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 - 해당되는 글 3건

사람은 누구나 기억을 갖습니다.

좋은 기억도 있고

슬픈 기억도 있을 겁니다.

좋은 기억 중 일부를 가리켜 사람들은 추억이라고 부릅니다.

 

 

 

 

사람들은

어두운 기억은 잊기 위해 노력하지만

 

추억은 오래도록 간직하려고 애쓰곤 합니다.

 

하지만 기억은 공평해서

둘 모두 언젠가는 잊게 합니다.

 

그토록 기억하고자 했던 추억도

어느덧 희미한 기억 속에서 가물가물하다가

언젠가 부터는 잊고 살게 됩니다.

 

 

 

하지만

추억은

셔츠에 묻은 물감자국과 같아서

 

깨끗이 빨았을 때 완전히 지워진 것처럼 보이지만

아주 작은 흔적이라고 남겨놓곤 합니다.

 

그걸 오래도록 기억하는 데는

작은 흔적 하나만 남겨두면 됩니다.

 

 

 

 

여러분의 추억은 무엇으로 남겨두나요?

 

 

 

 

 

 

 

 

 

 

 

 

 

 

 

 

 

 

 

 

 

 

 

 

 

 

 

 

 

 

 

 

 

 

 

 

 

 

 

 

 

 

 

 

 

 

 

 

 

푸켓에 두고 온 결혼 10주년의 추억..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해 초 선보인 리코 GXR은 이전에는 볼 수 없었던 유닛 교환식 디지털 카메라다. 사용자는 렌즈와 센서가 일체형으로 된 모듈을 교체하는 것으로, 화각 변화는 물론, 사진 품질까지도 달라진 새로운 카메라를 맛볼 수 있다. 최근까지 이 리코 GXR용 유닛으로는 환산 50mm 화각과 F2.5의 조리개값을 갖는 마크로 모듈 A12와 환산 24-72mm 에 손떨림 보정 기구가 갖춰진 표준줌 모듈 S10 중 선택해 쓸 수 있었다.

여기에 새로운 모듈이 나왔다. 광각 영역부터 시작하는 표준줌 화각에 망원 화각까지 더한, 이른바 전천후 렌즈 화각을 갖춘 모듈이 말이다. P10이라 명명된 이 전천후 모듈은 환산 28-300mm라는 폭넓은 화각과 손떨림 보정기구를 갖춰, GXR을 명실공히 올라운드 스냅 카메라로 변신시켜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10 모듈의 가장 큰 특징은 뭐니뭐니해도 환산화각 28mm부터 최대 망원 300mm에 이르는 고배율 화각일 것이다. 사용자는 28mm 광각부터 300mm 망원에 이르는 화각을 써서, 어지간한 화각의 아쉬움 없이 폭넓게 활용할 수 있다. 어지간해서는 GXR에 이 P10 모듈을 단 것만으로 화각이 없어서 못 찍을 사진은 없을 정도다.

24mm 광각에서 시작하는 콤펙트 디지털카메라가 많이 등장하다보니 다소 퇴색되긴 했지만, 28mm라는 광각은 시원한 표현력에서 빠지지 않는 화각이다. 게다가 최단 촬영 거리가 렌즈 끝단에서 1cm에 불과해, 피사체 근접에 의한 화각 강조효과를 더할 수 있어, 단순히 시원시원한 수준을 넘어서는 광활한 결과물을 이끌어낼 수 있다. 다만, 1cm 접사는 환산화각 31mm로 제한된다.

300mm라는 화각은 하이엔드급이 아닌 한, 어지간한 콤펙트 디지털카메라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화각이다. 여기에 최단 촬영거리가 27cm에 불과해, 곤충 등, 근접하기가 쉽지 않은 작은 피사체를 담을 때 매우 효과적이다. 망원 화각을 이용한 셀렉티브 포커싱 효과도 꽤 그럴듯하다.

폭넓은 화각은 영상 촬영에서도 높은 값어치를 갖는다. 이를 십분 활용하고자, P10는 720p HD 동영상이 가능하도록 만들어졌으며, 빠른 화각 전환을 통해 보다 동적인 영상을 담아낼 수 있다. 리코의 손떨림 보정 기법인 VC는 정지 화상 촬영에서의 손떨림도 잘 보정해주지만, 고해상도로 녹화되는 영상 촬영에서도 꽤 효과적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크기의 렌즈에서 무려 10.7배에 이르는 줌배율을 만들어내려면, 아무래도 센서 크기가 작아질 수밖에 없다. 센서 크기는 일반적으로 고감도 성능에 취약하기 마련, P10 모듈에서도 이런 문제는 예외일 수 없다.

환산 50mm 단렌즈를 채용한 A12 모듈에는 APS-C 규격의 CMOS 센서가 들어갔다. 화소수는 1230만 화소에 이르지만, 커다란 센서 덕에 뛰어난 이미지 품질을 자랑한다. 다만, 커다란 센서와 얕은 심도상에서 콘트라스트AF 방식을 적용하다 보니, 포커싱 속도가 느리다.

환산 24-70mm 화각을 갖는 S10 모듈에는 1/1.7인치급 크기를 갖는 1000만 화소의 CCD 센서가 들어갔다. 표준줌 화각으로 무난한 화질을 갖출 수 있는 사양이다.

하지만, P10 모듈에 들어간 센서는 물리적 크기가 1/2.3인치급에 불과하다. 여기에 집적된 화소수는 약 1060만 화소, 유효 화소수는 1000만 화소다. A12나 S10 모듈에 비해 화질은 물론, 고감도 성능에 뒤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리코는 이를 보완하기 위해 P10 모듈에 이면조사 CMOS 센서를 적용했다. 작은 센서 크기로 인해 나타나는 노이즈는 어쩔 수 없는 것이지만, 이면조사 CMOS 센서는 총 4단계의 노이즈 제거 단계를 다양한 노이즈 패턴에 대해 개별적으로 적용, 해상도, 색감, 채도를 최대한 손상시키지 않은 채 노이즈를 효과적으로 없앨 수 있다. P10 모듈과 GXR의 조합으로 쓸 수 있는 감도는 최대 ISO 3200이다.

이미지 프로세싱 성능 향상을 통해, 다이내믹 레인지 범위를 넓혔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다. 노출 편차가 큰 상황에서도 화이트아웃을 효과적으로 억제하며, 다이내믹 레인지 더블샷 모드에서는 무려 12EV에 달하는 노출차를 표현해낸다. 또, 다양한 광원 하에서 부분적으로 틀어질 수 있는 화이트밸런스를 최대한 자연스럽게 표현해내는 멀티패턴 오토 화이트 밸런스 기능도 눈여겨볼 만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리코 GXR은 완전한 수동 기능을 갖춘 콤펙트 디지털카메라다. 촬영자는 모듈 교환을 통해 렌즈 교환식 카메라에서 얻을 수 있는 효과 이상의 것을 얻을 수 있으며, 교체된 모듈은 GXR을 완전히 새로운 카메라로 바꿔준다. 기존 A12 모듈은 대형 센서와 근접 촬영 능력을 통해 GXR을 접사에 특화된 카메라로 만들었다. S10 모듈은 GXR을 일상 스냅용 카메라로 쓰게끔 만들었다. 새로이 선보인 P10은 이런 GXR을 올라운드 카메라로 탈바꿈시킨다. 단지, 광각 28mm부터 망원 300mm까지 아우르는 화각이라는 점 하나만으로도 이런 용도를 부여하기에 손색이 없다. 여기에 이면조사 CMOS 센서 및 향상된 디지털 프로세싱 기술을 넣어, 슈퍼줌렌즈가 갖는 화질 손실, 작은 센서가 갖는 고노이즈라는 핸디캡을 고루 극복해냈다. 포커싱 속도도 일반적인 콤펙트 디지털카메라 못지 않게 빨라졌다. 모든 것을 훌훌 털고 가벼운 여행길에 오를 때, GXR에 P10 모듈을 달아 휴대해보자. P10 모듈을 단 GXR은 여행의 좋은 동반자로 만족스러운 사진을 선사해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 글은 월간 DCM 2010년 7월호의 리뷰로 실린 글의 원고로 재구성한 것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온라인 커뮤니티를 보다 보면 종종 접하는 질문이 있다.
‘여행 갈 때 챙겨갈 DSLR 카메라와 렌즈 추천해주세요’
다양한 답변이 오간다. 그냥 똑딱이 하나 가볍게 챙겨가라는 얘기부터, 쉽게 가기 힘드니, 힘들더라도 다 챙겨가라는 얘기까지.
이런 답변 중에 빠지지 않는 답변이 있다. 가벼운 크롭바디와 크롭용 슈퍼줌렌즈, 소위 말하는 여행용 렌즈다. 시그마 18-200mm F3.5-6.3 DC OS가 그런 렌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략 줌 배율이 5배를 넘어서면 슈퍼줌 범주에 넣곤 한다. 광각단에서부터 망원단에 이르는 화각을 아우르는 렌즈들이 이런 렌즈에 속한다. 시그마 18-200mm F3.5-6.3 DC OS는 이런 제품군 가운데서도 광학줌배율이 무려 11배를 넘어서는 슈퍼줌렌즈다. 물론, 최근에는 18-250이라는, 보다 높은 줌배율을 갖춘 제품도 선보여 있지만, 그렇다고 시그마 18-200mm F3.5-6.3 DC OS가 가진 슈퍼줌렌즈로의 의미가 퇴색한 건 또 아니다.

일반적으로 슈퍼줌렌즈를 꺼리는 까닭은 두 가지다. 고배율에서 어쩔 수 없이 나타나는 화질 열화와, 높은 조리개값에 기인하는 셔터속도 확보의 문제다. 물론, 셀렉티브 포커싱을 즐기는 현재의 풍속도에서 보는 관점도 무시할 수는 없겠다. 조리개값이 높은 만큼, 배경날림도 시원치 않을테니 말이다.

하지만, 슈퍼줌이 갖고 있는 매력은 다른 것에 있다. 단 하나의 렌즈만 갖고 광각단에서부터 망원단까지 모두 섭렵할 수 있다는 것. 이렇다보니, 휴대할 부피가 줄고, 무게도 가벼워진다는 것이 그것이다. 시그마 18-200mm F3.5-6.3 DC OS의 최대 광각에서의 길이는 후드를 제외하면 약 10cm 가량, 순수 렌즈만의 무게는 610g에 머문다. 여기에 최단 촬영 거리 45cm, 최대 마크로 배율 1:3.9라는 특징이 더해져, 사진의 모든 영역을 아우르는 전천후렌즈로 쓰일 수 있다. 그저 가벼운 APS-C 규격의 크롭 바디에 이 시그마 18-200mm F3.5-6.3 DC OS렌즈 하나만 있으면 거의 모든 영역에서의 사진을 담아낼 수 있다는 얘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APS-C 규격에서 18mm가 갖는 화각은 아주 대단한 광각이 아니다. 각 브랜드별 배율에 다소간 차이가 있기는 하나, 135포맷 기준 화각으로 환산한다면, 시그마 18-200mm F3.5-6.3 DC OS의 화각은 대략 28-300mm 정도다. 심한 광각 왜곡으로 인해 이질감을 느낄만한 광각이 아니다. 반면, 300mm라는 환산화각은 제법 높은 망원이다. 비록 고배율 줌렌즈라는 태생적 한계에서 출발하는 화질 열화가 따르기는 하지만, 다가갈 수 없는 피사체를 당겨 담아내기에는 아쉬우나마 쓸만할 것이다.

단지 이런, 다양한 화각을 아우르는 올라운드 렌즈라고 해서 여행에 최적화된 렌즈라고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이를테면 캐논의 EF 28-300mm F3.5-5.6L IS와 같은 렌즈는 10배가 넘는 광학줌 배율을 가지면서, 또 화질도 어느 정도 인정받고 있지만, 커다란 크기와 무게 때문에 여행용 렌즈라고는 말하지 못한다. 즉, 시그마 18-200mm F3.5-6.3 DC OS가 여행용 렌즈라고 불릴 수 있는 까닭은 작은 크기와 가벼운 무게가 상당한 비중을 차지하고 있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특히 사진을 위한 여행이 아닌 장거리 여행에서 잔뜩 짊어진 카메라 장비로 인해 고생은 고생대로 하고, 일행으로부터의 눈총을 한 몸에 받아본 사람이라면 이처럼 작고 가벼우면서 다양한 화각을 아우르는 렌즈가 얼마나 절실한지 잘 알 수 있을 것이다.


어떤 렌즈를 놓고, 그 렌즈의 용도를 규정해버리는 것은 커다란 오류일 것이다. 하지만, 어떤 렌즈가 특정 용도를 지향해 나왔다면, 그 용도에 비추어 평가하는 게 옳겠다. 시그마 18-200mm F3.5-6.3 DC OS는 그런 렌즈다. 물론, 고배율 줌렌즈의 특성상 화질이 떨어지고, 135mm 이후 구간에서 조리개 수치가 F6.3으로 떨어지는 등, 약점을 안고 있기는 하지만, 어떤 작품을 찍을 것이 아닌 이상, 이 렌즈의, 다른 저배율 고급 렌즈들에 비해 떨어지는 화질이 치명적인 문제라고 볼 수는 없겠다. 셔터 속도를 확보함에 있어서 F5.6, F6.3이라는 높은 조리개 수치가 걸림돌이지만, 촬영자의 손떨림이 문제라면, 이 렌즈가 갖추고 있는 광학식 손떨림 보정 기구가 약 2스탑 정도는 보완해줄 수 있을 것이다. 여행지에서 기념사진을 남기면서 얕은 심도를 이용해 배경을 날려버리는 것도 한편으로는 앞뒤가 안 맞는 상황이겠다.

모든 상황에서 사진이 주가 될 수는 없다. 때로는 사진은 단지 보조적이거나, 계륵이 될 수도 있다. 여행을 위한 렌즈는 이럴 때 진가를 발휘한다. 여행을 위한 짐을 꾸리면서 여러 렌즈들이 차지할 공간을, 단지 이 시그마 18-200mm F3.5-6.3 DC OS 하나로 마무리하고, 부피를 줄여보자. 훨씬 쾌적하고 가뿐한 여행길이 되지 않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본 내용은 월간 DCM 2010년 3월호에 실린 리뷰의 원고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