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X180 - 해당되는 글 3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가 광장시장 먹자골목을 알게 된 건, 실상 얼마 되지 않습니다. 간간이 만나는 고향 친구들과의 자리에서, 마침 식도락동호회에 가입해있던 녀석의 제안에 의해

작년 말에 가본 게 처음이고, 이번이 두 번째일 뿐입니다.


광장시장 먹자골목에서도 유명한 집이 있습니다. 그 중 으뜸이라 할만한 곳이 아마 이 육회골목에 자리잡은 자매집일겁니다. 다만, 이 집은 워낙 유명새를 떨치다 보니,

2호집까지 있음에도 불구하고, 늘 사람이 끊이지 않고, 줄 서서 기다려야 하기 일쑤죠. 이렇다보니, 그 주변의 집들에도 눈길이 가지 않을 수가 없습니다.

창신육회도 그 옆에 있는 몇 집 중 하나죠.


제가 친구녀석에게 이끌려 이 골목에 들어섰을 때도, 자매집이 아닌 창신육회를 갔습니다. 사람이 많아, 기다려야 했기 때문이냐구요? 천만에요.

식도락 동호회에서도 자매집을 먼저 거론한다고 합니다만, 이 친구 말로는 육회나 간, 천엽을 못 먹는 친구를 위해, 갈매기살 구이도 팔고 있는 이 창신육회로

데려온 거라고 합니다. 그때 모이는 친구 중 부부가 나란히 나온 녀석은 부부 공히 육회를 못 먹었거든요.


보통, 식당이나 술집에 가서 술과 먹거리를 시키면, 밑반찬이 깔리면서 술이 먼저 나오던지, 술이 먼저 나오던지 합니다. 그런데, 이 창신육회를 가서 육회를 시키면요,

술보다 먼저 육회가 나옵니다. 술이 나올 때까지 육회를 비벼두란 말일까요? ㅡ0ㅡ


작년 말, 고향 친구들과 모였을 때는, 육회와 갈매기살을 안주삼아 아주 맛있게 먹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들 만으로도 최고의 안주였고, 요깃거리가 됐었죠.

하지만, 이번에 갔을 때 맴버는 육회를 못 먹거나 하는 친구들이 아니었습니다. 오히려 환장하고 달려드는 친구들이죠...ㅎㅎ


이번에는 육회와 더불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간 천엽을 함께 먹었습니다. 특히 이 간은 매우 신선하지 않으면 날걸로 먹을 수가 없다고 하죠?

4명이 만나, 이 자리에서 육회 2접시와 간 천엽 1접시, 그리고 육회비빔밤 한 그릇을 뚝딱 해치웠습니다.

여기서 빠질 수 없는 것이 바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국물이기도 합니다. 서비스로 나오는 이 국물이 없었다면, 아마 이렇게 맛있다며 먹기도 힘들지 않았을런지..ㅎㅎ


이곳 창신육회의 장점은 이렇습니다. 이웃 자매집과 같이 1만원이라는 저렴한 값에 신선한 육회 및 간 천엽 등을 즐길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이웃 자매집과 달리, 구워 먹는 갈매기살을 팔기 때문에, 육회 등을 못 먹는 친구와도 부담 없이 갈 수 있다는 것.

그리고 저 따뜻하고 담백한 고깃국물도 빼놓을 수 없는 장정입니다.


단점이라면? 시장골목에 있는 이런 종류의 식당들이 공통적으로 갖고 있는 단점이죠. 엄청나게 시끌시끌합니다. 당췌 친구와 얘기하기가 힘든 소란스러움이 있죠.

뭐, 익숙해지면 대화에 지장은 없긴 해요. 그 다음날 목이 쉬어서 그렇지.........ㅡ,.ㅡ;;


여길 두 차례 가보면서 아직 먹어보지 못한 게 있네요. 한치회를 아직 못 먹어봤습니다. 물론, 식사류에 보면 냉면, 칼국수, 국수류 등이 더 있지만,

여기까지 밥 먹으러 갈만한 거리에 있지는 않은 관계로다가....ㅡㅡ;;;


이곳 육회골목의 다른 집들도 마찬가지겠지만, 창신육회의 육회는 국내산 육우로 만들어집니다. 그래서 저렴하게 공급할 수 있는 거겠죠.

이런 양질의 육회를 이렇게 저렴하게 맛볼 수 있다는 건 분명 행복한 일입니다.

창신육회는 지하철 1호선 종로5가역 8번출구, 광장시장의 대로변에 있는 우정약국 옆 골목으로 들어가면, 자매집 1, 2를 거쳐 다다를 수 있습니다.

친구와 함께 부담 없이 한 잔 기울이고플 때, 여길 한 번 가보시는 건 어떨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2
permalink 라오니스
2009.09.23 02:33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육회, 간, 한치회.. 정말 먹음직스럽습니다...
소주가 절로 들어갈 것 같습니다...
광장시장은 축복이에요... ㅎㅎ
Vm~
2009.09.23 12:34 신고 수정/삭제
조만간 또 가게 될 것 같습니다.
마눌이 맨날 갈굽니다. 혼자만 다녀온다고...ㅡ_ㅡ;;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토요일, 퇴근 후, 차를 집에 갖다두고 오랜만에 삼청동 출사를 나섰습니다.
사무실에서 나올 때는 카메라며 렌즈며 삼각대까지 바리바리 싸들고 나왔지만, 덩치 큰 카메라며, 렌즈며 삼각대는 집에다 올려두고, 일전에 수중에 들어온 파나소닉 루믹스 FX180만 달랑 주머니에 꽂아넣고 가벼이 나섰죠.
오랜만에 나가는 터라, 무거운 장비가 거추장스럽다는 생각이 들어서 였습니다.

인사동, 삼청동은 휴일에 사람이 넘쳐납니다. 토요일이 휴일이 된 후, 토요일에의 삼청동 출사는 인파에 밀려 아무 것도 담지 않고 돌아오기 일쑤였죠. 이번엔 사람구경이나 한 번 해볼까...
보잘 것 없지만, 담아온 사진으로 나머지를 대신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losed...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업중...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갈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빛...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하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레방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빨간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꼬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동네 (1)...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동네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을산... 그리고 가을하늘...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화개1길 44...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외...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장 앞 로멘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닭꼬치...


사용자 삽입 이미지

Since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흥겨움...

(인사동으로 건너오니, 한뫼라는 이름의 아마츄어 사물놀이패가 가두공연중이더군요. 사진 속에 한 번 담아봤습니다)



사람 구경하다가, 사람에 치여, 뒷길 언덕에서 고요한 풍경만 담다가 돌아왔습니다. 이제는 제법 익숙한 곳이지만, 여전히 사람에 치이는 건 적응이 안 되네요...;;;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쯔시다의 브랜드명 파나소닉, 얼마 전 이 마쯔시다는 기존 회사명을 버리고, 브랜드명인 파나소닉을 사명으로 통일했습니다. 저는 마쯔시다가 갖고 있는 지극히 공업적인 이미지와, 파나소닉이 갖고 있는 상업적인 이미지 사이에서 상당한 이질감을 느꼈었는데요, 제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회사라면 상업적인 이미지쪽이 훨씬 좋을 것이라는 점에서 긍정적으로 바라볼 수 있을 듯 합니다. 무엇보다 인지도에 있어서 마쯔시다보다는 파나소닉이 더 널리 알려져 있기도 하죠.

파나소닉의 카메라에는 라이카 렌즈가 들어간 것으로 유명합니다. 예전의 하이엔드급 사양 모델들에서 보면 대구경 라이카 렌즈를 갖춘 모델도 쉽게 볼 수 있었죠. 지금도 마찬가지입니다. 적어도 렌즈 사양만큼은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들 가운데 가장 좋다고 해도 틀린 말은 아니지 않을까...

이런 파나소닉이 루믹스 LX3와 더불어 내놓은 라인업에는 하나의 공통된 사항이 있습니다. 바로 광각으로의 특화입니다. 135포맷 환산 24mm에서 시작하는 루믹스 LX3를 필두로, 25mm에서 시작하는 루믹스 FX38, 28mm의 루믹스 FX180, 27mm의 루믹스 FZ28이 새로운 라인업입니다. 기존 라인업에도 25mm에서 시작하는 루믹스 FX520이 있긴 합니다만, 전 라인업에 걸쳐 28mm 이하로 갖춰졌다는 점은 보다 넓은 광각을 요구하는 현 세태의 반영이 아닐까 합니다.

이들 가운데 지금 제 손에 들려져 있는 모델은 루믹스 FX180입니다. 하필 광각이 가장 약한(??) 모델이라는 게 다소 아쉽긴 합니다만, 28mm로 표현할 수 있는 영역도 꽤나 무궁무진하다는 말로 위안을 삼으며 한 번 적응해봐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나소닉의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를 잡은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파나소닉 디지털카메라 특유의 자글자글한 노이즈에 질려 꺼려했었던 게 원인이죠. 주변에 파나소닉 디지털카메라를 쓰던 사람들이 몇몇 있었는데요, 대체로 몇 개월 못 쓰고는 다른 기종으로 갈아탔던 기억이 있습니다. 좋은 렌즈인데, 프로세싱이 망쳐먹는다는 생각을 하게 만들었었죠.

하지만, 파나소닉의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는 많은 사람들이 알고 있듯, 라이카 디지털카메라와 쌍둥이 모델에 해당합니다. 루믹스 LX 시리즈는 라이카 D-Lux 시리즈와 정확히 매칭됩니다. 이번에 나온 루믹스 LX3 역시 마찬가지죠. 그리고, 이들 라인업 및 곁다리 라인업에서 볼 수 있는 성능은 그저 과거의 기억으로 단정지을만한 성질이 못 됩니다. 그 다른 점을 지금부터 꺼내봐야죠.

루믹스 FX180은 1400만 유효화소수의 1/1.72인치급 센서와 수동 노출 기능을 갖춘 제법 고급 사양의 콤팩트 디지털카메라입니다. 수동 노출이라고 해봐야 최소 노출 시간 1/2000초, F2.8과 F9.0 중 택하는 조리개가 전부입니다만, 이를 통한 조절범위 내에서 연출해낼 수 있는 분위기는 완전 자동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로 얻어내는 사진들과 사뭇 다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콤팩트 디지털카메라들 분위기와 마찬가지로, 루믹스 FX180에도 커다란 LCD를 뒷면 대부분에 걸쳐 배치했습니다. 손이 감기는 오른쪽 측면에 가지런히 배열한 직관적인 인터페이스도 꽤 낯익습니다. LCD는 23만 화소의 2.7인치급이 들어갔으며, 야외에서의 사용에도 무리가 없도록 밝고, 반응도 빠릅니다.

이제 막 열어본 셈인지라, 그다지 할 말이 있지는 않네요. 일단 야외에서 저감도로 찍어본 느낌은 요즘 디지털카메라들과는 사뭇 다르다는 겁니다. 작은 센서에 많은 화소를 집적했음에도 불구하고, 화질이 상당히 좋다는 것, 포커싱 속도 및 셔터 딜레이가 꽤나 쓸만하더라는 것이 그 까닭입니다. 당장 이번 주말부터 이걸 손에 거머쥐고 인사동을 활보할 듯 하네요.

우선 카메라를 찍어둔 컷들만 몇 컷 더 올려둡니다. 이 녀석이 720p HD동영상 녹화를 지원한다죠? 그래서 이미지들도 대부분 16:9 비율로 구성해봤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배터리는 CIPA 기준으로 최대 330컷 촬영할 수 있다고 하는군요. 메모리는 SDHC를 지원하고, 저화소모드에서 최대 7fps의 연사 성능도 갖췄다 합니다. AF 트래킹도 지원한다는데, 이걸 들고 스피드웨이를 한 번 나가볼까요?.........ㅡ0ㅡ;;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