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브테일 - 해당되는 글 2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미있는 삼각대가 하나 들어왔습니다. 시루이라고 하는 매우 낯선 메이커인데요, 짓조 트래블러 시리즈의 접이 방식을 차용한 소형 카본 모델입니다. 가격은 대충 비슷한 형식을 취하고 있는 짓조 1541T의 절반 수준쯤 되겠군요. 30만원대라고 합니다.

짓조 트래블러 시리즈, 3년 전이었나? 일본 PIE 쇼에서 처음 접했습니다. 다리가 완전히 거꾸로 접히는 획기적인 형태였죠. 친구녀석이 아주 맘에 들어했었고, 얼마 안 지나서 결국 사더군요. 짓조답게(?) 참 비싸기도 많이 비쌌습니다만...-_-;;

작년부터던가, 이 트래블러 시리즈의 접이 형식을 차용한 삼각대가 하나씩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대표적인 게 호루스벤루의 네오1128T라는 모델일겁니다. 그리고 이렇게 제 수중에 들어온 시루이 M-1204도 같은 형식이죠. 얼핏 생각하면 짓조 짝퉁이려니 할 수 있습니다만, 이 시루이 M-1204는 단순 카피가 아닌 모방과 창조라는 양면성을 지닌 듯하여 이렇게 한 번 다루어봅니다.

트래블러 삼각대가 갖는 접이 방식의 장점은? 헤드 마운트 부분이 접혀진 다리 안쪽으로 들어가면서 헤드마운트 및 헤드부분 만큼의 접은 길이가 없어진다는 점이 되겠습니다. 접은 길이가 짧은만큼 휴대성이 좋아지죠. 실제로 짓조 1541T의 경우, 트래블러 형식으로 접으면 어지간한 카메라배낭의 삼각대 거치공간에 제대로 거치할 수가 없습니다. 너무 짧거든요...ㅡ.ㅡ;;

여기서 문제가 나타납니다. 보통 삼각대는 단지 삼각대만으로 쓰지 않고, 볼헤드나 3Way 등, 각도 조절을 위한 헤드를 달아서 쓰죠. 그런데, 짓조 1541T에 전용으로 나오는 볼헤드는 지지하중이 무척 낮습니다. 프레스급 DSLR에 망원렌즈를 마운트한다면 제대로 지탱하지 못할 수준이죠. 물론, 트래블러 삼각대 자체가 이런 무거운 장비를 얹으려는 목적으로 만들어진 건 아닙니다만..

그래서 사람들은 지지하중이 높은 고성능 볼헤드를 따로 갖추게 됩니다. 그런데, 이런 볼헤드 중, 헤드 베이스 직경이 짓조 1541T의 그것과 맞는 작은 모델이 없다시피 하죠. 즉, 이런 볼헤드를 연결했을 경우, 트래블러 삼각대의 최대 장점인 다리 접힘 방식을 온전히 쓸 수 없습니다. 마킨스에서 Q3 에밀레 모델을 트래블러에 쓰기 위한 것이 나오기는 했습니다만, 이것 역시 다리를 완전히 접히게 할 수 없죠.

그런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루이에서 함께 나온 볼헤드입니다. G-10이라 명명된 이 볼헤드는 도브테일 퀵슈를 채용한 프로그래시브 볼헤드 가운데 가장 작은 모델일 겁니다. 시루이 M-1204의 헤드베이스에 거의 근접하게 맞으며, 패닝다이얼과 압력조절 다이얼의 각도가 적당히 벌어져 있어, 트래블러 형식으로 접더라도 완전히 접히게 됩니다.

그리고, 이 볼헤드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래가 짓조 1541T용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정교하게 맞습니다. 드디어 트래블러를 온전한 트래블러로 써먹을만한 볼헤드가 생겼군요. 그동안 여기에 적절히 쓸만한 볼헤드 형태를 구상하느라 머리아팠는데, 이렇게 나와줘서 얼마나 다행인지........ㅡㅡ;;


다시 시루이 M-1204 삼각대 얘기로 돌아가봅니다. 짓조 1541T를 언급했지만, M-1204가 좀 더 큽니다. 이 삼각대의 다양한 시리즈를 봤는데요, 정말로 짓조 1541T와 동일한 크기를 가진 것도 있고, 같은 트래블러 형식의 접이 방식을 취하면서 중대형급으로 가는 모델도 있습니다. 그리고, 크기가 커지면서 특징도 하나씩 늘어납니다. 심지어 5단 삼각대도 있는데요, 접은 길이가 짧지만, 다리가 굵어, 마지막단이 불안정하지도 않습니다. 소위 말해 짱짱하더군요. 게다가 M-1204에서 보다 큰 크기로 가면 스파이크까지 내장되어 있습니다. 이 스파이크는 받침부분을 돌리면 나사 형식으로 나오게 되는데요, 그냥 어설프게 나온다는 생각이 아니고, 대단히 정교하구나 라는 생각이 들더군요.

M-1204는 완전히 접었을 때 길이가 44cm, 펼쳤을 때의 최대 높이가 1.55m입니다. 여기에 G10의 높이가 더해지고, 카메라 높이가 더해지면.. 평지에 세웠을 때 제가 쓸 수 있는 높이를 넘어서더군요. 제 키는 173cm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삼각대의 순수 무게는 1.2kg입니다. 짓조 1541T보다는 확실히 무겁습니다. 일단 크기가 더 크기도 하고, 카본 재질이 짓조의 6X 카본보다는 아무래도 무겁겠죠. 지지하중도 10kg으로, 짓조 1541T의 8kg보다는 높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 다리가 물리는 부분의 재질 및 가공방식에 따른 차이도 존재합니다. 보다 무겁긴 합니다만, 더 튼튼할 것이라는 게 제 추측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측의 이유는 바로 이 부분에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이 마운트부분은 주조 가공을 통해 만들어집니다. 주철 혹은 탄소 함류량이 높은 탄소강이 되겠죠. 탄성이 거의 없고 단단하지만, 충격으로 인한 균열에 약합니다. 그런데, 시루이의 이것은 주조 가공이 아닌 단조 가공입니다. 고온에서의 프래싱일 것으로 추측해봅니다. 가공에 있어 보다 많은 경비가 들어가, 생산 효율이 떨어집니다만, 물성은 주조 가공을 통해 만들어진 것과 비교할 바가 아니죠. 이런 차이는 극한에서의 사용을 통해 드러날 수 있을겁니다. 뭐, 공장에서 테스트할 때 냅다 집어던진다고 하더군요...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카본에서는 필요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만, 이렇게 탈착식 워머가 감겨져 있습니다. 워머가 없는 짓조 2580LVL, 1541T를 쓰다 보니, 이 워머가 더 어색합니다만, 막상 또 워머가 감겨져 있는 걸 만져보니, 요즘같이 추운 날씨에선 없는 것보다 훨씬 낫더군요. 시간이 지나면 어떨지 모르겠지만, 일단 새것 상태에서의 워머는 꽤 타이트해서, 흘러내리거나 빙빙 돌지 않습니다. 완전히 벗겼다간 다시 달기가 다소 힘들 정도예요;;

원래는 이보다 작은, 짓조 1541T와 같은 높이 수준의 모델을 집어들려 했습니다만, 보다 크고 무거운 이 녀석을 집어든 것에는 다 이유가 있습니다. 샵 사장님이 이거 아주 재밌다면서 갑자기 다리 한 짝을 돌려 빼시더군요. 이분이 갑자기 왜 멀쩡한 삼각대를 분해하시나...했습니다. 그리고 다음 순간이 저를 혹하게 만들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다리를 분해하신 게 아니라, 원래 분리되도록 만들어진 겁니다. 이런 구조가 더해져 있으니 무게가 더 늘기도 했을겁니다. 다리무게만 1.2kg이라는 게 이해 가는 순간이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루이에서는 이렇게 다리 하나를 분리해서 모노포드로 쓸 수 있게끔 만들었습니다. 이렇게 다리를 분리하고, 센터컬럼의 마운트베이스를 뽑아서 분리한 다리에 물리면 완벽한 모노포드가 됩니다. 대부분의 경우, 이 모노포드를 계륵같은 존재로 여기기 쉬운데요, 이렇게 M-1204 하나면 모노포드까지 갖추는 셈이 됩니다. 별도로 휴대할 필요도 없으니, 일거양득 이상의 효과가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대부분의 삼각대가 이렇게 두 가지 규격의 나사산을 갖고 있습니다만, 모노포드를 겸하는 삼각대라면 더욱 필수겠죠. 모노포드의 경우, 별도의 헤드 없이 카메라나 렌즈에 바로 물리는 경우도 많으니까요.

트래블러라는 가장 눈에 띄는 특징은 짓조에서 차용해왔습니다만, 그 형식 이외에는 참신하고 편리합니다. 작게는 트래블러 접이 방식을 레버형이 아닌 버튼형으로 한 것부터, 모노포드를 겸하게 한 것, 워머를 갖추고 있다는 점 등은 짓조 트래블러에서 볼 수 없던 점들입니다. 이런 것들이 이 낯선 메이커의 삼각대를 제 손에 들려준 까닭이기도 하죠.


볼헤드 G-10에 대해서는 좀 더 파악해본 후에 언급하도록 하겠습니다. 실은 이 소형 볼헤드가 제겐 더 흥미롭습니다. 삼각대는 사실 이미 짓조 1541T를 갖고 있었으니까요. 우선 G-10의 사진 몇 컷 더 보여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쬐그만게 패닝도 되고, 퀵슈에 수평계도 있습니다. 대충 있을 건 다 있다고 봐야겠네요.

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맘에 안드네요;; 번들 제공되는 범용 플레이트인데.. 일단 저는 이렇게 플레이트와 바디 사이에 원가 끼워져 있는 게 싫어요. 이게 가벼운 걸 물려두면 문제가 아니지만, 무겁거나, 강하게 물리면 극단적인 경우 마운트가 뽑힐 수도 있죠.

뒷면 안쪽을 저렇게 파놓은 것도 썩 맘에 들지는 않습니다. 아무래도 강도에서 물리할 수밖에요. 두 가지 잠금 방식을 동시에 취하고 있다는 건 꽤 괜찮은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마킨스 Q3 에밀레와의 비교입니다. 대략적인 크기를 가늠할 수 있을겁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1
permalink lswcap1
2007.11.07 15:22 신고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아항..아직 작성중...ㅡ..ㅡ 언제 끝나는..쿨럭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