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 해당되는 글 2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년 10월 24일 새벽..
노고단의 해돋이 보기 위해 지리산을 올랐습니다..
올해 가을 처음 느껴보는 추위..
초보의 힘든 산행..
그리고, 추위 속의 기다림..
동쪽 하늘이 밝아오고도 꽤 시간이 흐른 시점에서야 해돋이가 시작되었습니다.

10월이 다 지나가는 지난 10월 30일, 홍대 앞 상상마당에서 락밴드 비갠후의 두 번째 앨범 발매 기념 공연이 열렸습니다. 무려 7년 하고도 10개월이 지난 시점이라고 합니다. 2집 활동을 게시하는 비갠후 맴버들의 표정에서 저는 행복한 미소를 보았죠. 긴 기다림 끝에서의 황홀한 해돋이는 이들 비갠후 맴버들이 지어준 미소와 어울릴 듯 했습니다. 그래서, 노고단에서의 해돋이를 영상으로 담아, 비갠후의 2집 앨범 수록곡인 ‘소망II’와 함께 엮어봤습니다.



이 영상은 영상 제작을 처음 해본 초보가 노고단에서의 해돋이와 비갠후 콘서트를 EOS 7D의 HD 동영상으로 담아 엮어본 것입니다. 카메라 무브먼트가 매끄럽지 못하더라도 이해해주셨으면 합니다.

EOS 7D의 영상은 1080p 30fps, 720p 60fps라는 높은 화질을 구현하고 있습니다. 이렇다보니, 이렇게 웹상에서 선명하게 보여드릴 수 있는 방법이 없네요. 위의 동영상은 판도라TV를 통해 보여드린 것입니다만, 아무래도 화질이 선명하지는 못합니다. 엮어낸 원본은 아래 링크를 통해 연결해놨으니, 깨끗한 화질을 원하시는 분들은 아래 링크를 눌러 받아보시면 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상 촬영 중 스틸을 담았더니, 포커싱이 수동 모드라, 초점이 안 맞은 사진으로 나왔군요;;

10월 24일의 지리산은 아직 단풍이 깊게 물들기 전이었습니다. 온 산이 울긋불긋하지 않아 다소 아쉽긴 했습니다만, 한적하게 산책을 즐기기에는 적당한 듯 싶더군요. 노고단을 내려온 일행은 아침 식사 후 뱀사골을 향했습니다. 이 뱀사골은 초입 약 2km 구간에 걸쳐 산책로를 구성, 저처럼 등산에 약한 사람들도 수월하게 계곡을 즐길 수 있게끔 해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곡의 초입인 만큼, 상대적으로 사람이 많긴 했지만, 시원한 계곡의 물소리가 청량함을 전해주기에는 모자람이 없었습니다. 뱀사골 계곡의 시원한 물소리와 단풍을, 역시 비갠후 2집 수록곡 ‘별이진다’와 함께 영상으로 보여드립니다.



이 영상 역시, 깨끗한 화질을 원하신다면 아래 링크를 통해 받아보시면 됩니다. 이 두 영상물은 720p 60fps로 담아낸 후, 720p 30fps로 최종 작업한 결과물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벌써 날씨가 많이 추워졌네요. 단풍이 한껏 물드는가 싶더니, 한 차례 비가 내리고선 겨울 날씨로 돌아선 듯 합니다. 이제 조금 있으면 설원을 만끽하러 강원도로 향하겠네요...^^;
신종플루로 인해 온 나라가 뒤숭숭합니다. 환절기까지 겹쳤는데,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지리산 산행에서 담아온 사진 몇 컷 더 보여드리고, 오랜만에 짧은 게시물 마무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날씨가 갑자기 많이 추워졌습니다. 아침, 저녁으로 기온이 뚝뚝 떨어지니, 스웨터라도 한 겹 껴입어야 할라나 싶기도 합니다.
갑자기 추워진 날씨에, 행여나 올해 단풍을 영영 놓칠까 싶어, 지난 일요일, 가족들과 함께 오산에 위치한 물향기수목원에 다녀왔습니다. 물향기수목원은 지난 2006년 5월 4일 문을 연 경기도립 수목원입니다. 오산의 경기도임업시험장 내에 있으며, 약 10만평 부지에 1,600여 종, 42만 5,000여 본의 식물을 전시하고 있다고 합니다. 물론, 식물이라는 것이 계절에 따라 피고 지는 게 다르니, 이들을 모두 볼 수 있는 건 또 아니겠지요.

이 물향기수목원은 '물과 나무와 인간의 만남'을 주제로, 총 16개의 주제원을 갖추고, 그 외 산림전시관, 숲속쉼터, 잔디광장, 전망대 등의 부대시설을 갖추고 있습니다. 또, 곤충 및 조류 등을 관찰할 수 있는 전시공간도 있다고 하네요.

수목원 내에는 수목원의 훼손을 막고, 깨끗한 환경을 유지하기 위해, 매점이나 식당이 없으며, 지정된 장소에서 준비해간 도시락 정도는 먹을 수 있게끔 하고 있습니다. 다만, 별도의 쓰레기통이 없어, 가지고 간 음식류 및 부수적으로 나오는 쓰레기는 모두 관람객들이 각자 다시 챙겨가도록 하고 있습니다. 또, 자전거, 인라인, 애완동물, 공이나 배드맨턴 등의 운동, 놀이기구를 반입할 수 없는 것도 같은 이유에서 입니다.

우리 가족은 촉박한 시간에 단풍사진을 담기 위해, 수목원 초입에 있는 단풍나무원에서만 약 1시간 가량 머물다 나왔습니다. 다음에는 시간 여유를 충분히 갖고, 여기 저기를 다녀봐야겠습니다. 이 물향기수목원이 아이들과 함께 가서 머물기는 에버랜드보다 좋다고 합니다. 이리저리 찾아보면, 국공립 및 사설 식물원, 수목원이 은근히 많지만, 이렇게 대규모 부지를 두고, 인위적이지 않은 자연스러운 숲을 꾸며둔 곳은 흔치 않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곱 손가락은 단풍나무 잎을 의인화해본 겁니다. 어때요, 어울리나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람이 붑니다.. 이 바람을 타고 가을이 흘러갑니다.. 일곱 손가락은 손을 흔들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늘은 더 파랗게 물듭니다.. 더 파래질수록 겨울이 성큼 다가오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들과도 이제 작별을 준비합니다. 내년에 또 만나길 기약하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