 듯 합니다. 저 역시 헬맷에 쿨맥스 셔츠에 반바지 차림으로

운동화 신고 출근해서, 사무실에 와서 옷을 갈아입고, 구두로 바꿔 신거든요.

뭐, 제 경우는 제 회사다보니, 좀 더 자유롭긴 합니다만...ㅡ_ㅡ;;

보통 출근코스는 홍제천 백련교 앞에서 천변을 타고 나와, 월드컵공원 평화의공원으로 진입한 후, 구름다리를 건너 하늘공원, 노을공원을 끼고 내려와

상암 아파트 단지를 관통해 사무실 방면으로 진입하는 길을 탑니다.

하지만, 오늘은 사진을 좀 더 찍으려는 욕심에 코스를 좀 돌아서 왔습니다.

홍제천에서 한강시민공원 성산지구로 나와, 가양대교 북단, 건설중인 공항철도용 철교 북단을 지나, 난지지구를 통해 국방대학교 앞을 거쳐 사무실로 오는 코스를 잡았죠.

오는 길에 각종 야생화들이 여기저기 피어있습니다. 이른 아침이 아니긴 합니다만, 이들을 찍어보는 게 목적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꽃과 풀이 있는 곳에는 늘 벌과 나비, 메뚜기 같은 곤충이 있기 마련이죠. 역시나 여기서 벌과 메뚜기를 만났습니다. 그 중 메뚜기 녀석을 담을 수 있었네요.

위 사진에서 볼 수 있듯, 요즘 저는 15mm 어안렌즈를 주로 마운트해서 갖고 다니고 있습니다. 물론, 환산화각 1.6배율인 EOS 7D에서는 그저 왜곡이 심한 광각렌즈일

뿐이지만, 그래도 새로운 시야를 확보하는 연습에는 더할 나위 없이 좋거든요. 나름 동적이고 재미있는 사진도 나오고...ㅎㅎ

하지만, 이런 초광각 렌즈들은 초점거리대비 원근 과장 효과가 있습니다. 즉, 피사체가 멀어질수록 눈에 보이는 것보다 훨씬 멀게 표현된다는 얘기죠.

이 메뚜기도 최단거리로 접근하지 않는 한 제대로 찍기 어려웠을 겁니다. 하지만, 접근하려면 시간이 많이 필요하죠. 여기서 EOS 7D의 위력이 하나 나오네요.

가로해상도가 무려 5000픽셀을 넘어가다보니, 원본에서 극히 일부분인 메뚜기를 크롭했는데도 이 정도 크기로 나왔습니다. 고화소의 장점 중 하나라고 봐도 되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야생화가 피어있다면, 아마 이 개망초는 늘 볼 수 있는 녀석이 아닐까요? 오늘 출근길에도 이 개망초가 아주 광활한 공간을 차지하고 가득 피어있더군요.

개망초를 참 좋아하시는 분이 한 분 계시죠.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억새가 폼잡을 때가 되어가나봐요. 무더운 여름과 추운 겨울은 길어지는데, 햇살이 예쁜 봄과, 하늘이 예쁜 가을은 정말 순식간에 지나갑니다. 아쉬워요.

조만간 마눌이 또 억새 찍으러 가자고 들볶겠군요......OTL


가끔 접하는 사람들 중에, 사진 찍으러 간다고 하면, 어디 풍광 좋기로 이름난 곳에 우르르 가서 그 멋있다는 걸 일률적으로 담아오거나, 늘씬한 모델을 불러세워놓고

마치 탐미하는 양 사진에 담는 걸 생각하시는 분들이 계십니다. 물론 그것을 출사가 아니라고 하는 건 아닙니다만, 남들이 찍는 걸 똑같이 찍는게 과연 작품일까 싶어요.

이를테면, 사진을 찍는다고 하면 누구나 가본다는 주산지. 주산지에 가서 늘 접하는 그 구도로 사진을 찍었다면, 그게 과연 내 사진일까요?

저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제 생각을 담은, 저만의 구도, 저만의 시각이 아니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죠.

뭐, 기념사진도 사진입니다만, 기념사진을 작품이라고 부르고 싶지는 않아요.


살짝 무거워졌습니다만, 각설하고;;;

그런 의미에서 저는 억새를 찍으러 간다고 해도 그냥 한강변으로 나오곤 합니다. 아니면 하늘공원이나 노을공원의 억새도 괜찮죠.

일부러 찾는 곳일 수도 있습니다만, 저는 그저 집에서 가깝기 때문에 이곳들을 찾습니다.

뭐, 제가 카메라를 리뷰하기 위해 사진을 찍으러 나서더라도 제가 사는 곳 주변이나, 쉽게 다녀올 수 있는 인근을 찾는 것도 이런 까닭이 다소 있지요.

차라리 자주 찾는 곳에서 익숙함을 만들고, 그 익숙함 속에서 새로운 빛을 찾는 게 더 발전적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예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의 야생화라고 한다면 빼놓을 수 없는 게 바로 이 코스모스죠. 이러다보니, 봄에는 주로 민들레, 가을에는 주로 코스모스 사진이 됩니다.

바로 앞 포스팅에서도 코스모스가 잔뜩;; 뭐, 그런거죠;; 그렇다고 가을에 피지 않는 꼿을 담는 것도 웃기지 않습니까;;;


오랜만에 이리저리 좀 돌아서 출근했더니, 출근하는데 대략 25km쯤 달렸네요. 사진 찍어가며 쉬엄쉬엄 오다보니, 대략 1시간 남짓 걸린 듯 합니다.

민방위 소집때문에 이른 시간에 나섰을 때는 이제 쌀쌀하더군요. 말 그대로 환절기가 되었으니, 감기 조심해야겠습니다. 라이딩을 즐기기에는 좋은 계절이지만 말이죠...^^




Trackback 0 | Comments 6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