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오DSLR - 해당되는 글 1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글은 월간 DCM 2009년 12월호에 실린 기사의 원고입니다. 기사와의 차이로 인한 혼돈이 있을 수 있다고 판단해, 최종원고로 작성했습니다.

동경의 대상이었다.
소니 사이버샷 DSC-F707. 광학 5배줌 렌즈를 갖춘 디지털카메라였다.
DSLR 카메라는 꿈과도 같던 때였다.
커다란 렌즈가 달린 이 ‘있어보이는’ 카메라는 디지털카메라에 관심을 갖고 있는 이들에게 하나의 로망이 되었다.

전자제품은 하루가 멀다 하고 신제품이 나온다. 2001년 가을을 노리고 선보였던 DSC-F707은 대략 1년쯤 후에 후속기인 DSC-F717이 나왔고, 니콘 쿨픽스 5700,
올림푸스 E-20N 등과 함께 하이엔드 디지털카메라의 중흥기를 이끌었다.

2003년 말, 이 DSC-F717의 후속기라 할 수 있는 DSC-F828이 나왔다. 대략 2년 정도가 지난 시점이었다. 최고의 인기를 누렸던 하이엔드 디지털카메라지만,
광학 7배의 대구경 줌렌즈와 무려 830만 화소라는 고화소로 무장한 이 DSC-F828은 더 이상 동경의 대상이 아니었다. 누가 봐도 확 끌릴만한 고사양이었는데도,
시장의 중심에 설 수가 없었다. 2003년은 DSLR 카메라 대중화의 원년과도 같았기 때문이다.

DSC-F828이 발표된 직후, 캐논에서는 그 유명한 키스 시리즈의 디지털판인 키스디지털, 국내명 EOS 300D를 선보였다. 소니가 DSC-F828을 제대로 시장에 내놓기도 전의
일이다. 당시 이 놀라울 정도로 저렴한 카메라는 DSLR 보급화의 열풍을 주도했고, 당시 붐처럼 일어나던 코스튬플레이와 맞물려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 시장을
순식간에 빼앗았다. EOS 300D는 심지어 이듬해 선보인 자사의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 파워샷 프로1마저 시장에서 부진하게 만드는 역할을 했을 정도로
높은 판매량을 기록했다. DSLR 카메라가 저렴해진 시점에서,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는 이제 더 이상 동경의 대상이 아니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팩트디지털카메라 시장은 소형 보급형과 하이엔드급의 구분이 없어진 채, 보다 작고 가벼워 휴대하기 편한 방향으로 경쟁하기 시작했다.
물론, 캐논 파워샷 프로1, 소니 R1, 니콘 쿨픽스 8800, 올림푸스 C8080 등, 묵직한 부피의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가 나오지 않은 건 아니지만, 이미 사람들의 인식 속에는
‘제대로’ 사진을 찍으려면 DSLR 카메라라는 공식이 자리잡고 있었다.

이런 시기에 후지필름은 자사의 DSLR 카메라를 보급형으로 내놓을 생각 대신 네오DSLR이라 명명한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 시리즈를 답습하고 나섰다.
사람들은 비웃었다. 이미 한물 간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 시장을 계속 노리고 제품을 선보이려는 후지필름이 한심해보였을 것이다. 나도 마찬가지다.
네오DSLR이라는 표현 자체에 대해 ‘뻘짓’이라고 생각하는 한 사람이었다. 하이엔드 디지털카메라 중흥기에 니콘 쿨픽스 5700을 장만했던 선배에게
DSLR 카메라로 바꿀 것을 종용한 나였다. 거의 비슷한 비용이면 DSLR 카메라 번들킷을 장만할 수 있는데, 왜 외향적으로 DSLR 카메라를 ‘흉내내기’만 하고 있는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를 장만하려는 걸까 가 그 이유였다.

파인픽스 S200EXR, 내가 생각하는 그 ‘뻘짓’의 최신판이 바로 파인픽스 S200EXR이다. EOS 300D가 나올 당시는 그래도 상대적으로 부피라도 작고,
무게라도 가벼운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였지만, DSLR 카메라가 작아질대로 작아지고, 심지어 마이크로포서드라는, 소형 렌즈교환식 디지털카메라까지 나온
지금 시점에서 파인픽스 S200EXR은 그나마 갖고 있다고 변명할만한 메리트조차 없어졌다.
파인픽스 S200EXR의 크기는 소형 보급형 DSLR 카메라에 번들줌렌즈를 마운트해둔 것과 다르지 않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라진 건 내 생각이다.

파인픽스 S200EXR은 기존 S 시리즈에 비해 오히려 커졌으면 커졌을 뿐, 외적인 메리트를 품은 건 아니다. 원래 갖고 있던 특성들, 그것들이 그동안 DSLR 카메라의
우월감에 눈이 멀어 보이지 않다가, 이제야 조금씩 보이기 시작한 거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7월, 선명한 일식을 볼 기회가 있었다. 최대 400mm까지 쓸 수 있는 망원렌즈에 2배 컨버터를 달고, ND 필터를 써서 광량을 낮췄다. 그리고 튼튼한 삼각대에 거치해 흔들림을 막았다. 삼각대를 제외한 장비 무게만 무려 3kg이 넘는다. 여기에 삼각대와 헤드까지 더하면 6kg에 육박한다. 물론 사무실 앞마당에서 찍기는 했지만, 이걸 들고 어딘가로 이동한다면 그 자체만으로 꽤 큰 노동이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0월 하순에는 서울공항에서 에어쇼가 열렸다. 캐논 EF 300mm F2.8L IS USM 렌즈와 1.4배 컨버터를 챙겼다. 하지만, 동시에 단체 비행을 담아내기 위해 별도의 카메라에 광각 렌즈를 물린채 함께 휴대해야 했다.

파인픽스 S200EXR에는 광학 14.3배 줌 배율을 갖춘 후지논렌즈가 달려 있다. 135포맷 환산으로 최대 광각은 30.5mm, 최대 망원은 436mm다. 센서 크기가 1/1.6인치급이기 때문에, 실제 초점거리는 광각 7.1mm, 망원 101.5mm다. 가볍게 휴대할 수 있고, 광각과 망원을 모두 아우른다. 약 2배의 디지털 줌 기능을 이용하면 대략 800mm급 사진을 얻을 수 있다. 물론 디지털줌 자체는 크롭이나 다를 바 없으니, 얼마든지 무시할 수도 있긴 하다.

고배율 줌렌즈는 동영상 촬영에서도 위력을 발휘한다. 촬영중 최대 광각에서 최대 망원까지 자유자재로 화각을 변화시킬 수 있으니, 동영상 촬영 중 표현 범위를 얼마든지 확장해낼 수 있다. 다만, 파인픽스 S200EXR의 동영상 기능이 HD급을 지원하지 않고, 사운드 또한 모노사운드만을 지원하니, 그 색이 바래긴 한다.

최대 광각에서의 개방값은 F2.8이다. 최대 망원에서는 F5.3이다. 센서가 작기 때문에 얕은 심도를 기대할 수는 없지만, 빠른 셔터 속도를 확보하는 것에는 유리하다. 436mm 화각에서 F5.3의 조리개 값이라면 제법 안정적인 셔터 속도를 확보할 수 있다. 여기에 파인픽스 S200EXR의 최대 셔터 속도는 1/4000초로, 보급형 DSLR 카메라의 그것에 필적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흥기때의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도 기능성과 성능 면에서 컴팩트 디지털카메라와 DSLR 카메라의 중간자적 입장이었다.
컴팩트 디지털카메라의 다양한 특이 기능, 부가 기능을 갖고 있으면서, DSLR 카메라가 가진 기능성을 함께 갖추고 있었다. 파인픽스 S200EXR도 마찬가지다.
펜타프리즘, 혹은 펜타미러에 의한 광학식 뷰파인더가 없고, 촬상면이 작으며, 렌즈를 갈아 끼울 수 없다는 점이 다르다. 나머지는 보급형 DSLR 카메라와 다르지 않다.
그러면서도 이 카메라는 자사의 파인픽스 F200EXR과 똑같은 부가 기능을 갖췄다. 즉, 이 카메라는 컴팩트 디지털카메라인 파인픽스 F200EXR을
하이엔드급 디지털카메라의 성능으로 재탄생시킨 제품이라고 보면 되겠다. 파인픽스 F200EXR의 슈퍼CDD EXR센서, EXR AUTO기능 및
이를 구성하는 와이드 다이내믹레인지, 고해상도, 고감도 저노이즈, 필름 시뮬레이션, 얼굴 인식 등은 파인픽스 S200EXR에도 그대로 이식되어 있다.

EOS 300D로부터 시작된 DSLR 카메라의 광풍은 여전히 유효하다. 최근에 선보인 몇몇 DSLR 카메라는 HD급 동영상 촬영도 가능하며, LCD를 보면 찍는 라이브뷰,
틸팅 LCD, 얼굴인식 촬영 등, 이전에는 컴팩트 디지털카메라에서나 볼 수 있었던 다양한 부가기능들이 들어가 있으며, 심지어 최근에 선보인 소니 알파550에서는
피사체인 인물이 웃으면 자동으로 촬영되는 스마일셔터기능까지 들어가 있다.

하지만, EOS 300D시절 이후로 어느 순간부터 의외로 간과되어오던 한 가지가 있다. 바로 ‘ 가격’이다. DSLR 대중화의 가장 큰 힘은 저렴해진 가격이었다.
하지만, 하이엔드 디지털카메라는 카메라를 사면서 더 이상의 비용 추가가 없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지만, DSLR 카메라는 카메라를 사는 순간부터
카메라값보다 큰 비용을 부담해야 하는 상황에 봉착한다. 앞서의 400mm라는 화각, 이 화각을 DSLR 카메라에서 갖추려면 적어도 약 100만원 이상의 비용이 들어간다.
현재 엔트리급으로 판매되고 있는 DSLR 카메라를 번들줌렌즈가 포함된 패키지로 장만하려 할 경우, 이 역시 80만원 이상의 비용을 들여야 한다.
파인픽스 S200EXR은 제품 가격이 60만원이 채 되지 않는다. 물론 시각에 따라 혹자는 “렌즈 교환도 안되는 것이 60만원씩이냐 하느냐”고 할 수도 있긴 하겠다.
하지만, 적어도 파인픽스 S200EXR은 갖추고 있는 그 렌즈만으로도 60만원의 값어치를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인픽스 S200EXR에 갖춰진 각종 기능은 촬상면의 크기와 조리개값에 따른 셀렉티브포커싱, 렌즈 교환에 따른 초광각, 초망원 촬영을 제외하면
DSLR 카메라로 누릴 수 있는 모든 기법을 적용할 수 있으며, 파인픽스 F200EXR에서 맛볼 수 있었던 후지 디지털카메라 특유의 부가 기능을 이용해
말 그대로 사진을 전혀 모르는 사람이라도 편안히 사진을 찍을 수 있도록 만들어 놓았다. 뭐가 뭔지 당황스러운 초보들에게는 그저 친절하고 감사한 기능이다.
사진에 관한 어떤 기반 지식이 없는 상태로 DSLR 카메라를 들고 사진이 잘 안 나온다며 고민하는 것보다는, 이처럼 절충하는 형상으로
쉽게 사진을 찍고 즐길 수 있는 편이 보다 실속 있을 것이다. 파인픽스 S200EXR이 더 이상 ‘뻘짓’이라고 생각되지 않는 까닭이 바로 여기에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