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곡지 - 해당되는 글 2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7월 16일 찾았던 관곡지입니다.
비 내리는 오후 시간, 모처럼 쉬게 된 마눌과 함께, 어디 사진 찍으러 갈만한 곳을 생각하던 중 떠오른 곳이죠.
물과 땔래야 땔 수 없는 연꽃은 비를 머금었을 때 가장 예쁘지 않나 생각합니다.
실력이 미천하다보니, 그 아름다움을 제대로 담아내지 못했습니다만, 비를 맞으며 담아본 연꽃과 수련을 한 번 올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이 두 컷은, 빗방울을 머금은 다른 꽃과 나무를 담아본 것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관곡지를 찾기 시작한 작년부터, 매년 찾아가던 봉원사 서울 연꽃축제를 찾지 않고 있네요.
제가 처음 관곡지를 찾았을 때도 비가 내렸습니다. 물론 이 날만큼은 아니었습니다만.. 그 비 내리는 풍경이 무척 인상 깊게 남았었죠.

조만간 또 큰가시연꽃이 피겠죠? 이번에는 마눌도 도전해보겠다 합니다. 밤의 연꽃, 큰가시연꽃.. 이걸 담기 위해 또 한 번 가보렵니다.

제3경인고속화도로가 뚫리면서, 관곡지를 찾는 길이 훨씬 간편해졌습니다. 관곡지에서 오이도로 접근하는 길도 훨씬 가까워졌구요. (마눌이 하고파 할 동선이 그려지는군요...;; ) 앞으로도 가는 길에 부담은 없을 듯 싶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8월 15일.. 가족들과의 나들이에서 마지막으로 들른 곳이 관곡지였습니다. 관곡지는 지금 연꽃 천지죠. 많은 사람들이 이 연꽃을 보고 즐기러 찾고 있습니다.
저도 이미 한 달 전에 이 곳을 찾았었죠.

이렇게 다시 관곡지를 찾은 까닭이 있었습니다. 연꽃 중에는 늦은 밤, 혹은 이른 새벽에 피었다 봉오리를 다무는 꼿들이 있죠.
낮에 만나볼 수 있는 연꽃과, 밤에 만나볼 수 있는 연꽃이 다르다는 얘깁니다.
그리고, 이렇게 밤에 만나볼 수 있는 연꽃 중에는 빅토리아 연꽃으로 알려진 큰가시연꽃이 있습니다. 한 달 전, 이 곳을 찾았을 때, 이 큰가시연꽃의 잎만 보고 담아갔었죠.

밤 10시가 훌쩍 넘은 시각.. 여전히 많은 사진사들이 이 녀석 주변으로 사진에 담느라 여념이 없었습니다. 칠흑같은 어둠 속에서 연꽃을 담아내기 위해 렌턴을 준비하고,
적당히 흔들어가며 사진을 만들었죠. 저도 그 틈바구니 속에서 한 컷 담아봤습니다. 여러 사진사들이 각각 인공광을 쓰다보니, 적절한 사진을 얻어내기가 쉽지 않더군요.

큰가시연꽃은 가이아나와 브라질의 아마존강 유역이 원산지인, 수련과 식물입니다. 물 위에 떠 있는 잎은 지름이 90~180cm에 달하며,
어린아이가 잎 위에 앉을 수 있을 정도로 크고 튼튼하다고 합니다. 가시연꽃 종류인 만큼, 잎 뒷면과 꽃 아래는 온통 가시로 뒤덮여 있죠.

이 큰가시연꽃은 1801년경 볼리비아에서 처음으로 주목받기 시작했다고 하며, 이후인 1836년, 영국 식물학자인 존 리들리가 빅토리아여왕을 기념,
Victoria regia라는 학명을 붙였다고 합니다. 이후인 1849년, 영국 원예가인 J. 팩스턴에 의해 온실에서 처음으로 재배해냈고, 이를 통해 얻어진 종자가
세계 각지로 전파되었습니다. 말하자면, 관곡지의 큰가시연꽃도 이렇게 퍼져온 것이죠.

큰가시연꽃은 여름철 저녁, 물 위에서 피어납니다. 처음에는 흰색 혹은 엷은 붉은 색이지만, 이튿날 부터 차츰 붉게 변해, 나중에는 짙은 붉은 색을 띈다고 하네요.
제가 담은 꽃은 완전한 흰색이었으니, 갓 피어난 꽃이었던 모양입니다. 한 번 피면 꽤 오래 간다고 하니, 언제 다시 한 번 가봐야겠습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