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ll head - 해당되는 글 1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무실에 마미야67이 하나 생겼습니다. 물론 제 것은 아닙니다만.. 가끔 한 번씩 써볼 기회가 생기겠죠. 물론, 사용 빈도가 매우 낮은 이 마미야67을 위해
거금을 들여 이 볼헤드를 장만한 건 아닙니다. 사실, 마미야67을 적당히 써먹기에는 이미 맨프로토 141RC를 가지고 있죠.
그냥 핑계김에? 혹은 간혹 쓸 일이 생기는 업무로 인해? 뭐, 이 두 가지가 이유라면 이유일 듯 싶습니다.

몇 차례 사용기에서 보여드린 것처럼, 저는 이미 마킨스 Q3라는 단단한 볼헤드를 갖고 있습니다. 여기에 몇 개의 전용, 범용 도브테일 플레이트도 함께 갖추고 있죠.
플레이트를 장만한 값만 해도 아마 Q3를 하나 더 살 수 있을 겁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게다가 GH1780QR을 방출한 경력도 있으면서 다시금 이 짓조 볼헤드를, 그것도 가장 큰 모델을 다시 들인 까닭은 뭘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10월, 핫셀블라드 H3D II를 쓸 기회가 있었습니다. 기껏해야 일주일뿐이었습니다만, 이 H3D II-31을 수령한 그 날, 갖고 나갔던 GT1541과 Q3 조합에서
이 H3D II-31을 박살낼 뻔했죠. 조작 과정에서 삼각대가 넘어간 것입니다. 다행히 넘어가는 순간 낚아챌 수 있어서 위기를 모면했습니다만,
묵직한 카메라의 무게중심 이동에 따른 조작성에서, 마킨스 볼헤드 가운데 가장 작은 Q3로는 다소 버거운 면이 있었던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마킨스 Q3와 짓조 GH3780QR의 비교. 볼 크기에서 현격한 차이를 드러냅니다.


볼헤드는 센터에 볼을 두고, 이를 움직여서, 구현 각의 제약을 극소화시킨 형태의 헤드입니다. 단 하나의 압력다이얼로 모든 각도를 움직일 수 있기 때문에,
편의성 및 휴대성에서 스틸카메라용으로는 가장 이상적인 형태라고도 말할 수 있겠습니다. 다만, 이걸 단순히 볼과 몸체의 마찰력으로 고정시키다보니,
원하는 각도를 잡을 때는 얹혀진 장비 무게를 조작자가 고스란히 감당해야 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앞서의 위험했던 순간 역시
이 장비 무게에 채 익숙해지기 전인 상태에서 볼헤드를 조작했기 때문에 일어났던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볼 크기 이상으로, 고정 다이얼의 크기도 다릅니다. 다이얼이 클수록 적은 힘으로 단단히 고정시킬 수 있습니다.


볼헤드를 고정시키는 건 볼헤드를 감싸고 있는 고정부의 마찰력입니다. 즉, 이 부분이 매끄러울수록, 그리고 넓을수록 보다 단단히 고정시킬 수 있습니다.
그리고 여기 두 번째 조건인 넓다는 걸 충족시켜주기 위해서는 볼크기가 커야 유리합니다. 볼이 크면 클수록 마찰 면적이 넓어지기 때문에,
보다 적은 힘으로도 부드럽게 고정시킬 수 있죠. 특히 Spring Assisted Double Lock이라 명명한 짓조 볼헤드 특유의 볼 고정방식에서
이런 볼 크기 차이는 의외로 커다란 영향을 줍니다. 이로 인해 사용자는 고정 다이얼을 살짝 돌려, 작은 압력만을 가한 상태에서
무거운 장비를 부드럽게 움직여낼 수 있으며, 적은 힘을 가하는 것만으로도 단단히 고정시킬 수 있습니다. 묵직한 중형카메라를 얹을 때 이상적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질적으로, 이 볼헤드는 중형카메라 혹은 별도의 삼각대링이 갖춰진 중대형 장망원렌즈를 겨냥해 나온 제품입니다.
이 길쭉한 플레이트를 기본 플레이트로 제공한다는 것이 그걸 말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마미야67에 부착하면 딱 맞죠. 반면, 135포맷에 기반을 둔 일반적인 DSLR 카메라에는 적합한 모양이 아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플레이트는 여전히 불만입니다. 여전히 회전우력에 대한 방비가 없어요. 중형 카메라, 중대형 렌즈를 위한 헤드인데, 플레이트에는 고정멈치가 갖춰져 있지 않습니다.
GH1780QR을 방출한 이유가 이것 때문인데, 다시금 GH3780QR을 들였음에도 이 문제를 똑같이 고민하고 있군요.

이 볼헤드를 들여놓은 지 긴 시간이 지난 게 아닌 관계로, 다양한 사진을 담아보지는 못했습니다. 아이러니하게도, 이 볼헤드를 중형카메라 혹은
중대형 렌즈를 쓰기 위한 용도로 장만했으면서, 정작 사진을 담을 때 써먹은 건 135 포맷 기반의 EOS 1D Mark III, 40D, 7D로군요.
게다가 망원 촬영도 없이 모두 광각단에서입니다. 맨 앞의 대표컷은 이걸 작성하려고 제 사무실에서 연출한 컷일 뿐입니다...ᅳ,.ᅳ;;;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그동안 줄기차게 쓰던 Q3는 GT1541에, 새로 들인 GH3780QR은 GT2540LVL에 물려뒀습니다.
GH3780QR은 3 시리즈 삼각대와의 조합이 가장 이상적이라고 합니다만, GT2540LVL에도 적당히 어울리는 듯합니다.
여기에 Q3를 얹었을 때는 이질감이 컸었거든요. 이상 간단한 소개기를 마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사용기를 위해 스펙을 찾다보니, 클램프가 달려 있지 않은 GH3780 모델이 눈에 확 들어오는군요...ᅳ,.ᅳ;; 여기다가 마킨스 클램프 달면 불만이 해결될텐데...OTL





Trackbacks 0 | Comments 2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