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 해당되는 글 3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9월 15일, 싸이의 단독 콘서트가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있었습니다.

저는 캐논컨슈머이미징의 EOS 7D 배틀출사 일정에 의해, 이 콘서트를 자유로이 담아볼 수 있었습니다.

다들 알고 계시다시피, 싸이는 병력특례업체를 통해 대체복무를 하다가, 어떤 문제로 인하여 현역으로 재입대, 결과적으로 무려 6년이라는 시간을 대중과 동떨어져 생활한

가수입니다.

그가 행하거나 겪은 문제가 정확이 어떤 것인지 알 길이 없다보니, 왈가왈부할 수도 없거니와, 그의 복귀무대에 있어 그런 과거가 개입할 까닭도 없지만,

순수하게 음악의 완성을 위해 매진하는 정통 뮤지션이 아닌, 대중의 사랑을 먹고 살아가는 엔터테이너에게, 6년이라는 공백은 끔찍할 정도로 긴 시간이었을 겁니다.

그래서일까.. 싸이는 대략 90분으로 예정되어 있었던 공연 무대에서, 그가 보여줄 수 있는 모든 레파토리를 쏟아내줬습니다.

아마 그것은, 체조경기장을 가득 매운 관객들에 대한 그만의 회답 방법이었을 겁니다.


게그맨 이혁재씨의 영상코멘트에 의한 요란한 오프닝, 하지만, 싸이의 등장은 정작 매우 고요했습니다.

6년만의 복귀, 그것은 이런 고요한 등장을 이끌어내는 연줄이었을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지만, 싸이는 결코 조용한 가수가 아닙니다. 그는 관객과 더불어 함께 뛰고, 함께 즐거워하는, 가장 활달한 엔터테이너입니다.

그의 무대는 바로 시작되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뛰기 시작합니다.

이렇게 시작된 그의 점프는 함께 즐기자는 신호였습니다.

그리고, 이 점프는 끝나는 그 순간까지 이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객과의 대화.. 가수가 대화하는 방법은 노래일겁니다.

하지만, 싸이의 대화방법은 함께 섞이는 것이었습니다.

오랫동안 함께 하지 못했습니다.

하지만, 그의 복귀를,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축하하러 와줬습니다.

비록 선배 가수의 노래로 오프닝을 시작했지만, 그건 그에게, 그의 팬들에게 중요치 않았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객석에 앉아있는 조용한 관객들을 자극합니다.

함께 놀자고 왔으니, 함께 놀아야죠.

같이 앉아서 놀까요?

아니면 같이 뛰면서 놀까요?

싸이답게 놀아야죠. 그리고, 싸이의 팬답게 놀아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설 하나..

후배가 묻더군요.

안티사진이냐고..

안티사진 맞을지도 모릅니다.

안티기자 한상균님을 아시나요?

그분은 현장에서 울고 웃는 현장 사진사입니다.

그분의 사진 속 인물들 표정은 대단히 일그러져 있고, 굴욕적으로 보일런지 모르지만, 그 속에는 사진 속 인물들의 최선을 다하는 땀이 녹아있습니다.

이 사진, 저는 이 사진을 참 잘 나왔다고 생각했습니다. 가수가 노래를 부른다. 그 노래에 젖어 혼신의 힘을 쏟아낸다. 사실 여부를 떠나, 저는 이 사진 속 싸이의 표정에

그런 것들이 담겨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안티사진? 만일 제가 싸이의 여권용 증명사진을 찍을 기회가 된다면, 그걸 안티사진이라고 하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싸이에게 팬들은 그저 그의 관객이 아닙니다. 긴 시간을 기다려준 그들은 친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위기는 점차 무르익어 갑니다.

그리 오랜 시간이 지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관객들은 그의 무대에 융화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장을 가득 매운 뿌연 공기, 그리고 뜨거운 열기.. 이걸 공연장의 환기 문제라고 할 수 없겠죠?

이 열기는 싸이와 관객들이 만들어낸 것입니다.

촬영 내내 무척 더웠습니다.

이렇게 땀을 뻘뻘 흘리면서 촬영에 임해본 것도 오랜만입니다.

하지만, 이미 저도 즐기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조용한 무대..


싸이가 마냥 방방거리기만 하는 댄스가수는 아니었죠.

잠시 차분하게 쉬어갈 수 있는 무대..



그리고..

다시 즐겨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백댄서들의 경쾌하고도 절도있는 안무가 어우러져, 싸이의 역동적인 무대는 더욱 빛을 발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ㅡㅡ;;

죄송합니다. 웃었습니다...ㅡ,.ㅡ;;

싸이가 크래인을 탔습니다..

지금은 고인이 된 마이클잭슨이 떠오릅니다.

하지만, 그의 환상적인 무대와는 많이 다릅니다.

하지만, 싸이의 이 모습에서 함께 웃는 게 정상이 아닐까 합니다.

싸이의 소통법은 함께 웃고 즐기는 것이지, 마이클잭슨의 카리스마가 아닙니다.

크래인에 서서 관객을 이리저리 둘러보는 싸이의 표정.. 그는 너무 행복해 보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의 데뷔곡, '새'가 나옵니다. 그리고, 싸이는 그 곡에 맞춰 노래하고 춤을 춥니다.

저는 싸이가 데뷔하면서 이 노래를 불렀을 때, 참 어이 없는 걸 노래라고 부르는구나 싶었습니다. 하지만, 이런 독특함이 그의 매력이 되었죠.

지금 저는 그의 음악을 즐기지는 않지만, 싸이라는 엔터테이너는 좋아합니다.

대중에게 비춰지는 싸이는 훌륭한 엔터테이너입니다. 그는 관객을 웃게 해주고, 즐겁게 해주거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공연은 피날레를 향해 달려갑니다.

공연은 끝을 모른 채 흥겨워지고, 사람들은 쉬지 않고 열광합니다.

손 끝으로는 셔터를 누르고 있지만, 저도 그들과 함께 열광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불과 한시간..

이 짧은 시간만에 싸이의 복귀무대는 뜨거운 열정으로 끓어올랐습니다.

관객들을 향해 엄지손가락을 추켜세우는 싸이의 제스처로 마무리된 싸이 콘서트의 본무대..

불이 꺼지고, 사람들은 앵콜을 외칩니다..

잠시 후 돌아온 싸이.. 그는 앵콜 무대를 폭발적인 흥겨움으로 관객과 어울렸습니다.

관객을 압도한 게 아니라, 관객과 즐겼습니다.

6년이라는 긴 시간.. 그렇게 복귀한 싸이의 첫 무대는 이렇게 막을 내렸습니다.

아니, 막을 내렸다고는 전혀 생각되지 않습니다.

싸이의 콘서트는 여전히 진행중이고, 그저 2009년 9월 15일 저녁 8시에 막을 열었다는 것만 기억이 납니다.

그가 보여준 팬들에 대한 사랑, 그리고 무대에서의 열정.. 앞으로 볼 수 있을 싸이의 무대에서 이것을 계속 만끽하기를 기대해봅니다.




Trackbacks 1 | Comments 4
지난 9월 5일부터 7일까지, 홍대 앞에 위치한 KT&G 상상마당 지하 라이브홀에서 음악에 세게 말 걸기라는 제목으로 자선 공연이 열렸습니다.
이 행사는 상상마당 개관 1주년을 기념한 자선 행사였고, 행사 수익금 전액을 불우이웃돕기에 쓰겠다고 합니다.
아무쪼록 도움이 절실한 우리 이웃들에게 고루 나누어졌으면 좋겠습니다.

음악에 세게 말 걸기는 음악평론가 임진모씨가 진행을 맡아, 5일부터 7일까지 사흘간 각각 김구라, 배철수, 신해철씨를 게스트로 하여 음악에 대한 만담과 실력 있는 공연그룹의 라이브 무대를 만끽할 수 있도록 꾸며진 공연이었습니다.
저는 이 중 첫날인 5일, 김구라씨가 게스트로 출연하는 공연을 담아봤습니다.

오프닝은 알케미스트라는 언더그라운드 밴드가 맡았습니다.
알케미스트는 상상마당 라이브홀의 밴드 인큐베이팅 프로젝트를 통해 선보인 신예 언더그라운드 밴드로, 활기찬 무대 연출을 통한 즐거움을 선사하는 밴드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밴.드.가...였던 걸로 기억합니다. 알케미스트가 나왔던 밴드 인큐베이팅 프로젝트 공연이 말이죠.
그 때 알케미스트는 무대 위에서 투투의 1과1/2을 부르며 엄청나게 방방 뛰었더랩니다. 이날도 변함 없이 뛰더군요. 그때 알케미스트의 보컬이 곡 중간에 가뿐 숨을 몰아쉬며 이리 말했습니다. 자신들은 자신들을 보러 와준 관객들에게 이렇게 함께 뛰며 즐기는 것밖에 해줄 수 있는 게 없다고..

노래를 잘하나요? 연주가 좋은가요? 당시 알케미스트의 공연에서 그건 중요하지 않았습니다.
그냥 그 보컬이 얘기한 그 마음가짐, 그것 하나만으로도 자신들을 어필하는데는 충분하지 않았을까 합니다.

예전에 클론이 어떤 인터뷰에서 그랬죠. 자신들은 노래를 못하지만, 무대 위에서 춤추고 싶어서 가수가 되었다, 댄서로 춤출 수는 있지만, 자신들이 메인이 되어 춤출 수 있는 게 가수였기 때문에 가수의 길을 택했다고요.

음악과는 담 쌓고 살던 제가 어찌어찌 인연이 닿아 이렇게 간혹 홍대 앞 언더그라운드 공연을 갑니다만, 이들 언더그라운드 밴드들 가운데는 자신의 음악에 심취한건지, 그저 겉멋만 들은건지, 일반적인 관객들이 보기에 거북할 정도로 건방진 경우가 꽤 있습니다. 그런 공연은 두 번 다시 보고 싶지 않게 되지요.

하지만, 알케미스트는 실력 여부를 떠나, 한 번 더 보고 싶고, 한 컷이라도 더 찍어주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알케미스트의 무대가 끝나고, 임진모씨와 김구라씨가 무대에 섭니다.

이분이 임진모씨. 음악평론가이자, 상상마당의 홍보를 맡고 있기도 하죠.
이날이 메인으로 진행한 건 처음이라고 합니다. 그간 라디오 프로에서 게스트로 출연한 적은 많아도, 직접 메인이 되어 진행하는 건 처음이라고..

그래서였을까.. 대본을 읽는 것에 너무 열중이시더군요;; 상대는 소문난 입담꾼인 김구라씨. 사석에서는 형 동생 하며 막역한 사이라지만, 천상 게그맨 김구라씨와 당췌 게임이 안 되더군요. 김구라씨에게 참 많이 당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다고 김구라씨가 흔히 알고 있는 막말로 진행한 건 아닙니다.
흔히들 김구라씨에 대해서는 인터넷방송에서부터 시작된 막말 진행으로 알고 있기 일쑤인데요, 저 역시 그랬고, 그래서 싫어하는 연예인이었지만, 이날 공연을 통해 생각이 바뀌었습니다.
김구라씨가 이날 진행에서 막말을 쓴 건 그저 스쳐 지나가는 단 한 마디 뿐이었죠. 나머지 전부는 어떤 방송을 타더라도 문제 되지 않을만한..

재치있는 입담꾼이었습니다. 음악에 대한 관심도, 지식도 많구요. 물론, 그래서 음악에 세게 말 걸기라는 주제에서 게스트로 나온거죠.
준비해온 각종 공연 실황, 특히 정말 오랜만에 보는 마이크잭슨의 공연실황 영상, 잘 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 번째 공연 팀은 모던팝밴드를 지향하는 이퍼블릭입니다.
이퍼블릭은 윤도현밴드의 초기 맴버였던 락기타리스트 유병열씨와 안치환과 자유에서 드럼을 맡았던 드러머 나성호씨가 신예 보컬 이자영씨와 함께 결성한 팝밴드입니다.
윗 사진은 보컬 이자영씨, 아랫 사진은 기타리스트 유병열씨입니다. 이날은 나성호씨를 담지 못했군요. 나성호씨가 이날 생일이었습니다.
아주 늦게나마 생일 축하드립니다.

이들 공연과 제가 인연이 된 동기가 이 이퍼블릭의 유병열씨에 있습니다. 아, 물론 제가 유병열씨와 직접 알고 지내는 건 아닙니다...^^;; 그냥 이렇다보니, 이퍼블릭 사진을 좀 더 올려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전에 이퍼블릭 공연을 찍었을 때, 공연이 끝난 후 우연히 마주친 이자영씨가 그러더군요. 너무 들이대서 부담스럽다고;;;; 뭐... 제가 다른 건 몰라도 인물 사진은 좀 찍습니다. 인물 안티사진 말이죠.......ㅡ,.ㅡ;;;

9월 말경에 대학로에서 단독 콘서트를 연다고 하는데, 이런, 제가 독일 출장가있을 기간이군요. 아쉽습니다. 멋진 콘서트를 기원합니다. (게을러서 이제사 포스팅을 하다보니, 얼마 안 남았군요......ㅡㅡ;;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 번째, 마지막 공연은 블랙홀이 장식했습니다. 블랙홀은 말이 필요 없는, 한국 락밴드를 말할 때 빠질 수 없는 그룹이죠.
흘러가는 세월에 나이를 먹는 건 어쩔 수 없겠습니다만, 블랙홀 맴버들이 보여준 무대 위에서의 정열은 그 어떤 밴드의 그것보다 뜨거웠습니다. 음악 하시는 분들, 정말 젊게 사시죠.

홍대 앞 공연이었지만, 대중성을 기조에 깔았던 까닭에, 이날 블랙홀의 선곡은 가장 널리 알려진 깊은 밤의 서정곡으로 시작했습니다. 사실, 이날 공연 중 가장 많은 사진을 담은 게 블랙홀의 공연이었지만, 아직 후보정을 안하다보니, 이렇게 몇 컷 겨우 올릴 정도 뿐이네요...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랙홀의 두 번째 곡이 끝나고, 임진모씨와 김구라씨가 마지막 인사를 위해 무대 위로 올라옵니다.
우리 나라의 공연 문화, 그 속의 관객 문화에 대해 일침을 가하더군요. 저 역시 할 말은 없습니다. 공연을 가서 함께 어울리는 것보다는 공연 장면을 한 컷이라도 더 담아보려는 나름의 진중함 속에 갇혀 있었으니까요.
열정적인 공연만큼, 열정적인 관객도 필요합니다. 김구라씨는 자신이 골라 보여준 영상을 통해 그걸 말하려 했습니다.

두 분 모두 좋은 공연 진행하시느라 수고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 인사가 끝난 후 다시 열린 피날레 공연, 블랙홀이 전설적인 그룹 퀸, 그리고 그들이 부른 불후의 명곡 보헤미안 랩소디를 연주합니다.
블랙홀의 보헤미안 랩소디. 뜻밖이었고, 그래서일까, 더욱 더 감명깊었습니다.
언젠가 다시 한 번 멋진 공연을 기대해봅니다.


평일인 금요일, 저녁 8시부터 열린 공연은, 콘티상으로 120분에 조금 못 미치는 시간이었지만, 공연이 끝나고 밖으로 나왔을 때의 시각은 10시 반을 훌쩍 넘어 있었습니다.
보다 현장감 넘치는 좋을 사진을 담아내지 못했음을 아쉬워하며, 다음을 기약해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또 지난 사진 꺼내 올려봅니다.
이때가 이퍼블릭의 첫 단독콘서트였던가... 그랬던걸로..
이퍼블릭은 예전에 비갠후라는 이름으로 활동하던 밴드 맴버들이 신예 보컬 이자영씨를 영입해 새로이 결성한 혼성모던팝밴드입니다.
(좀 더 자세한 내용은 다음 기회에~ ㅡㅡ;; )
음악적으로 좋은 기반을 갖고 있는 실력파 밴드.. 잘 되기를 희망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 공연사진들은 당췌 정리를 안해갖고.....ㅡ,.ㅡ;;;
역시 게으른........ㅡ0ㅡ;;;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