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사진 - 해당되는 글 3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둡고 묵직한 사진은 안 찍으시나요?"
"안찍어요. 그런 사진은 나 말고도 많이 들 찍잖아."

저의 간단한 질문 한 마디와, 그에 대한 조세현 작가의 답이었습니다.
조세현 작가의 사진은 무엇이냐.. 그는 자신의 사진에 대해 '포지티브 뷰'라는 이름을 붙였습니다.
포지티브 뷰(Positive View). 이것은 영국의 윌리엄 왕자가 노숙자 재활 지원을 위해 자선재단 크라이시스와 공동으로 진행하는 사진전입니다. 조세현 작가는 이 의미를 차용해, 밝은 면을 보여주고, 이를 통해 사회를 밝게 하고자 한다는 그의 의도를 전하고 있습니다.

조세현 작가의 사진은 어떤가요? 일단 화려합니다. 무엇이? 사진 속 인물들이 화려한거죠. 내노라 하는 인기 연예인들은 물론, 다양한 사회 저명인사들의 얼굴이 담겨져 있습니다. 하지만, 그것이 전부라면, 그건 조세현 작가의 사진이 가질만한 의미는 없는 것이겠죠.

"예쁘고 멋진 연예인들을 앞에 놓고 찍으면 누구나 예쁘고 멋진 사진을 담아낼 수 있겠지. 해 보라 그래."

건방져 보이나요? 그렇겠죠? 하지만 아닙니다. 이 건방져 보이는 말 한 마디에서 그는 인물사진에서 가장 중요한 한 가지를 피력했습니다. 모델의 얘기를 듣고, 그와 공감하고, 그와 친해지고, 그와 교감하는, 하나의 사진을 담아내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만 하는 기본 과정, 기본이지만 쉽게 해내기 힘든 과정을 말입니다.

조세현 작가의 사진은 형식적으로 보면 매우 단순합니다. 흑백 일색이고, 모든 인물이 얼굴 위주로, 가급적 정면 위주로 나와 있으며, 눈이 제대로 보입니다. 사진 전체에 있어 인물 이외의 부분은 거의 없거나, 대단히 단순합니다. 참 쉽죠? 무엇이 연상되나요? 증명사진이죠?

하지만, 이 속에 사진작가 조세현의 색이 들어 있습니다. 그는 화려하지 않은 흑백의 세상에서 모든 걸 담담하게 담아냅니다. 어찌 보면 획일적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인물사진들이지만, 그는 눈을 살리고, 표정을 담아냅니다. 그리고, 그 속에 꾸밈이란 없습니다. 색에서 오는 선입견도 없습니다. 그냥 편안한 사진이죠. 마치 금방이라도 사진 속의 인물이 튀어나올 것 같은 생동감을 간직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인물들은 늘 밝습니다. 이로 인해, 보고있는 제 자신도 밝아질 수 있죠. 바로 '조세현의 사진'이 이것입니다.

그는 자신에게 있어 사진이란 그림자와 같은 존재라고 표현했습니다. 그냥 늘 거기에 있는 존재, 사진이란 조세현 작가에게 그런 존재라고 합니다. 그는 사진을 통해 말하고, 사진을 통해 보여주고, 사진을 통해 행합니다. 행사장에서의 그의 모습, 그리고, 인터뷰에 응하는 그의 모습을 가리켜 그 스스로가 가식이라고 말했던 조세현 작가. 그의 꾸밈 없는 모습, 그의 본래 내면은 전시회장에서 상영되고 있던 메이킹필름 속에서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림자가 없이는 모든게 실제할 수 없듯, 조세현 작가에게 사진이 없다면 그건 가식인 게 맞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 LG전자 트롬과 함께 한 조세현 작가의 사진전, 엄마와 딸의 풍경.



Trackbacks 0 | Comments 0




벌써 2주가 훌쩍 넘어갔네요. 작은 제품 촬영을 위한 스튜디오와, 스튜디오 장비 몇 가지를 갖고 있긴 합니다만, 본격적인 인물 촬영을 위한 스튜디오 출사로는 처음으로 참여해본 촬영회가 있었습니다.
지난 12월 2일, 서울 중곡동에 위치한 크림스튜디오(http://www.cream-studio.com)에서였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인물사진을 찍어볼 때마다, 저는 늘 안티찍사라고 표현합니다. 뭐, 바라보는 사람에 따라 다르기야 하겠지만, 제가 찍은 사진 속의 인물이 유난히 애매한 순간에 포착된 경우가 많다보니, 저 스스로가 그렇게 생각하게 된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찍으면서 생각하게 된 것 중 하나가 바로 피사체와의 교감입니다. 그리고, 이런 인물 촬영에서, 이것이 인물촬영이라고 말할 수 있으려면 모델과의 교감을 통해 모델이 표현하는 내면을 담아내야 한다는 생각을 갖게 되었습니다. 만일 그것이 결여되어 있다면, 그저 일반적인 행사장에서의 레이싱모델 촬영과 같은, 그저 행사 스냅을 뿐이라는 얘기가 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스스로가 안티찍사라고 표현하게 된 당위성 또한 여기서 찾을 수 있었습니다. 과연 내가 모델을 있는 그대로 표현해내고 있는가.. 당장 이 촬영회 사진에서도 볼 수 있듯, 저는 그렇지 못합니다. 촬영회 시간 내내, 저는 그저 제 머리 속에 그리는 그런 모습의 모델만 생각하면서 찍었을 뿐이더군요. 제 사진 속에서 모델이 사석에서 보여준 그런 모습은 전혀 찾아볼 수 없었습니다.

사진에 내 이야기를 담으려 하지 말고, 피사체가 들려주는 얘기를 들어보라는 조언이 생각나는군요. 아직 저는 내 이야기를 담으려는 쪽입니다. 그래서 여전히 안티찍사일 수밖에 없는 것이겠죠.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