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avigation - 해당되는 글 2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나라에서 가장 복잡한 교차로는 어딜까요?
아마 시도별로 얘기할 수 있을만한 곳은 한 곳씩 다 있지 않을까 합니다만, 서울에서는 여기만한 곳도 드물지 않나 싶습니다.
영등포로터리..
1년이 365일이면 365일, 하루가 24시간이라면 24시간 정신 없는 곳, 소통원활, 지체, 정체로 구분하지 않고, 덜 정체, 많이 정체로 구분하는 곳이 바로 여기가 아닐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는 내비게이션을 거의 쓰지 않습니다. 지금 타고 다니는 차야 원래 내비게이션이 달려있는 모델이다보니, 따로 선택할 필요 없이 달려 있습니다만, 그 전까지는 차에 내비게이션이 없다고, 주변 사람들이 신기해하는 상황이었습니다. 내비게이션이 막 활성화될 당시부터 내비게이션을 쓸 수 있는 환경은 얼마든지 있었습니다만, 내비게이션을 쓰지 않았던 까닭은 이렇습니다. 당시 제가 필자로 리뷰하던 품목 중 하나가 내비게이션이었고, 이들 내비게이션을 제대로 쓰고 평가하기 위해서는 내비게이션보다 길을 더 잘 알아야 했거든요. 이후로 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이제는 내비게이션 테스트를 진행하지는 않고 있지만, 여전히 내비게이션은 쓰지 않고 있습니다.

지금은 내비게이션을 의도적으로 쓰지 않습니다. 아무래도 내비게이션에 의존하게 되면 길 찾아가는 감각이 떨어지기 마련이라는 생각에서입니다. 그래서 가끔 누군가에게 길을 물어 찾아갈 때는 난감해지곤 합니다. 예전에는 주변 시설 등을 이용해서 길을 알려줬는데, 요즘은 그냥 내비게이션으로 주소 어디어디 찍고 오라고 하고 끝이더라구요;;

이런 와중에 내비게이션이 달린 차를 쓰게 됐습니다. 여전히 길안내용으로 내비게이션을 쓰지는 않습니다만, 이 차를 쓰면서 달라진 게 있습니다. 요즘 내비게이션에는 다들 갖춰져 있는 TPEG 시스템을 이용, 가는 길의 교통상황을 미리 파악해가며 가는 것이죠.

다시 처음에 언급한 영등포로터리로 돌아가 봅니다. 타이틀의 사진은 지난 7월 10일, 신도림테크노마트로 갈 때 찍어본 것입니다. 출발지는 갈월동에 위치한 제 사무실. 신도림 테크노마트를 갈 때 제가 보통 선택하는 코스는 강변북로와 서부간선도로로 연계하는 간선도로 코스인데요, 이 날은 간선도로가 많이 막히는 토요일 오후 시간대였기 때문에, 내비게이션의 길안내를 한 번 받아보기로 했습니다. 그랬더니, 이렇게 여의도를 관통해 영등포로터리 방향으로 향하는 코스로 안내하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영등포로터리가 생소한 건 아닙니다만, 이 다섯 갈래로 갈라지는 코스는 늘 긴장합니다. 특히 중앙의 세 갈래는 순간 잘못 접어들면 전혀 엉뚱한 코스로 빠져버리거든요. 내비게이션 길안내를 받으면 이럴 때 편리합니다. 각종 교차로의 차로 안내는 기본으로, 이렇게 가야 할 코스 중 복잡할 수 있는 곳은 큼지막하게 표시해주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고가도로를 진입하거나, 지하도, 교량 등을 건너거나 우회할 때도 마찬가지입니다. 요즘 내비게이션들은 이게 무척 편리하더군요. 특히 지금 따로 달아 쓰고 있는 이 엠피온 라이브센스 모델은 차에 원래 달려있는 내비게이션에 비해 화질이 좋고 실사에 가깝다보니, 운전 중 아주 짧은 곁눈질만으로도 코스 상황을 빠르게 인식할 수 있습니다.


지난주 금요일, 그러니까 7월 16일에는 애들 엄마와 함께 비오는 관곡지를 찾았습니다. 사진에 한참 맛들인 애들 엄마가 모처럼 쉬는 날인데, 쏟아지는 빗속에서 사진 찍기에 적당한 곳을 찾아보니, 문득 생각난 곳이 관곡지 연꽃테마공원이었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이후로 처음 찾은 관곡지, 관곡지로 가는 길이 무척 쉬워졌습니다. 제3 경인고속화도로가 개통되었더군요. 연성IC를 통하면 곧장 관곡지에 다다를 수 있습니다. 빗속에서 우산을 받쳐 연꽃을 담기 1시간여, 대략 찍을만한 사진은 다 찍은 후 저녁식사를 위해 이동했습니다. 목적지는 오이도. 도착하고서 지도 한 번 더 확인할걸 하고 후회했습니다. 제가 택한 코스는 연성IC를 통해 서해안고속도로로 나간 후, 다시 영동고속도로를 타고 월곶으로 가는 것이었는데요, 월곶IC에서 제3 경인고속화도로가 만난다는 사실을, 월곶IC에 다다라서야 알았습니다. 아뿔싸.......ᅳ,.ᅳ;;

오이도에서 저녁식사를 마친 후, 아이들을 챙기러 가기 위해 귀가를 서두릅니다. 오이도에서 서울 홍제동 집까지, 길이 밀리지 않으면 1시간 남짓 걸리지만, 금요일 저녁 시간의 각종 고속도로, 간선도로는 거대한 주차장이기 일쑤죠. 2시간 이상을 고려하고 출발했습니다만, 시간 내에 갈 수 있을런지는 미지수입니다.

일단 정왕IC에서 월곶IC로 빠지면서, 이번에는 제3 경인고속화도로로 접어들었습니다. 이것 참;; 아까의 아뿔싸..가 더 와닿습니다. 월곶IC에서 연성IC까지 몇 분 걸리지도 않더군요;; 아래는 네이버 지도를 통해 확인해본 고속도로 지도입니다. 오이도로 가는 코스가 대략 세 배는 더 멀었던 듯 하군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금요일이 아니더라도, 서해안고속도로의 목감-금천 구간은 막히지 않는 게 이상할 정도로 교통량이 많은 구간입니다. 그래서 일찌감치 외곽순환도로를 타는 구간을 선택했습니다. 하지만, 외곽순환도로 역시 밀리지 않을 수는 없는 금요일 저녁 시간, 여기서 하이패스와의 연동을 통한 DSRC를 이용해봅니다.

이렇게 주요 도로의 구간별 교통정보를 볼 수 있습니다. 뭐, 아니나 다를까, 소통이 원활한 구간은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일부러 정보를 찾아 들어가지 않더라도, 일정한 구간에 맞춰 이렇게 소통정보도 알려줍니다. 각 인터체인지 구간별로 소통 소요 시간 및 상태를 그래프로, 혹은 텍스트로 알려줍니다. 이런 정보가 있다고 해서 밀리는 길이 뚫리는 건 아닙니다만, 적어도 내가 이 도로상에 얼마동안 갇혀 있어야 하는지 정도는 짐작할 수 있으니, 답답함은 덜하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하튼 무사히 시간 내에 귀가했습니다. 내비게이션이 전혀 없던 작년까지는 이런 정보를 활용한 운행을 생각지 못했습니다만, 지금은 곧잘 이용하고 있습니다. TPEG같은 교통 안내 시스템이 실시간 연동이 아닌 관계로, 은근히 오차가 크긴 합니다만, 이런 문제는 차츰 나아지겠죠. 또, 길 안내 시스템도 이미 교통 안내와 연동해 보다 지능적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저는 내비게이션이 달린 차량을 운행하는 지금도 여전히 내비게이션의 길 안내를 받고 싶은 생각은 없습니다만, 이렇게 지능적으로 바뀌어가는 시스템을 언제까지 외면할런지는 모르겠습니다. 확실히 편한 건 맞으니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차에는 달아야 할 장치가 많다. 내비게이션은 이제 필수가 되버렸고, 하이패스 단말기도 일단 갖추고 보는 게 유리할 정도로 널리 보급되어 있다. 게다가, 각종 교통사고 등에서 결정적인 증거가 되버리니, 블랙박스도 사실상 필수라고 말하곤 한다. 예전에는 갖추지 않았던 장치가 무려 세 가지나 필수다시피 하게 생겨버린 셈이다.

이 세 가지는 운전석을 기준으로 모두 대쉬보드 앞쪽에 달린다. 내비게이션은 GPS 안테나가 최대한 가려지지 않도록 노출되어야 하고, 하이패스 단말기의 송수신부는 더더욱 심하다. 여기에 블랙박스 역시 최선의 시야를 확보하기 위한 자리는 하이패스 단말기의 권장 설치 위치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각기 다른 이 세 가지 장치를 달기 위해서는 공간 배치에 골치를 썩기 마련이다.

각각의 단말기에 전원을 공급하기 위한 소켓 수도 문제다. 만일 여기에 별도의 핸즈프리 장치라도 단다고 하면, 별도의 파워 아울렛이 있고, 소켓을 확장했다 하더라도, 선이 주렁주렁 달려있을 수밖에 없겠다.

엠피온 라이브센스는 이런 고민 중 일부를 해소해준다. 왜? 답은 단순하다. 그냥 하이패스 단말기와 내비게이션이 하나로 묶여진 일체형 장치이기 때문이다.

서울통신기술은 하이패스 초창기부터 엠피온이라는 브랜드명으로 단말기를 공급해온, 하이패스 단말기 분야에서 대표적인 업체다. 이런 하이패스 단말기와 내비게이션이 결합된 제품이 엠피온 라이브센스다.

이 기기가 가지는 가장 큰 의미는 앞에서 밝혔듯, 내비게이션 기기와 하이패스 단말기의 일체화를 통한 시너지 효과다. 두 개의 장치를 따로 설치함으로 인해 번거로워지는 전원 공급 문제를 해결하고, 하이패스 단말기를 통한 교통정보 수신을 통해, 보다 능동적으로 교통 상황에 대처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엠피온 라이브센스에 들어간 지도는 아틀란맵이다. 이 아틀란맵은 다양한 화면 표기를 통해 운전자가 얻고자 하는 정보를 가장 효과적으로 얻을 수 있도록 해주며, 에코 드라이브 기능을 탑재, 운전자로 하여금 잘못된 운전 습관을 고쳐 연비를 향상시킬 수 있도록 안내해준다.

마치 실사를 보는 것과 같은 미려한 그래픽도 아틀란맵의 장점이다. 물론, 내비게이션이 길안내를 함에 있어서 우선적으로 중요한 것이 화려한 그래픽이 아닌, 빠른 처리 속도와 정확한 위치 표기겠지만, 같은 성능에서 보여지는 화면의 그래픽 품질은 보다 높은 쪽이 시안성에서 유리해질 수밖에 없다. 높아진 시안성은 가독성 향상을 의미하기도 하며, 이것은 집중을 요구하는 차량 운전에서 시선을 내비게이션으로 빼앗기는 시간을 줄여주기 때문에, 은근히 중요한 요소가 될 수 있다. 특히 이 자세한 그래픽은 서울 및 경기 지역에서 두드러지며, 추후 업데이트를 통해 전국 도로망에 걸친 자세한 그래픽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한다.

X-ray 3D 기능은 여기서 한 술 더 뜬다. 지금까지의 내비게이션은 차량을 안내하는 역할이 사실상 전부였다. 이를테면 목적지 번지수 혹은 상호 등을 입력하면, 해당 목적지 인근에서 안내를 종료한다. 물론 이것만으로도 별 지장은 없다. 적어도 차량이 닿는 위치까지는 상세히 안내하니까. 그런데, 이 X-ray 3D는 그 이상의 정보를 제공한다. 각 건물 내에 입주해있는 상호를, 100%는 아니지만, 검색을 통해 층별로 안내해준다. 운전자는 내비게이션의 안내를 받아 건물 인근까지 오고, 건물 내 목적지로 가기 위해 이 내비게이션의 X-ray 3D 기능을 이용할 수 있다. 차에서 내려 가야 할 장소를, 내비게이션을 통해 정확히 알 수 있는 것이다. 물론, 각 빌딩에 입주해있는 업체들은 수시로 바뀌고, 그 드나드는 정도를 완벽하게 파악할 수 없다보니, 신뢰성이 매우 높을 수는 없겠지만, 내비게이션에 전적으로 의존할 수밖에 없는 초보 운전자라면 이런 X-ray 3D 기능은 더할 나위 없이 좋은 정보가 될 수 있을 것이다.

여기까지는 아틀란맵이 갖는 고유의 기능이다. 다시 말하자면, 같은 아틀란맵을 탑재한 다른 내비게이션과 특별히 차별화될 수는 없다는 얘기다. 하지만, 엠피온 라이브센스의 맵은 이게 전부가 아니다. 하이패스 단말기와의 결합을 통한 스마트하이웨이 서비스가 있으니까.

스마트하이웨이 서비스(DSRC)는 단거리 무선 고속 패킷 통신 기능을 지원하는 ITS 전용 단거리 통신 방식을 가리킨다. 물론 아틀란맵은 YTN TPEG과 연동해 실시간 교통정보를 제공받을 수 있지만, 이 스마트하이웨이 서비스는 주행하고 있는 위치를 기준으로 경로상에 있는 필요한 정보만 실시간으로 자세히 안내해주기 때문에, 교통 흐름에 대해 실질적으로 TPEG보다 효과적이고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비게이션을 달았다 하더라도 지속적인 유지보수는 필요하다. 각종 공사 및 개발 등으로 인해 도로 지도는 쉴 새 없이 바뀌기 때문이다. 지금까지 내비게이션은 이 맵 데이터 업데이트를 위해, 맵이 들어있는 메모리를 컴퓨터에 연결해 온라인상으로 업데이트를 받아야 했다. 이것은 따로 시간도 내야 하는 건 물론, 과정 자체가 귀찮을 수 있고, 컴퓨터를 잘 다루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는 어려운 작업이기도 하다.

엠피온 라이브센스는 이 부분에 있어서 개선을 가했다. 그냥 켜놓고 있으면 알아서 업데이트된다. DMB 방송망을 통한 이 무선 업데이트는 운전자가 별다른 조작을 가할 필요가 없다. 각종 감시카메라 위치, 유가정보, GPS 정보 및 교통, 뉴스 정보가 별다른 절차 없이 업데이트된다.

맵 업데이트는 각지에 분포되어 있는 삼성전자 서비스센터를 이용하면 간단하다. 전국 95개 삼성전자 서비스센터에는 엠피온맵 전용 단말기가 갖춰져 있다. 엠피온 라이브센스에 꽂혀진 SD카드를 들고 가 이 단말기에 꽂으면 쉽고 간단하게 업데이트를 마칠 수 있다. 이 삼성전자 서비스센터는 또, 엠피온 라이브센스의 A/S 망이기도 하다.


사실, 이미 시장에는 성능 좋은 내비게이션들이 많이 나와 있다. 이들 내비게이션들은 GPS 수신율도 좋고, 길안내 시스템도 상당한 수준이다. DMB, 오디오 등 다양한 부가기능도 꽤 쓸만하게 갖췄다. 엠피온 라이브센스가 갖추고 있는 부가기능도 다르지 않다. GPS 수신율 또한, 터보GPS를 통해 높였다. 이렇다보니, 다른 내비게이션과 비교해서 엠피온 라이브센스를 얘기하기에 이런 요소들은 특별히 내세울만한 건 아니겠다.

하지만, 하이패스 단말기의 일체화를 통해 구현해낸 특징들은 다른 내비게이션들이 갖추지 못한 장점들이다. 단순히 기기가 일체화된 것으로도 충분한 매력일테지만, 이 하이패스 단말기 수신장치와 연동한 스마트 하이웨이 서비스는 보다 능동적인 교통 안내를 구현해낸다. 보다 쉬운 업데이트도 타 내비게이션 대비 내세울만한 장점이다. 단순히 이 몇 가지 장점만으로 엠피온 라이브센스를 선택할만한 당위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