벌 - 해당되는 글 5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깊어가는 가을 어느날.. 여전히 꿀 따느라 여념이 없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3년 3월 말.. 첫 DSLR 카메라였던 후지 S2 Pro를 들고 찾았던 서울랜드..
마침 이곳에서는 튤립축제가 한창이었다..
이 녀석은 우연히 파인더 안에 들어왔다..
어쩌면 내가 지금껏 곤충을 좋아하게 된 흔적 중 하나일지도 모르지..



Trackbacks 0 | Comments 0
지난 5월 9일, 햇볕을 쬐러 사무실 앞마당에 나갔다가, 작은 벌집이 생긴 걸 발겼했습니다. 이제 막 집을 지었더군요.

그리고, 계속 집을 짓는 중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미 방마다 하나씩 알이 있었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서 한동안 이 녀석을 관찰해보기로 했습니다.



5월 11일.. 비가 내렸지요.. 나무대들보 아래에 지어둔 벌집 위에서 비를 피하고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래시를 썼더니, 살짝 놀랐던 모양입니다. 째려봅니다.......ㅡㅡ;;



해가 나고... 한동안 이 녀석이 보이질 않더이다. 플래시 쓰는 바람에 놀래서 이사가버렸나.. 살짝 걱정되더군요.

마당에 나갈 때마다 계속해서 살펴봤습니다. 그렇게 일주일쯤 지나고...

이 녀석이 다시 돌아와 있더군요. 어찌나 반갑던지......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플래시는 쓰지 않기로 했습니다. 노이즈가 좀 끓더라도 그냥 감도를 높여서...^^;;

좀 더 다가가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곤충에게 다가가는 건 지속적인 인내가 필요합니다. 성급히 다가갔다간 이 녀석의 공격을 받게 되는거죠.

다치는 것도 문제겠지만, 다시 이 녀석을 편안하게 담아볼 수 없게 됩니다. 아마 떠나겠죠.



그리고, 오늘.... 5월 22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 다가갔습니다. 최단 촬영거리에 이르렀네요. 자세를 고치느라 잠깐 방심한 사이, 최단 촬영거리 이내로 살짝 급하게 움직여졌더니,

이 녀석이 잠시 움찔합니다. 다행히 그 이상의 위협은 없다 판단한건지, 그냥 있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더 다가가봤습니다. 마크로에 접사링을 하나 끼웠습니다. 꽤나 익숙해진 모양입니다.

빤히 쳐다보면서도 별다른 움직임은 없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목표는 하나 남았습니다. 손등에 올려봐야죠.......ㅎㅎ



Trackbacks 0 | Comments 9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사무실에 온지도 한달이 훌쩍 넘었습니다. 일전에 이 사무실이 원래 어떤 곳이었나를 적어본 적이 있는데요, 올해 유난히 더위가 늦게까지 기승을 부려서 그런지, 이곳으로 오고난 후에도 꽤나 많은 곤충들과 장난칠(??) 기회가 있었습니다.

위의 주홍날개꽃매미도 예외는 아니죠. 이 녀석은 작년 이 사무실에 지겹도록 날아들어와서, 동생녀석이 아주 골머리를 썩었던 주인공입니다. 중국에서 건너온 외래종 매미라, 천적이 없는데, 나무 수액을 닥치는데로 빨아먹어서 아주 골치라고 하더군요. 날개를 폈을 때 나오는 빨강색은 예쁘장합니다만, 별로 맘에 안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네... 지도 저 맘에 안든답니다;; 몇 컷 찍었더니 앞발 휘휘~ 찍지 말라는게냐?........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저... 흔히 볼 수 있는 파리.......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끔 이렇게 분위기 쇄신해줄만한 녀석이 등장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해야 할런지........ㅡ,.ㅡ;;
맨날 칙칙한 녀석들만 보다가, 이 녀석 보니 그리 반가울 수가 없었죠;;;;




그리고 오늘......

이 녀석을 만났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명 아디다스모기, 군화도 뚫고 피 빤다는 전투모기;; 모델료로 지 배 한 가득 피 빨아먹고 갔습니다.
.
.
.
.
.
.
.
.
가렵군요.......ㅡ,.ㅡ;;

Trackbacks 0 | Comments 0

아주 오래전은 아니죠. 작년말쯤이니..
동호회명이 포토바이로 바뀐 후 첫 전시회가 열렸습니다.
역시나 자유전이었던 관계로, 특별한 제목 없이, 포토바이를 알리기 위한 www.photoby.co.kr이 전시회 제목..

저는 이때 처음으로 별도의 영역을 차지하고 나름의 소주제전을 열어봤습니다.
처음 사진 시작하면서 매료되었던 분야가 접사. 그리고 역동적인 접사라 하면 또 곤충을 빼놓을 수 없겠죠.
이런 쪽으로 소재를 정해 사진을 뽑았습니다.


첫 번째는 잠자리를 소재로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첫 번째 전시품입니다. 높이 1m, 가로폭 2.2m짜리죠. 별도 액자 작업 없이 타카를 이용한 직접 게시 형식으로 전시했습니다. 아래는 작게(??) 보이는 사진들입니다. 이 사진들 크기도 꽤 크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번째는 다른 곤충들이 소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건 가로, 세로 공히 2m에 달하는 것입니다. 출력소에서도 두 장으로 나누어 뽑아주더군요.
꽤 오랜 시간동안 찍어온 것들을 모아두다보니, 참 다양한 카메라로 찍은 것들이고, 심지어 똑딱이로 찍은 것도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번째는 미국 출장중 들렀던 샌프란시스코의 피어39에서 찍어본 갈매기 사진들입니다. 한 컷은 갈매기가 아닌, 가마우지입니다만;;; 배경은 시화호 방조제에 있는 방아머리 선착장에서 담았던 갈매기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첫 번째 것과 같은 높이 1m, 폭 2.2m짜리입니다. 담은 컷수는 가장 적구요. 어찌 하다보니, 이리 작업하게 됐습니다만, 미국 출장 이후 촉박한 시간동안 사진전 준비를 하면서 느낀 건, 그 시간동안 내세울만한 사진이 이리도 없었나.. 였습니다. 작품활동을 하겠다고 사진을 찍은 건 아니지만, 그래도 속상한 건 어쩔 수 없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전시물들을 가장 좋아한 건, 다름 아닌, 지나다가 들른 꼬마 아이들이었습니다. 사진이라기 보다는 무슨 도감사진 정도로 봤을겁니다만, 그래도 그리 찾아 보는 사람이 있다는 것만으로도 나름 위안을 삼을 수 있었습니다.

올해도 사진전을 하긴 할겁니다. 올해는 좀 더 확실한 주제를 갖고 한 번 내볼까 하네요. 그래봐야 여전히 잘 찍은 사진과는 거리가 좀 있겠습니다만...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