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광장시장 먹자골목을 알게 된 건, 실상 얼마 되지 않습니다. 간간이 만나는 고향 친구들과의 자리에서, 마침 식도락동호회에 가입해있던 녀석의 제안에 의해

작년 말에 가본 게 처음이고, 이번이 두 번째일 뿐입니다.


광장시장 먹자골목에서도 유명한 집이 있습니다. 그 중 으뜸이라 할만한 곳이 아마 이 육회골목에 자리잡은 자매집일겁니다. 다만, 이 집은 워낙 유명새를 떨치다 보니,

2호집까지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사람이 끊이지 않고, 줄 서서 기다려야 하기 일쑤죠. 이렇다보니, 그 주변의 집들에도 눈길이 가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창신육회도 그 옆에 있는 몇 집 중 하나죠.


제가 친구녀석에게 이끌려 이 골목에 들어섰을 때도, 자매집이 아닌 창신육회를 갔습니다. 사람이 많아, 기다려야 했기 때문이냐구요? 천만에요.

식도락 동호회에서도 자매집을 먼저 거론한다고 합니다만, 이 친구 말로는 육회나 간, 천엽을 못 먹는 친구를 위해, 갈매기살 구이도 팔고 있는 이 창신육회로

데려온 거라고 합니다. 그때 모이는 친구 중 부부가 나란히 나온 녀석은 부부 공히 육회를 못 먹었거든요.


보통, 식당이나 술집에 가서 술과 먹거리를 시키면, 밑반찬이 깔리면서 술이 먼저 나오던지, 술이 먼저 나오던지 합니다. 그런데, 이 창신육회를 가서 육회를 시키면요,

술보다 먼저 육회가 나옵니다. 술이 나올 때까지 육회를 비벼두란 말일까요? ㅡ0ㅡ


작년 말, 고향 친구들과 모였을 때는, 육회와 갈매기살을 안주삼아 아주 맛있게 먹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들 만으로도 최고의 안주였고, 요깃거리가 됐었죠.

하지만, 이번에 갔을 때 맴버는 육회를 못 먹거나 하는 친구들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환장하고 달려드는 친구들이죠...ㅎㅎ


이번에는 육회와 더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간 천엽을 함께 먹었습니다. 특히 이 간은 매우 신선하지 않으면 날걸로 먹을 수가 없다고 하죠?

4명이 만나, 이 자리에서 육회 2접시와 간 천엽 1접시, 그리고 육회비빔밤 한 그릇을 뚝딱 해치웠습니다.

여기서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국물이기도 합니다. 서비스로 나오는 이 국물이 없었다면, 아마 이렇게 맛있다며 먹기도 힘들지 않았을런지..ㅎㅎ


이곳 창신육회의 장점은 이렇습니다. 이웃 자매집과 같이 1만원이라는 저렴한 값에 신선한 육회 및 간 천엽 등을 즐길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이웃 자매집과 달리, 구워 먹는 갈매기살을 팔기 때문에, 육회 등을 못 먹는 친구와도 부담 없이 갈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저 따뜻하고 담백한 고깃국물도 빼놓을 수 없는 장정입니다.


단점이라면? 시장골목에 있는 이런 종류의 식당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단점이죠. 엄청나게 시끌시끌합니다. 당췌 친구와 얘기하기가 힘든 소란스러움이 있죠.

뭐, 익숙해지면 대화에 지장은 없긴 해요. 그 다음날 목이 쉬어서 그렇지.........ㅡ,.ㅡ;;


여길 두 차례 가보면서 아직 먹어보지 못한 게 있네요. 한치회를 아직 못 먹어봤습니다. 물론, 식사류에 보면 냉면, 칼국수, 국수류 등이 더 있지만,

여기까지 밥 먹으러 갈만한 거리에 있지는 않은 관계로다가....ㅡㅡ;;;


이곳 육회골목의 다른 집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창신육회의 육회는 국내산 육우로 만들어집니다. 그래서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는 거겠죠.

이런 양질의 육회를 이렇게 저렴하게 맛볼 수 있다는 건 분명 행복한 일입니다.

창신육회는 지하철 1호선 종로5가역 8번출구, 광장시장의 대로변에 있는 우정약국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자매집 1, 2를 거쳐 다다를 수 있습니다.

친구와 함께 부담 없이 한 잔 기울이고플 때, 여길 한 번 가보시는 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