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디지털이미징 - 해당되는 글 1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디지털이미징이,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리는 PMA 2009에서 새로운 카메라인 NX를 발표했습니다. 신개념 하이브리드카메라라고 칭하는 이 NX는 삼성이 지난 2년여간 독자적으로 개발한 새로운 렌즈교환식 디지털카메라라고 합니다. 삼성은 DSLR에 쓰이는 대형 이미지 센서를 써서, 풍부한 색상 및 섬세한 화질을 얻어낼 수 있다고 합니다.

무엇이 신개념이고 하이브리드냐.. APS-C 사이즈 센서를 썼다는 것이야, 그저 센서 크기를 키우면 되는 것이겠습니다만, 엡손 R-D1 계열, 라이카 M8 시리즈를 제외하고는 모든 렌즈교환식 디지털카메라가 SLR 방식을 취하고 있는 현 상황에서, SLR 방식의 미러 및 펜타프리즘 또는 펜타미러를 없애고, RF 방식의 거리계 연동식 광학 뷰파인더마저 없애, 크기 및 두께를 줄인 것이 골자입니다. 렌즈교환식 카메라에서 대세로 자리잡은 SLR 방식과 비교한다면, 미러가 차지하던 플랜지백을 줄여 두께를 얇게 만들고, 미러기구 및 펜타프리즘 등을 없앤만큼 무게를 줄였다는 것이 삼성측의 설명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서 실제로 접해본 바 있는 파나소닉 루믹스 DMC-G1이 머릿 속에 떠오릅니다. 포써드 진영이 새로이 주창한 마이크로포써드, 그리고 그 개념을 담아 선보인 것이 바로 루믹스 DMC-G1이죠. 지난 포토키나 2008에서 선보인 이 새로운 렌즈교환식 디지털카메라는 마이크로포써드가 내세운 기본에 충실히 따르고 있으며, 그 골자는 바로 삼성이 NX에서 강조하는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SLR 카메라의 미러기구를 없애 크기와 무게를 줄인다는 것이죠.

그럼 삼성이 NX를 홍보하면서 이 마이크로포써드라는 컨소시엄에 대해 우위를 점할 수 있는 건 무엇이 있을까요? 간단합니다. 센서가 더 크다는 것이죠. 마이크로포써드의 센서는 포써드의 그것과 같습니다. 4/3인치급 크기를 갖는, 그래서 기존 135포맷 대비 2배의 크롭 비율을 적용하게 되는 센서죠. 반면, NX에는 APC-C 규격의 센서가 들어갑니다. 기존 135포맷 대비 1.5배의 크롭 비율을 갖죠. 센서 크기가 커지기 때문에, 물리적인 수광부 면적 증가를 기대할 수 있고, 이것은 화질 향상과 고감도 노이즈 억제력에서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게 됩니다. 삼성 역시, 노이즈 억제력이나 화질 면에서 우수할 것이라고 했다 합니다.

NX에 들어간 렌즈 마운트는 기존 GX-1S, 1L, GX-10, 20 등, 삼성 DSLR 카메라에 적용되었던 펜탁스 KAF 마운트가 아닌, 완전히 새로운 마운트라고 합니다. 포써드 진영의 마이크로포써드 역시, 기존 포써드마운트가 아닌, 마이크로포써드용 신규격 마운트를 적용했죠. 이유는 간단합니다. 플랜지백이 다르기 때문에, 어차피 기존 마운트를 쓰더라도 기존 렌즈를 적용할 수 없기 때문이죠. 마이크로포써드는 대신, 기존 포써드 렌즈를 쓰기 위한 포써드-마이크로포써드 변환 어댑터를 얘기합니다. 이 기구는 플랜지백을 기존 포써드 수준으로 늘려주는 역할을 합니다. 플랜지백이 같으면 기존 마운트를 쓰는게 무리가 없죠. NX에 완전히 새로운 마운트가 들어간 건 이런 까닭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마이크로포써드가 가진 장점을 짚어 봐야겠네요. 일단 카메라가 작아졌다.. 이미 앞에서 얘기한 것입니다. 그런데 앞에서 얘기하지 않은 것이 있습니다. 플랜지백이 짧아진 것으로 인한 부가적인 효과입니다. 짧아진 플랜지백은 렌즈의 소형화 생산을 가능하게 하죠. 즉, 렌즈의 초점거리를 물리적으로 줄일 수 있게 해줍니다. 이것은 렌즈의 소형화를 의미하죠.

즉, 마이크로포써드의 플랜지백 축소에 대한 아이디어는 바디 크기 축소와 렌즈 크기 축소라는 시너지효과를 발휘합니다. 이런 면에서 포써드진영의 마이크로포써드 규격은 올바른 방향성을 제시했다고 평할 수 있겠습니다.

삼성 NX도 마찬가지입니다. 기존 펜탁스 기반 제품군도 작고 가벼운 바디들이었지만, 그보다 더 축소된 것이 NX입니다. 다만, 여기서 하나의 숙제가 있습니다. 바로 소위 마이크로포써드 방식이 궁극적으로 추구해야 할 것이 무엇인가입니다. 그리고, 그 답을 갖고 한 우물을 파는 것이 삼성이 이 NX를 시작으로 최종적인 성공을 거두기 위해 갖춰야 할 요소들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새로운 마운트에 맞는 새로운 렌즈군을 확보하는 것도 시급하지만, 이 목표를 정확히 설정하는 것은 그 이상으로 중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이크로포써드는 이미 그 규격을 주창하면서 이 목표라는 것을 표출해냈습니다. 다만, 루믹스 DMC-G1은 다소 엇나간 듯 합니다. 지난해 10월 23일, 올림푸스 본사에서 SLR 상품기획 및 마이크로포써드 총광책임을 맡고 있는 스기타 유키히코와 개발기획부 DSLR 개발팀장인 마쓰자와 요시노리가 방한해, 설명회를 가졌습니다. 이 자리에서 스기타 유키히코는 CIPA 조사자료를 예시로 들며, DSLR 카메라 시장이 여전히 콤팩트 디지털카메라 시장에 비해 점유율이 낮음을 얘기했습니다. 그리고, 이것이 마이크로포써드 규격을 선보이게 된 계기라고 했지요. 그는 DSLR 구입을 망설이는 까닭으로 본체가 크다는 것, 무겁다는 것, 렌즈가 비싸다는 것 등을 들었습니다. 물론, 올림푸스 자체 조사 결과이긴 하지만, 충분히 수긍할 수 있는 내용입니다. 사진을 찍는 대다수의 일반인들은 일상에서 사진 촬영이 단지 소품 정도에 지나지 않기 때문이죠, 이런 사람들에게 비교적 커다란 DSLR 카메라는 활동에 제약을 주는 요소임이 틀림없습니다. 그의 얘기대로라면 마이크로포써드가 지향하고 있는 길은 올바른 길이겠죠. 그리고 이것을 구체적으로 밝히자면 이렇습니다. 작고 가벼울 것. 그리고 저렴할 것.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럼 루믹스 DMC-G1이 엇나간 것은? 일단 많이 작아지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포토키나 2008에서 실제로 접해본 루믹스 DMC-G1은 분명히 작고 가벼운 카메라였습니다. 렌즈도 무척이나 작았죠. 그들의 번들렌즈 크기는 캐논 EF 50mm F1.8 II 렌즈보다 작았습니다. 작으니, 무게도 가볍죠. 하지만, 바디는 획기적으로 작은 정도가 아니었습니다. 심지어 이것은 그저 기존 포써드였다고 하더라도 올림푸스 E-300과 같은 형식을 취한다면 가능할 수 있는 크기겠구나 싶을 정도였죠. 그리고, 국내 가격으로 발표된 것을 보면, 최근 환율 급등의 영향까지 고려하더라도 너무하다 싶을 정도로 비쌉니다. 그래서 엇나갔다는 표현을 쓴 것이죠.

마이크로포써드의 취지에 따른다면, 이에 맞춰 만들어진 렌즈교환식 카메라는 무조건 작아야 합니다. 어떤 좋은 취지가 들어가더라도, 일단 크기가 커지면 이미 마이크로포써드의 취지에서 멀어집니다. 부가적인 취지를 버리는 한이 있어도 작아야 합니다. 그 전형적인 모습은 올림푸스의 마이크로포써드 목업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그리고 실제 쓰이고 있는 카메라로는 비록 렌즈교환식이 아니긴 하지만, 시그마 DP1을 들 수 있습니다. 이 둘은 기존 콤팩트 디지털카메라에 비해 월등히 커다란 이미지센서를 갖추고도 카메라가 얼마나 작아질 수 있는가를 보여줍니다. 특히 135포맷 대비 1.7배의 크롭 비율로 설명하는 센서 크기를 갖춘 DP1이 가진 크기는 경이로울 정도죠. 물론 여기에 렌즈마운트를 달고, 렌즈교환식으로 만든다면, DP1의 크기보다 좀 더 커지기는 할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조건 작을 것, 그에 대한 하나의 예시를 올림푸스의 목업, 시그마 DP1이 해주고 있습니다. DP1에는 팝업식 플래시가 있습니다만, 이 카메라의 뷰파인더는 LCD가 대신합니다. 광학식 뷰파인더는 물론, EVF도 없습니다. 뷰파인더를 단다는 건 앞서 말한 좋은 취지겠습니다만, 뷰파인더를 달 공간을 확보한다는 것이 마이크로포써드가 갖는 취지를 벗어난다는 겁니다. 크기가 커지면 이 마이크로포써드는 결국 포써드 혹은 보다 큰 센서를 가진 DSLR 카메라들과 경쟁해야 합니다. 그리고 이것은 곧 마이크로포써드의 패배를 의미합니다. 마이크로포써드는 소형화 구조를 택하면서 SLR 방식이 갖고 있는 기계적인 이점을 꽤 많이 버렸거든요.

무조건 작을 것이라는 연장선상에서 또 하나, 올림푸스의 목업과 시그마 DP1은 외형에서 대단히 흡사합니다. 이 둘은 별도의 그립감 향상을 위한 어떤 디자인도 갖추고 있지 않습니다. 그립감 향상을 위한 몰딩을 갖춘다는 건 좋은 취지겠지만, 이 몰딩이 추가되는만큼 부피가 증가하고, 무게 또한 무거워집니다. 역시 마이크로포써드의 취지를 벗어납니다. 올림푸스 목업을 실제로 보지 않아 모르겠습니다만, DP1의 경우는 별도의 그립감 향상을 위한 어떤 구조도 갖추지 않았음에도, 충분히 안정적인 파지 자세로 촬영이 가능했습니다. 왜? 작으니까요. 작고 가벼우니까요.

파나소닉 DMC-G1에는 EVF가 갖춰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 위에 팝업식 플래시가 달려 있습니다. 그립 부분에 손가락이 감기는 구조도 취하고 있습니다. 이렇다보니, 생김새는 SLR 카메라와 흡사합니다. 바로 이것이 DMC-G1이 커진 까닭입니다. 그리고 이것이 마이크로포써드의 취지에서 엇나간 부분이기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얘기가 길어졌습니다만, 다시 삼성 NX로 돌아가볼까요? NX는 이렇게 생겼다 합니다. 얇기는 하나, 넓적해 보이는 것이 DSLR 카메라의 형상을 쏙 빼 닮았습니다. SLR 카메라의 머리부분과도 같은 형상을 한 곳에 EVF가 있고, 팝업 플래시도 있습니다. 그립부분도 돌출되어 파지감이 좋을 듯 합니다.

루믹스 DMC-G1과 같죠? 네, 똑같습니다. 똑같은 외적 특징을 갖추고 있습니다. 좀 더 큰 센서를 썼기 때문에 좀 더 넓적해 보인다고 얘기하겠습니다. 실물을 보지 못해 장담은 못하겠습니다만, 그만큼 루믹스 DMC-G1보다 크다는 얘기일 수도 있습니다. 이것이 삼성이 말하는 신개념 하이브리드카메라라면, 이것 또한 아직 갈 길이 멉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포써드보다 큰 센서를 단 소형 디지털카메라는 이미 DP1이 구현해냈습니다. 그보다 약간 더 크기는 하지만, APS-C 규격의 센서를 DP1 정도의 크기에 구현하지 못하라는 법은 없습니다. 이것은 삼성이 APS-C 규격의 센서를 갖고 마이크로포써드와 경쟁할 수 있음을 의미합니다. 다만, NX로는 아직 안됩니다. 더 단순화하여 더 작게 만들어야 합니다. 그저 두부 자르듯 네모 반듯하게, 몰개성하게 만드는 한이 있어도, 이와 같은 개념의 카메라는 더 작아져야만 합니다. 이것이 삼성이 시급히 풀어내야 할 숙제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