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2월이었죠. GT1541을 울며 겨자 먹기로 떠안은 때가...ㅡ,.ㅡ;;

마눌의 땡깡(?!)에 못 이겨, 소형 삼각대를 사준다고 나섰다가, 가방 하나에 혹 해갖고(??!!) 덜렁 업어왔던 GT1541과 GH1780QR이,

원래 가지고 있던 GT1541T 대신 제 품에 안겨졌던 슬픈(???) 사건이 바로 지난 2월에 있었습니다. 뭐.. 자업자득이긴 했습니다만...ㅡㅡ;;


이 GT1541 삼각대와 GH1780QR에 대한 초기 사용기는 지난 3월 초에 올린 바 있습니다.

그리고, 지금부터 보여드리고자 하는 건, 그 후 7개월여 동안, 주력 삼각대인 GT2540LVL 대신 이 GT1541을 갖고 다니면서 실생활에 적용시켰던 것들,

그리고, 촬영했던 사진들을 한 번 참고삼아 보여드리고자 함입니다. 그다지 유쾌하지만은 않았던 동거의 시작,

그럭저럭 반년 이상을 함께 보낸 결과가 어떻더라는 정도만 보실 수 있다면 저로서는 충분하지 않을까 싶습니다.


GT1541을 처음 적용한 건, 초기 사용기에서 보여드렸던 석모도에서 찍었던 일몰 사진이었습니다. 그 때 찍었던 컷 중 두 컷을 다시 보여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 두 컷이 GH1780QR을 써서 찍은 걸로는 마지막입니다. 도브테일 어댑터인 GS5160CDT에 제가 쓰고 있는 마킨스 플레이트가 제대로 맞지 않는 사태가 발생,

갖고 있는 도브테일 플레이트를 모조리 못 쓰는 사태가 생겼기 때문이죠. 석모도 사진이야, 워낙 추울 때였으니, 게다가 새것이다보니,

뻑뻑해서 그런가보다 라고만 생각했었고, 망원렌즈용 플레이트인 PL-70은 또 그럭저럭 맞았거든요.


하지만, 이게 문제가 있다는 걸 인지한 상태에서, 기 보유하고 있던 전용 도브테일 플레이트를 버리고, GH1780QR과 함께 제공되는 유니버설 플레이트를 쓴다는 것은

억지가 있다는 판단이 섰습니다.

유니버설 플레이트의 경우, 위치를 고정시키는 멈치가 없기 때문에, 각도 변화에 따른 무게중심 이동에 기인하는 회전우력 발생에 대해 무방비상태일 수밖에 없습니다.

물론, 무겁지 않은 바디에 작은 렌즈를 물렸을 경우라면 지장이 없겠지만, 제 주력 카메라인 캐논 EOS 1D Mark III에 망원렌즈인 EF 70-200mm F2.8L을 물려도

이 회전 우력은 구도를 바꿔버리고 말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저는 기존 주력 삼각대인 GT2540LVL에 물려뒀던 마킨스 Q3 에밀레를 GT1541에 달았습니다. GT2540LVL에는 마치 진분수처럼 균형이 맞지 않아 보였었는데,

이걸 GT1541에 물리니, 제 짝을 만난 양, 적당한 비례를 보이더군요. 개인적으로 사놓고는 다소 후회했던 볼헤드였는데, 이제야 잘 맞는 짝이 생겼다 싶었습니다.


헤드를 교체하면서, 저는 이 GT1541에 두 가지 커스터마이징 작업을 더했습니다.

뭐, 커스터마이징이라고 해봐야 별 거 아닙니다만, 갖고 다니기 위핸 방편으로 반드시 해줘야겠다고 생각한 부분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번째는 이렇게 센터컬럼을 제거하는 일이었습니다.

제가 별도의 삼각대 스트랩을 쓰지 않다 보니, 다리 하나를 펼쳐서 들고 다니곤 했었는데요, GT2540LVL을 쓰면서 이렇게 휴대하다가

손가락이 눌린 적이 몇 차례 있습니다.

그나마 살살 눌려서 다행이었지, 불꽃축제와 같이 북적이는 공간에서 눌렸더라면, 손가락이 부러질 수도 있었겠다 싶더군요.

이 GT2540LVL은 센터컬럼을 제거할 수가 없는 구조로 되어 있다보니, 별 수 없이 그냥 갖고 다녔습니다만, GT1541은 그렇지 않습니다.

짓조 특유의 센터컬럼 분리 방식에 따라 컬럼을 아예 제거해버릴 수 있죠.

센터컬럼이 없으면 그만큼 높이를 높일 수 없기 때문에, 미세한 높이 조절이라거나, 최대 높이 세팅 등에서 불리한 점이 있지만,

그 정도로 정밀한 작업이 필요할 상황이라면 GT2540LVL을 들고 나가면 되는 거였습니다.

특히 GT2540LVL은 센터컬럼의 정확한 수직을 설정하기 용이하기 때문에, 정밀 촬영에서는 GT1541보다 월등히 유리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번째는 손잡이용으로 쓸 다리 하나에 패드를 감는 것이었습니다.

보통 알루미늄 삼각대는 웜패드라고 해서, 겨울철 방한 대책으로 패드를 감아놓는데요,

사실 카본 재질일 경우는, 겨울철에 차갑기는 해도, 알루미늄과 같은 금속 재질처럼 손이 달라붙어버리는 불상사는 일어나지 않습니다. (아주 추우면 또 모르겠네요;;; )

그렇다보니, 별도의 웜패드가 필요 없기 일쑤인데요, 저는 겨울이 다 지난 시점에서 패드를 감았습니다.

그것도 통상적인 쿠션 재질의 패드가 아닌, 약국에서 아주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는 압박붕대로 말이죠...^^;;


제가 압박붕대를 패드로 감아낸 까닭은 웜패드와는 전혀 반대의 개념입니다.

제가 몸에 땀이 많다보니, 여름철, 이 삼각대를 들고 다닐 때 손에 땀이 차기 일쑤이고, 이게 상당히 거추장스럽게 되버리거든요.

그래서, 싸구려 면이기는 하지만, 면 재질로 된 압박붕대를 선택했던 것입니다. 구태여 명명하자면, 이건 웜패드가 아닌 쿨링패드인 셈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타이틀을 보실까요? 사진 속 털북숭이 손의 주인공이 바로 접니다. 바야바.....ㄷㄷㄷ


압박붕대를 감다 보면 그 길이가 상당합니다.

정말 여러 겹을 감을 수 있는데요, 중간에 끊어도 될테고, 그러는 편이 좀 더 보기 좋겠습니다만, 저는 일부러 끝까지 감았습니다.

압박붕대는 표백 처리만 한 생지라, 쉽게 때가 타죠. 게다가, 싸구려 면 재질인 만큼, 쉽게 낡기도 합니다.

두텁게 감아서 쓴다면, 이렇게 때 타고, 낡아서 너덜너덜해진 부분만큼만 풀어서 끊어내가며 쓰면 되겠죠.

뭐, 7개월간 삼각대를 쓴 횟수가 은근히 적다보니, 그다지 때가 많이 타지도 않았고, 낡아서 너덜너덜해지지도 않았습니다만...ㅡ,.ㅡ;;



7개월동안 이런 저런 일들이 있었습니다. 몇 종의 카메라에 대한 리뷰 작업도 했었고, 동네에 새로운 찍을 거리들도 생겨났죠.

특히 카메라에 대한 사용기 혹은 리뷰 작업은 캐논 EOS 7D를 포함해 지금도 진행중에 있습니다.


저는 서울 홍제동에 살고 있습니다. 홍제동 중에서도 얼마 되지 않는 평지, 그리고, 얼마 남지 않은 재개발되지 않은 낡은 동네에 살고 있죠.

조금만 걸어 나가면 홍제천이 있습니다. 최근에 이 홍제천이 개발되어, 지금은 간간이 자전거로 출퇴근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집에서 얼마 떨어지지 않은 곳에 인공폭포 및 음악분수가 만들어졌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3월 9일입니다. 아예 작정하고 카메라 장비를 챙겨서 퇴근길에 올랐죠. 날이 어두워지고, 인공폭포에 조명이 들어왔습니다.

그 장면을 몇 컷, 장노출로 담아봤습니다.


3월달은 월간 DCM의 별책인 콤팩트 DCM 원고 작업을 위해 후지필름 파인픽스 F200EXR에 대한 리뷰 작업을 진행했던 달이기도 합니다.

저는 이 카메라를 손에 쥐고, 카메라 리뷰가 있을 때면 늘 찾곤 하는 삼청동, 인사동, 청계천으로 나섰죠. 청계천에서 낙수를 담기 위한 장노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일 삼각대가 없었다면 이렇게밖에 찍을 수 없었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사실, 광각에서 2초 정도, 표준화각에서 1초 정도까지는 그냥 들고 찍곤 하는 무식한이긴 합니다만...ㅡ,.ㅡ;;


3월의 마지막날, 아이들을 데리러 가면서 동네 골목 어귀에 핀 산수유꽃을 담아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각대로 안정성을 확보하긴 했습니다만, 삼각대가 피사체의 흔들림까지 잡아주는 건 또 아니죠. 그래서 가급적 짧은 노출을 위해 감도를 높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월중에는 DP2가 수중에 들어왔습니다. 역시나 이 DP2를 제 카메라 대신 들고 다니면서 마구 버벅거렸죠. 그 중 한 컷..

전날 술을 잔뜩 마시고, 차를 두고 귀가한 탓에, 홍제천을 따라 걸어서 출근했습니다. 겸사겸사 사진도 찍고 일석이조?


뭐... 지각했습니다만..........OTL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 6일입니다. 행주산성 국수집에 가서 저녁으로 국수를 먹고, 돌아오는 길에 땅거미가 진 가양대교를 간단히 담았죠.

그리고는 어두워진 홍제천을 따라 자전거를 타고 오는 길에 홍제천 음악분수를 만났습니다. 마침 노래가 흘러나오면서 분수쇼가 펼쳐지고 있더군요.

간단히 몇 컷 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달에는 올림푸스 펜 E-P1에 대한 리뷰 작업이 있었습니다. 겸사겸사, 지인분과 함께 관곡지로 향했죠.

마침 비가 내려서, 빗방울을 머금은 연꽃을 담을 수 있겠다 싶었습니다. 펜 E-P1에는 17mm 단렌즈가 물려져 있었기에, 별도의 삼각대는 쓰지 않았습니다.

이 두 컷은 캐논 1D Mark III에 EF 70-200mm F2.8L 렌즈를 물려 찍은 것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 22일.. 아마, 지난 7개월 동안, GT1541을 쓰면서 찍어낸 가장 큰 수확이 아니었을까 합니다.

비록 우리나라에서는 개기일식이 아닌 부분일식이었지만, 대략 2시간 가량을 연속 촬영해 일식 전 과정을 담아내 볼 수 있었습니다.

이날은 참 장비를 무식하게 썼네요. 제 메인 카메라인 캐논 EOS 1D Mark III와 시그마 80-400mm F4-5.6 OS의 조합. 여기에 겐코 Pro300 2X 컨버터,

ND8 필터와 CPL 필터 조합을 통한 광량 저감, 조리개값은 무려 81, 감도는 최저인 ISO 50, 셔터속도는 최고속도인 1/8000초.

그나마 첫 컷은 ND8 필터만 달았더니, 오버되버려서, 그 다음 컷부터 CPL 필터를 썼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무실에서 가까운 곳에 한강시민공원 난지지구가 있습니다. 8월 11일까지, 엄청난 비가 내렸죠. 사무실에서는 천정에 비가 줄줄 새고...ㅠㅠ


이렇게 폭우가 내린 직후에는 하늘이 환상적으로 아릅답기 일쑤입니다.

특히 마치 돔을 뒤집어쓴 듯, 매연 속에 갇혀있는 서울시, 중국으로부터 유입되는 황사가 극악을 이루는 서해안 일대에서 이런 맑은 하늘 속 일몰을 만나기는 쉽지 않죠.

마침 DCM 체험단인 자이스이콘 사용기 작업을 진행하고 있었던 터라, 주저 없이 이 일몰을 담으러 나섰습니다.


뭐, 난지지구로 들어가는 입구에 발목까지 잠길 정도로 물이 차있어서 난감하긴 했습니다만...ㅡㅡ;;

제 차가 차고가 높기로 알아주는 테라칸이었기망정이지, 이 좋은 일몰을 포기했을지도 모릅니다...ㅡ.ㅡ;;

위는 캐논 EOS 1D Mark III로 찍은 컷, 아래는 자이스이콘과 C소나 50.5 렌즈의 조합에 후지필름 프로비아100F를 넣어서 찍은 컷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8월 15일, 광복절날.. 이런 저런 답답한 일들을 좀 해소하고자, 온 식구가 바람 쐬러 나섰습니다.

바다가 보고 싶어 찾았던 영종도는 마지막 휴가를 위해 몰려든 자동차 행렬에 치이고, 저녁식사를 겸해 오이도를 들렀다가 귀가하는 길에, 밤의 관곡지를 찾았습니다.

바로 이 빅토리아 연꽃을 담아내기 위해서였죠.


빅토리아 연꽃은 밤에만 핀다고 합니다. 처음에는 이렇게 하얀 색이었다가, 점차 붉어진다고 하며, 이 꽃이 9월까지 이어진다고 하네요.

함께 갔다가 찍어보지도 못하고 온 울 마눌, 9월이 가기 전에 다시 가자고 그렇게 졸랐건만, 결국 못 갔군요...ㄷㄷㄷ

(이제 마눌의 갈굼이 또 시작되겠군......ㅡ,.ㅡ;; )




 

사용자 삽입 이미지

9월에 접어들면서, GT1541에 대한 두 번째 사용기를 써봐야겠다고 마음먹었습니다.

마음만 먹고 말았던 펜탁스 K10D의 두 번째 사용기에 이어, 두 번째로 두 번째 사용기,

말하자면, 지속적으로 쓰면서 담아왔던 기록을 보여주고자 하는 시용기를 써보겠다고 마음 먹은거죠.


역시나 마음만 먹었지, 행동으로는 쉽지 않더이다. 이노무 게으른 화상.....ㅡ,.ㅡ;;


그 후에, 사용기를 위한 사진을 몇 컷 담고자 나섰던 안면도 꽃지해수욕장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사진을 찍으러 갔다고나 할까요?

즉, 요 앞의 컷은 GT1541에 물려서 찍은 컷이 아닌, 일몰을 기다리며 삼각대를 설정해두고 찍은 핸드헬드 샷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시기에는 캐논 EOS 7D 체험단에 뽑혀, EOS 7D를 수령해둔 상태였죠.

카메라 특성에 적응해둘 필요도 있었고, 망원으로 담는 일몰의 매력에 빠져있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날은 딱 이 정도가 캐논 EOS &D와 EF 300mm F2.8L IS 렌즈의 조합으로 뽑아낼 수 있는 한계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후론, 난간의 돌에 걸터앉아 카메라를 손에 들고, 이렇게 날아가는 갈매기를 함께 담는 게 전부였습니다.

300mm 대포렌즈를 오랜만에 들고 기다렸더니... 힘들더군요;; 게다가 바디까지 가벼운 미드레인지급 카메라였으니, 더 하더이다...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람이 게을러지다보니, 샘플사진만 자꾸 늘어갑니다....ㅡㅡ;;

작년말, 환율쇼크로 인한 에너지절약시책의 일환으로 꺼져버렸던 선유교의 야간조명이 다시 켜졌더군요.

지인들과의 한강시민공원 양화지구 회동에서 맥주 한 잔 마시면서 선유교 야경을 담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ㅡㅡ;;

9월 30일... 이제 써야지.. 써야지 하고는 여전히 못 쓰고 있는 사용기.. 또 하나의 샘플샷이 추가됩니다.

역시나 한강시민공원 난지지구에서 담아낸 일몰. 이날을 마지노선이라 생각하고 담아봤습니다.

썩 좋지 않은 하늘이었는데요, 이런 하늘일수록 망원으로 담아내면 비교적 그럴싸한 장면이 나옵니다...(라고 변명해봅니다...ㅡ.ㅡ;; )


마침 월간 DCM에서도 제가 쓰고 있는 이 GT1541 삼각대에 대한 체험단 이벤트가 시작되었습니다.

동행한 지인이 이 체험단에 포함되었는데요, 이걸 담고서는 비행기 착륙 궤적을 찍으러 가자고 꼬십니다;;

뭐... 꼬시면 넘어갑니다...ㄷㄷㄷ 달렸죠....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 7개월간.. 뭐, 앞으로도 특별한 일이 없는 한 계속 쓸테죠.

우스게로 얘기하길, 짓조삼각대는 대물림으로도 쓴다고 하니까요.

게다가 짓조에 마킨스 조합, 흔히들 삼각대 지름신의 끝이라고 하는 조합이기도 하네요. 불만이 없는 건 아닙니다만...^^;;;


GT1541에 대한 장단점 얘기는 특별히 따로 하지 않겠습니다.

위의 사진들, GT1541보다 훨씬 저렴한 다른 삼각대를 갖고도 얼마든지 담아낼 수 있겠죠.

짓조의 특색이 살아있는 사진들이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저 저는 이 삼각대를 휴대하고 다니면서 편안히 사진을 찍었었고, 그 자체에 만죡했을 뿐이라고 말하렵니다.


GT1541은 GT1541T가 나오면서 그 매력을 많이 잃었다고 합니다.

트래블러 접이 방식에서 오는 휴대성의 장점이 콤팩트 삼각대였던 GT1541의 장점을 반감시켰기 때문이겠죠.

하지만, 트래블러가 그 나름의 장점을 갖고 있든, 기존 전통적인 방식의 GT1541 또한 나름의 장점을 갖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마눌한테 GT1541T를 뺏긴 퍼스트뷔엠의 안분지족과도 같은 자기최면일 수도 있습니다만,

주력인 GT2540LVL이 있는 상태에서 적어도 지금까지 내치지 않고 잘 쓰고 있다는 건, 그만큼 장점이 있다는 얘기가 되겠죠?


이상 마무리합니다. 모두들 즐거운 사진생활 하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P.S : 그런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GH1780QR이 요즘은 이렇게 나온다면서요?

예쁜데........ㄷㄷㄷㄷㄷㄷ;;;;;;;;;;;;;







Trackbacks 0 | Comments 1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