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GW - 해당되는 글 2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6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코엑스에서 열린 사진기자재전에서 National Geographic CI가 새겨진 숄더백을 발견하고는, 이튿날 다시 찾아가,
그 자리에서 구입해버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NG2475, 꽤나 커다란 이 가방은 당시, EOS 1D로 기변하면서, 맞는 가방이 없어져버린 저에게 단비와도
같았으며, 이후 몇 달간, 이 가방에 의지해 다녔었습니다. 다만, 이 가방이 너무 컸던 관계로, 저는 약 1년쯤 후에 라인업에 추가되었던 NG2345를 추가해
간편히 들고 다녔었습니다. 지금이야 뭐, 워낙 다양한 가방을 가지고 있는지라, 쓰는 빈도는 많이 줄었죠.

처음 National Geographic 가방을 발견했을 때, 어떤 나이 지긋한 아저씨 한 분이 떠든 얘기는 쉽게 잊혀지지 않습니다. 단지 NG 로고 하나 때문에라도
걸어만 놓아도 뽀대가 장난이 아니라나요...-_-;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가방의 크기는 간단히 꾸려 나갈 때 썼던 NG2345와 비슷합니다. 제 카메라는 EOS 1D Mark III, NG2345를 쓸 때는 EOS 1D Mark2N이었으니,
그 당시와 특별히 다르지는 않습니다. 즉, 이 가방에 넣을 수 있는 장비는 그저 바디에 표준렌즈 하나 정도로 끝이라는 얘기죠. 하지만, 이번 경우는
제 장비가 아닌, 와이프의 장비를 넣을 것이라는 조건이 깔립니다. 와이프의 카메라는 EOS 40D, 보통은 EF 35mm F2.0 단렌즈 하나만 물려서 다니니,
이 가방의 수납공간은 너무 넉넉해서 탈일 정도죠.



일단 얼마나 수납할 수 있는지 보겠습니다.
단순한 형태의 소형 숄더백이니, 이 가방의 실용적 고려 요소는 이와 같은 수납 효율과 착용감으로 함축될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선, 가방에 넣었던 카메라 장비들입니다. 와이프의 EOS 40D가 수중에 없는 관계로, 마침 자리에 계셨던 지인 분의 EOS 5D를 갖고 장비를 꾸려봤습니다.
EF 17-40mm F4.0L 렌즈를 마운트한 EOS 5D, 칼자이스 플라나 T* 1.4/85mm ZE, 옴니바운스를 장착한 Speed Light 580EX, 넥스토 익스트림 ND2700,
NKC 화이트밸런스 필터, 여분의 카메라 배터리, AA배터리 1조, 메모리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덮개에 갖춰진 두 개의 포켓 중 하나에 NKC 화이트밸런스 필터를 넣습니다. 원래는 꽃분홍색(??)이 포인트인 재킷을 함께 넣을 생각이었습니다만,
이게 좀 뻑뻑하니, 결국 포기하고, 필터만 넣었습니다. 별도의 효과 필터 등을 갖고 있지 않아 생략했습니다만, 반대편 포켓에 편광필터 혹은 ND필터 등을
넣으면 될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Walk About 시리즈, 사람에 따라 익스플로러 시리즈가 더 낫다, NG스럽지 않다 등의 악평이 나올 수 있겠습니다만,
기존 익스플로러 시리즈를 선호하든, Walk About 시리즈를 선호하든, 보다 많은 사람들이 National Geographic 가방에 관심을 갖고, 소유하려 한다는 건
제조사 혹은 공급사 입장에서 분명히 좋은 일일 겁니다.

저는 둘 다 괜찮습니다만, NG2345와 이 NGW2140 중 하나를 고르라 한다면 NGW2140에 손을 들어줄 겁니다.
문제라고 지적했던 손잡이가 달려있다는 점, 저나 와이프가 주로 서식하는 곳이 서울이라는 도시인 점이 그 까닭입니다.
물론, 보다 높은, 다소 부담스러운 가격이 압박이긴 합니다만, National Geographic 특유의 빈티지 스타일과 어반 스타일 색상의 결합에서 오는
캐주얼한 분위기는 Walk About 시리즈가 갖고 있는 꽤나 대중적인 장점이 아닐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제죠. 2009년 1월 20일. 충무로 세기P&C 빌딩에서 내셔널 지오그래픽의 새로운 카메라가방, Walk About 시리즈에 대한 신제품 발표회가 있었습니다. 판매는 이미 그 전날인 1월 19일부터 했다고 하더군요. 기존 내셔널 지오그래픽 가방들이 카키색 계열의 원톤이었던 것에 비해, 이번 Walk About은 아스팔트를 연상시키는 거친 회색조로 만들어져 있습니다.

Walk About은 기존 내셔널 지오그래픽 라인업이 산이나 초원 등, 아웃도어를 지향한 디자인과 색상을 취하고 있는 것에 반해, 도회적인 이미지를 담았습니다. 회색조의 색상이니, 아마 따로 말하지 않아도 도회적인 이미지임을 알 수 있을겁니다. 기존 라인업이 출퇴근하는 직장인 혹은 오너가 정장 혹은 얌전한 캐쥬얼에 어울리지 않아, 구매의 손길을 외면당하기 일쑤였는데요, 이번 Walk About 시리즈는 마치 이런 약점을 보완이라도 하는 듯, 이런 문제에까지 대응할만한 색상을 취하고 있습니다. 선택의 폭이 넓어진다는 것은 좋은 일이죠.

재질은 기존 시리즈, Explorer 시리즈라고 하죠. 이들과 같이, 얇고 가벼운 코튼캔버스를 기반으로 합니다. Explorer 시리즈에서도 안감으로는 폴리에스터 립스탑이 쓰였는데요, Walk About 시리즈 역시 안감에 합성섬유가 들어갔습니다. 이번에는 National Geographic을 연속 배열한 무늬를 넣어 제품을 강조했네요.

또 하나 달라진 점은 외관에 자수 처리되어 있던 National Geographic 로고 및 CI를 금속재 평판에 새겨 웨빙처리했다는 것입니다. 일장일단이 있겠지만, 보다 고급스러워 보일 수도 있고, 눈에 띄는 걸 원하지 않을 경우, 웨빙을 잘라내는 것만으로 간단히 제거할 수도 있군요. 자수는 뜯어내려면... 골치아프죠...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Walk About 시리즈는 총 4개 형태, 7종으로 우선 출시되었습니다.

- 홀스터 형태의 NGW2021, 2025
- 숄더백 형태의 NGW2140, 2160
- 백팩 형태의 NGW5050, 5070
- 토트백 형태의 NGW8120

이들 가운데 홀스터 형태의 2종은 다음달에 선보인다고 합니다.
크기는 토트백인 NGW8120을 제외하고 각각 Explorer 시리즈와 대응합니다. NGW2140은 NG2345, NGW2160은 NG2475, NGW5050은 NG5159, NGW5070은 NG5162와 같은, 혹은 비슷한 크기입니다.

첫 사진 속의 가방은 NG2345와 비슷한 크기를 가진 NGW2140입니다. 착용자 체구가 키 158cm 가량의 마른 체형이다보니, 가방이 제법 커보이는데요, 전혀 큰 가방이 아닙니다. 제 카메라인 EOS 1D Mark III를 넣는다면, 마운트 분리한 채, 바디와 렌즈 하나만 넣을 수 있을만한 크기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수납 등에 관한 좀 더 자세한 내용은 추후에 올려보도록 하겠습니다. 일단 당장은 가격이 너무 쎄다는 게 걸리는군요. 내셔널 지오그래픽 가방이 처음 코엑스 사진기자재전에서 선보였을 때, NG2475 모델을 대략 저 NGW2140 가격에 샀었거든요. 환율이 무섭게 올랐어요.....ㅡ_ㅡ;
Trackbacks 1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