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각 - 해당되는 글 3건


폴라 14mm F2.8 렌즈는, 삼양옵틱스의 첫 135포맷 풀프레임용 초광각 렌즈다. 완전 수동으로 동작하는 이 렌즈는 현재 출시되고 있는 대부분의 마운트에 맞는 라인업을 갖추고 있으며, 높은 가격과 보기 드문 제품군으로 인해 쉽게 접하기 어려운 20mm 이하 초광각 영역을 상대적으로 적은 부담으로 접할 수 있도록 해준다.


135포맷 풀프레임을 위한 초광각 렌즈

파고들면 어렵지 않은 화각이 어디 있겠냐만, 135포맷 기준 20mm 이하의 초광각 영역은 확실히 소화해내기 어렵다. 물론 이 어렵다는 것은 그만큼 사람들의 개척 욕구를 불러오기도 한다. 그런데, 대략 300mm 정도의 영역까지는 값이 낮은 렌즈를 어렵지 않게 구할 수 있고, 또, 촬영 후 원본 크롭을 통해 그 맛을 대신할 수도 있지만, 광각 영역은 그렇지 않다. 20mm 보다 넓은 화각을 갖는 렌즈들은 공통적으로 값이 비싸기 일쑤고, 그나마도 16mm 이하 화각을 갖는 렌즈를 구하기가 매우 어려운 경우도 있다.

폴라 14mm F2.8 ED AS IF UMC는 이런 의미에서 우선적으로 큰 의미를 갖는다. 이 렌즈는 135포맷 풀프레임에 쓸 수 있는 14mm 단초점렌즈이며, 최대 개방 조리개값도 F2.8로, 빠른 렌즈에 속한다. 과연 이 정도 사양을 갖춘 캐논이나 니콘의 단초점 렌즈를 장만하려면 어느 정도의 비용이 필요할까를 생각한다면, 이 렌즈의 값어치를 충분히 짐작할 수 있을 것이다.


폴라 14mm F2.8 ED AS IF UMC는 포커싱, 조리개 조절 등, 전기 신호를 통해 자동 조절되는 부분이 전무한, 완벽한 수동렌즈다. 하지만, 이런 초광각 영역에서 보여지는 깊은 심도는 수동 렌즈에 대한 거부감을 일정 부분 해소시켜 준다. 최단 초점거리는 28cm, 초광각렌즈답게 대략 3m 이상의 거리에서는 전 영역에 걸쳐 선명하게 나온다. 사진에 관한 매우 간단한 기초지식, 과초점거리만 알고 있다면 이 렌즈를 수동으로 씀에 있어서 불편함을 느낄 일은 없을 것이다.

폴라 14mm F2.8 ED AS IF UMC의 화각은 풀프레임 기준으로 115.7도, APS-C 규격 기준으로 93.8도다. APS-C 규격에서 다른 브랜드에 비해 작은 센서를 가진 캐논의 경우는 89.9도에 머무른다. 또, 포써드에 적용했을 경우는 76.24도로 보다 좁아지지만, 그래도 135포맷 기준 30mm 이하의 광각 영역을 아우를 수 있다.


뛰어난 플레어 억제력

폴라 14mm F2.8 ED AS IF UMC의 렌즈 구성은 10군 14매로 이루어져 있다. 이 중 1매는 글래스 ASP, 또 다른 1매는 하이브리드 ASP다. 이 렌즈 구성 및 여기에 더해진 멀티코팅은 강한 빛에 의한 플레어를 효과적으로 억제한다. 광각렌즈가 갖는 특성상 이 플래어로부터 완전히 자유로울 수는 없지만, 폴라 14mm F2.8 ED AS IF UMC의 플레어 억제 수준은 유명 렌즈 제조사의 초광각 렌즈들과 비교해도 전혀 꿀리지 않고, 오히려 더 나을 수도 있는 정도에 이른다.

6매의 조리개날이 만들어내는 야간 빛갈림도 깔끔하다. 광각임으로 인해 회절이 눈에 띄는 조리개값이 망원 영역에 비해 낮은 것은 어쩔 수 없지만, 최대 조리개값인 F22에서도 갈라진 빛이 퍼지는 정도는 그리 심하지 않다.



구태여 Made in Korea를 내세우지 않아도, 폴라 14mm F2.8 ED AS IF UMC의 값어치는 충분히 높다. 광학적인 성능에서만 본다면, 값에 빗댄 상대평가를 할 까닭이 없을 정도로 좋은 성능을 보여주며,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대는 광각 화각에 대한 욕구를 적은 부담으로 해소할 수 있게끔 해준다.

물론 앞서 밝힌 것처럼, 이 렌즈는 완벽한 수동렌즈다. 렌즈를 동작시키거나, 노출 정보를 전달하는 그 어떤 전자접점도 갖추고 있지 않다. 조리개조차 렌즈에서 조작해야 하기 때문에, 카메라에서 쓸 수 있는 노출 옵션은 조리개 우선 자동노출과 수동노출 뿐이다. 초점은 오로지 촬영자의 눈에 의존해야 한다. 이런 점은 단순히 광각을 열망하는 초보자 혹은 입문자들에게 큰 부담일 수도 있다.

하지만, 역시 앞서 거론했듯, 심도에 대한 가장 기초적인 지식만 있다면 이 렌즈를 수동으로 조작하는 것이 큰 부담은 아닐 것이다. 초광각으로 갈수록 피사계 심도가 깊어지는 건 당연한 것이고, 이것은 초점이 맞는 영역이 그만큼 더 넓어짐을 의미하니까.

폴라 14mm F2.8 ED AS IF UMC는 이런 렌즈다. 카메라 브랜드를 불문하고 장만할 수 있는, 심지어 니콘이나 펜탁스의 기계식 완전 수동 필름카메라에조차 적용할 수 있는 초광각 렌즈, 낮은 조리개값으로 인해 실내 촬영에서도 어느 정도 적용할 수 있고, 광학 특성이 뛰어나면서도 낮은 가격에 큰 부담 없이 장만할 수 있는 렌즈다.

20mm 이하의 초광각 영역은 강한 왜곡을 거꾸로 활용해 강렬한 인상을 심어줄 수 있다. 이런 강렬한 인상때문에라도, 많은 사람들이 초광각 영역을 시도해보고자 한다. 하지만, 이런 초광각 영역 렌즈를 구할 수 없거나, 경제적인 문제로 망설이고 있다면, 폴라 14mm F2.8 ED AS IF UMC로 시선을 돌려보자. 약간의 지식만 갖추고 있다면, 어느 렌즈 부럽지 않게 높은 만족도를 줄 것이다.



 


 



 

Trackbacks 0 | Comments 1
permalink Yasu
2011.08.16 22:14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아직 크롭바디를 쓰는 제겐 꿈같은 얘기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세는 광각인가봅니다. 작년 중순까지만 해도 135포맷 환산 28mm에서 시작하는 제품조차 쉽게 찾아보긴 힘들었는데요, 작년 포토키나를 전후한 시점에서부터 28mm는 물론, 24mm의 광각까지 커버하는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가 여럿 선보였습니다. 연말과 더불어 제 손에 쥐어진 이 녀석 역시 24mm에서 시작하는 모델이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 WB500, 이달 중순쯤 출시될 모델이라고 합니다. 첫 인상은 다소 크고 투박하다는 느낌입니다만, 광각 24mm에서의 시작, 광학 10배줌이라는 사양은 이 카메라를 그저 흔히 접할 수 있는 패션 액세서리가 아닌, 실용성 위주의 카메라임을 말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광학 10배줌이라 하면,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 중에서도 다소 덩치가 있는, 하이엔드급 카메라를 연상하기 쉽습니다. 이런 모델들은 대체로 카메라가 두툼하고, 렌즈 경통이 상당히 돌출되기 마련인데요, WB500의 광학 10배줌 렌즈는 생각 외로 튀어나오는 길이가 짧습니다. 사실, 초점거리가 42mm에 불과하니, 경통이 심하게 튀어나와야 할 까닭이 희박하긴 하죠. 아무튼 꽤나 효율적으로 만들어놓은 것 같아 좋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최대 광각에서의 최대 개방 조리개값이 F3.3이라는 점은 다소 거슬립니다. 어차피 센서가 작은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이기에, 낮은 개방 조리개값이 심도를 얕게 해주는 건 아닙니다만, 광량이 부족할 때 셔터속도 확보에서 F2.X 정도로 시작하는 다른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에 비해 불리할 수밖에 없다는 게 문제죠.

그런데, 이런 단점이 또 한 편으로는 아주 큰 문제로 지적할만한 건 아닐지도 모르겠습니다. 생각해보면 꽤나 만족하고 썼었던 시그마 DP1의 경우, 환산 28mm 단렌즈에 F4.0에서 시작함에도 불구하고 불편함 없이 잘 썼으니까요. 지난 일요일에 잠시 들고 나가서 써봤는데요, 최대 개방 조리개값이 높기는 하지만, 고감도에서의 노이즈 억제력이 꽤 좋아서, 셔터 속도 확보를 감도 조절로 보완할 수 있더군요. 아쉽기는 하지만, 보완할만한 방책이 있다는 것이니, 크게 게의치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잠시 써본 느낌은, 콤팩트 디지털 카메라답지 않게 반응이 제법 빠르다는 것, 고감도에서의 노이즈 억제력이 좋다는 것, 조작감이 꽤 괜찮다는 것 정도입니다. 결과 이미지가 인터넷 등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쨍한 사진과는 다소 거리가 있는 듯 합니다만, 아이들 방학숙제용 사진을 인화해보니, 결과물에 딱히 하자가 있다고 지적할만한 문제는 눈에 띄지 않더군요. 당분간 이 녀석이랑 씨름하면서 다른 특징들을 찾아봐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2 | Comments 10
permalink 애플
2009.01.09 17:09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요즘 할만한 대박 투잡/알바 소개 합니다.
누구나 쉽게 할 수 있어요~ ^^ http://www.apple.sixsys.net
Vm~
2009.01.09 18:09 신고 수정/삭제
이미 쓰리잡이라...ㅡ.ㅡ;
permalink GQ
2009.01.09 18:50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저건 뭥미 ㅋㅋㅋ

저나 해봐야겠슴돠 투잡 ㄷㄷㄷㄷ

트리잡 불업!!!
Vm~
2009.01.09 18:58 신고 수정/삭제
지큐옹~ 전화비가 더 나오지 않을까요?
하와이에서??? 응?
^^;;;
permalink GQ
2009.01.09 19:05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안화~ 저 저나가 전화가 아니에욤 ㄷㄷㄷㄷㄷ

제가해볼까란 소리였는데 ㅋㅋ
Vm~
2009.01.10 12:44 신고 수정/삭제
저거 문의하려면 전화해야 할 거 아니겠음? ㅋㅋㅋ
permalink black
2009.01.09 22:08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제가 Dslr로 찍은 것 보다 훌씬 좋군요.
아무래도... dslr팔고 디카를 사야할 듯..
Vm~
2009.01.10 12:44 신고 수정/삭제
겸손이 지나치신 건 아니신지.....^^;;
permalink 명랑땡구
2009.01.16 19:40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아~~코멘트 남기는곳 한참동안 찾았네요 ㅋㅋ
정말 수고많으셨습니다.
좋은정보 배우고 갑니다.
Vm~
2009.01.17 14:03 신고 수정/삭제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쯔시다의 브랜드명 파나소닉, 얼마 전 이 마쯔시다는 기존 회사명을 버리고, 브랜드명인 파나소닉을 사명으로 통일했습니다. 저는 마쯔시다가 갖고 있는 지극히 공업적인 이미지와, 파나소닉이 갖고 있는 상업적인 이미지 사이에서 상당한 이질감을 느꼈었는데요, 제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회사라면 상업적인 이미지쪽이 훨씬 좋을 것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 있을 듯 합니다. 무엇보다 인지도에 있어서 마쯔시다보다는 파나소닉이 더 널리 알려져 있기도 하죠.

파나소닉의 카메라에는 라이카 렌즈가 들어간 것으로 유명합니다. 예전의 하이엔드급 사양 모델들에서 보면 대구경 라이카 렌즈를 갖춘 모델도 쉽게 볼 수 있었죠.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적어도 렌즈 사양만큼은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들 가운데 가장 좋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니지 않을까...

이런 파나소닉이 루믹스 LX3와 더불어 내놓은 라인업에는 하나의 공통된 사항이 있습니다. 바로 광각으로의 특화입니다. 135포맷 환산 24mm에서 시작하는 루믹스 LX3를 필두로, 25mm에서 시작하는 루믹스 FX38, 28mm의 루믹스 FX180, 27mm의 루믹스 FZ28이 새로운 라인업입니다. 기존 라인업에도 25mm에서 시작하는 루믹스 FX520이 있긴 합니다만, 전 라인업에 걸쳐 28mm 이하로 갖춰졌다는 점은 보다 넓은 광각을 요구하는 현 세태의 반영이 아닐까 합니다.

이들 가운데 지금 제 손에 들려져 있는 모델은 루믹스 FX180입니다. 하필 광각이 가장 약한(??) 모델이라는 게 다소 아쉽긴 합니다만, 28mm로 표현할 수 있는 영역도 꽤나 무궁무진하다는 말로 위안을 삼으며 한 번 적응해봐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나소닉의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를 잡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파나소닉 디지털카메라 특유의 자글자글한 노이즈에 질려 꺼려했었던 게 원인이죠. 주변에 파나소닉 디지털카메라를 쓰던 사람들이 몇몇 있었는데요, 대체로 몇 개월 못 쓰고는 다른 기종으로 갈아탔던 기억이 있습니다. 좋은 렌즈인데, 프로세싱이 망쳐먹는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었죠.

하지만, 파나소닉의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는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듯, 라이카 디지털카메라와 쌍둥이 모델에 해당합니다. 루믹스 LX 시리즈는 라이카 D-Lux 시리즈와 정확히 매칭됩니다. 이번에 나온 루믹스 LX3 역시 마찬가지죠. 그리고, 이들 라인업 및 곁다리 라인업에서 볼 수 있는 성능은 그저 과거의 기억으로 단정지을만한 성질이 못 됩니다. 그 다른 점을 지금부터 꺼내봐야죠.

루믹스 FX180은 1400만 유효화소수의 1/1.72인치급 센서와 수동 노출 기능을 갖춘 제법 고급 사양의 콤팩트 디지털카메라입니다. 수동 노출이라고 해봐야 최소 노출 시간 1/2000초, F2.8과 F9.0 중 택하는 조리개가 전부입니다만, 이를 통한 조절범위 내에서 연출해낼 수 있는 분위기는 완전 자동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로 얻어내는 사진들과 사뭇 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들 분위기와 마찬가지로, 루믹스 FX180에도 커다란 LCD를 뒷면 대부분에 걸쳐 배치했습니다. 손이 감기는 오른쪽 측면에 가지런히 배열한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도 꽤 낯익습니다. LCD는 23만 화소의 2.7인치급이 들어갔으며, 야외에서의 사용에도 무리가 없도록 밝고, 반응도 빠릅니다.

이제 막 열어본 셈인지라, 그다지 할 말이 있지는 않네요. 일단 야외에서 저감도로 찍어본 느낌은 요즘 디지털카메라들과는 사뭇 다르다는 겁니다. 작은 센서에 많은 화소를 집적했음에도 불구하고, 화질이 상당히 좋다는 것, 포커싱 속도 및 셔터 딜레이가 꽤나 쓸만하더라는 것이 그 까닭입니다. 당장 이번 주말부터 이걸 손에 거머쥐고 인사동을 활보할 듯 하네요.

우선 카메라를 찍어둔 컷들만 몇 컷 더 올려둡니다. 이 녀석이 720p HD동영상 녹화를 지원한다죠? 그래서 이미지들도 대부분 16:9 비율로 구성해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배터리는 CIPA 기준으로 최대 330컷 촬영할 수 있다고 하는군요. 메모리는 SDHC를 지원하고, 저화소모드에서 최대 7fps의 연사 성능도 갖췄다 합니다. AF 트래킹도 지원한다는데, 이걸 들고 스피드웨이를 한 번 나가볼까요?.........ㅡ0ㅡ;;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