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ro - 해당되는 글 5건
지난 5월 9일, 햇볕을 쬐러 사무실 앞마당에 나갔다가, 작은 벌집이 생긴 걸 발겼했습니다. 이제 막 집을 지었더군요.

그리고, 계속 집을 짓는 중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방마다 하나씩 알이 있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한동안 이 녀석을 관찰해보기로 했습니다.



5월 11일.. 비가 내렸지요.. 나무대들보 아래에 지어둔 벌집 위에서 비를 피하고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래시를 썼더니, 살짝 놀랐던 모양입니다. 째려봅니다.......ㅡㅡ;;



해가 나고... 한동안 이 녀석이 보이질 않더이다. 플래시 쓰는 바람에 놀래서 이사가버렸나.. 살짝 걱정되더군요.

마당에 나갈 때마다 계속해서 살펴봤습니다. 그렇게 일주일쯤 지나고...

이 녀석이 다시 돌아와 있더군요. 어찌나 반갑던지......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플래시는 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노이즈가 좀 끓더라도 그냥 감도를 높여서...^^;;

좀 더 다가가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곤충에게 다가가는 건 지속적인 인내가 필요합니다. 성급히 다가갔다간 이 녀석의 공격을 받게 되는거죠.

다치는 것도 문제겠지만, 다시 이 녀석을 편안하게 담아볼 수 없게 됩니다. 아마 떠나겠죠.



그리고, 오늘.... 5월 22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다가갔습니다. 최단 촬영거리에 이르렀네요. 자세를 고치느라 잠깐 방심한 사이, 최단 촬영거리 이내로 살짝 급하게 움직여졌더니,

이 녀석이 잠시 움찔합니다. 다행히 그 이상의 위협은 없다 판단한건지, 그냥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더 다가가봤습니다. 마크로에 접사링을 하나 끼웠습니다. 꽤나 익숙해진 모양입니다.

빤히 쳐다보면서도 별다른 움직임은 없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목표는 하나 남았습니다. 손등에 올려봐야죠.......ㅎㅎ



Trackbacks 0 | Comments 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사무실에 온지도 한달이 훌쩍 넘었습니다. 일전에 이 사무실이 원래 어떤 곳이었나를 적어본 적이 있는데요, 올해 유난히 더위가 늦게까지 기승을 부려서 그런지, 이곳으로 오고난 후에도 꽤나 많은 곤충들과 장난칠(??) 기회가 있었습니다.

위의 주홍날개꽃매미도 예외는 아니죠. 이 녀석은 작년 이 사무실에 지겹도록 날아들어와서, 동생녀석이 아주 골머리를 썩었던 주인공입니다. 중국에서 건너온 외래종 매미라, 천적이 없는데, 나무 수액을 닥치는데로 빨아먹어서 아주 골치라고 하더군요. 날개를 폈을 때 나오는 빨강색은 예쁘장합니다만, 별로 맘에 안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지도 저 맘에 안든답니다;; 몇 컷 찍었더니 앞발 휘휘~ 찍지 말라는게냐?........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 흔히 볼 수 있는 파리.......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이렇게 분위기 쇄신해줄만한 녀석이 등장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 할런지........ㅡ,.ㅡ;;
맨날 칙칙한 녀석들만 보다가, 이 녀석 보니 그리 반가울 수가 없었죠;;;;




그리고 오늘......

이 녀석을 만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명 아디다스모기, 군화도 뚫고 피 빤다는 전투모기;; 모델료로 지 배 한 가득 피 빨아먹고 갔습니다.
.
.
.
.
.
.
.
.
가렵군요.......ㅡ,.ㅡ;;

Trackbacks 0 | Comments 0
모기는 여름철에 극성이라고 하지만, 요즘은 사시사철 막론하고 모기가 많이 보이죠.
특히 차 안에 들어온 모기는 겨울을 그 안에서 나는건지, 한겨울에도 운전중인 다리를 물곤 하더군요;;

지난주 내내 이삿짐 나르느라 포스팅을 못했습니다. 역시 이사도 전문가가 해야 하나봐요...;;
돈 몇 푼 아껴보겠다고 뻘짓을...ㅠ_ㅠ

암튼, 새로 이사한 사무실입니다. 창고 안쪽을 잘라 사무실을 짜 넣은 곳인데요..
원래 이 창고가 돈사, 즉 돼지우리로 지어졌다가, 위로 더 올려서 창고 건물로 한 것입니다.
그러다보니, 건물 자체도 많이 엉망이고, 모기 같은 벌레도 제법 많죠.
이 녀석은 조금 전에 제 자리 주변에서 알짱거리던 녀석입니다. 배가 고팠던겐가...ㅡㅡ;;
암튼, 쫓지를 않았더니 멀리도 안 가고, 천천히 다니고, 가까이 접근해도 가만히 있더군요.
그래서 카메라랑 렌즈 꺼내다가 한 방 찍어봤습니다. 그리고보니, 올해는 그 좋아하는 곤충접사도 얼마 못 찍었네요. 마음에 여유가 없어서인게야..라고 혼자 핑계를 대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런데, 찍어놓고 보니, 앞다리 한 짝이 없군요. 너 어디다 두고 온거냐......ㅡㅡ;;



P.S : 이젠 모니터 앞에서 알짱거리는군요. 지 사진 보려고 왔나......ㅡㅡㅋ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특히 다른 분야에 비해, 저는 마크로사진을 좋아하는 편입니다. 사진의 시작을 매체용 제품사진에서 시작하다보니, 아무래도 자연스래 이리 흘러가지 않았을까 생각해봅니다. 요즘은 이 핑계 저 핑계로, 그나마도 잘 안 찍고 있긴 합니다만;;


이 사진들은 제법 시간이 지난 사진들입니다. 위에 보여드린 건 그보다 후에 찍은 것이고 (그래봐야 작년 것입니다만), 아랫 사진들은 작년에 펜탁스 FA 100mm 마크로렌즈를 사던 날 찍었던 사진들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찍은 사진들을 제가 속한 매체인 버즈 편집장님께 보여드렸죠.
돌아오는 질문은?

"무슨 사진이야?"

잠깐 고민을 했었습니다. 무슨사진이냐니.. 그냥 보면 대략 알텐데 무슨 사진이냐..
뭔가 이야기 꺼리를 찾는다는 생각이 들었죠. 그래서 제가 찾아낸 답은 이거였습니다.

"직관적인 사진이예요."

그냥 접사입니다. 눈에 보이는 걸 들이대고 찍은 사진.. 마크로사진이죠. 구태여 직관적인 사진이라고 다른 표현을 찾아야 할 의미가 있는 건 아닙니다. 다만, 저도 같이 이어나갈 이아기 꺼리를 찾고 싶었던 것이죠.

"직관적 사진?"

이 반문에는 확실히, 제가 말한 표현의 의미를 모두 이해하지는 못하고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냥 접사예요 하면 될 것을 직관적 사진이라는 우회적 표현을 썼으니, 그걸 그 순간 바로 이해하기를 바랄 수는 없는 노릇이죠. 딱히 이해해주기를 바란 답변도 아니었구요. 그런데, 그다지 뜸 들이지도 않고 또 다른 질문이 들어왔습니다.

"이런 사진은 어떤 게 좋아?"

그렇죠. 말 그대로 인터뷰당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편집장님은 지금 저를 상대로 온라인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었던 거죠. 저도 제가 왜 접사를 즐기는가를 한 번 정리해보고 싶은 생각도 들더군요. 즉, 이제는 제가 생각하고 고민해야 하는 순서가 된 겁니다. 어쨌든 제 답변은 이랬습니다.

"사진 속에 뭔가 사진 이상의 것을 담아야 한다는 강박감을 무시할 수 있고, 주위를 찾찬히 둘러볼 수 있는 여유를 기를 수 있죠."
"기다릴 줄 아는 인내도 생기고, 원초적 감정에서 자유로워질 수 있죠."

짧은 시간이었지만, 제가 접사를 찍으면서 알게 모르게 느낀 걸 간략히 정리해보는 시간이었습니다. 그리고, 이렇게 정리된 메세지가 전송되고 얼마 안 지나, 링크가 날아오더군요.
아래 링크는 그 글이 실린 편집장님의 블로그 원문입니다. 제목은 사진, 그 솔직함의 세계라고 달렸지요.

http://www.lswcap.com/173

학창시절, 친구녀석으로부터 초상화 그리는 법을 배울 때, 그 친구가 해준 말이 있습니다. 그리고자 하는 모델의 사진을 아무 것도 하지 않고 3시간동안 뚫어져라 쳐다보다보면, 모델의 외적인 부분은 눈에 보이지 않고, 그저 두리뭉실한 한 물체로 보이기 시작한다고, 그때 펜을 들고 그리라고 말입니다. 그리고, 다 그린 후에는 내가 그린 그림을 한 번 뒤집어서 보라는 말도 해줬습니다. 전자는 모델에 대한 감정을 잊으라는 얘기고, 후자는 내 그림에 대한 감정을 잊으라는 얘기죠. 바로 원초적 감정에서 자유로와야 한다는 말입니다. 그 친구의 말이 이제 20년이 다되가는 시점까지 잊혀지지 않는 건, 그만큼 제게 시사하는 바가 컸기 때문일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접사라는 분야의 사진이 어려운가요? 저는 가장 쉬울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기술적인 부분을 말하는 건 아닙니다. 접사는 특수한 촬영분야이기에, 다른 사진들에 비해 요구하는 기술적인 면과 장비적인 면에 차이가 있습니다. 제가 말하고픈 것은 위의 답에서 열거한 것처럼, 편안하게 접할 수 있는 장점들이 있다는 겁니다.

다만, 이렇다보니, 저는 사진에 감정을 싣고, 메세지를 담는 것에 대단히 취약합니다. 인물사진이 죄다 안티가 되는 까닭도, 스포츠사진에 임펙트를 더하지 못하는 까닭도 여기에 있겠죠. 무엇보다 로버트카파의 포토저널리즘에서 묻어나는, 소름이 끼치고, 눈시울이 붉어지는 메세지 이입을 바라는 만큼, 이제 제가 가진 취약한 부분에 대해 보완하기 위해 노력해야겠습니다.

혹시 이거 아세요? 곤충을 접사로 찍다 보면, 이 곤충들의 분위기도 눈에 보입니다. 다르지는 않지만, 표정이 있다고 해야 할까요?
Trackbacks 1 | Comments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예제사진입니다. 촬영정보는 모두 살려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