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SB - 해당되는 글 2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홍콩에서 열리고 있는 전자전 현장입니다. 홍콩 전자전은 오늘, 4월 13일부터 16일까지 총 나흘간, Hong Kong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에서 열립니다. 여기에서는 전혀 생소한, 상당히 다양한 브랜드의 새로운 상품을 접할 수 있으며, 이렇게 낯선 상품도 구경해볼 기회가 됩니다.

이것은? USB로 컴퓨터 등과 연결해서 쓰는 턴테이블입니다. 함께 일하는 사람이 꽤나 많은 판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언젠가, 이렇게 USB로 연결하는 턴테이블을 인터넷에서 보고 군침을 흘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걸 보는 순간, 그 사람이 생각나더군요.

많다고 할 수는 없겠습니다만, 주변에 보면 은근히 많은 사람들이 이제는 찍어내지 않는 다양한 판을 수집하고, 또, 그걸 이제 구하기 조차 쉽지 않은 턴테이블을 써서 듣곤 합니다. 아직도 회현지하상가에 가면 오래된 판을 파는 가게가 몇 곳 남아있죠.

저는 음악에 취미를 두고 있지 않습니다만, 어쩌다보니, 옛날 식으로 다양한 판을 구비해 한 쪽 벽면을 채우고, 그걸 틀어주는 까페를 몇 곳 알고 있군요. 약간 다르긴 합니다만, 그리고 아직도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DJ 황인용씨가 운영하던 까페, 카메라타도 떠오릅니다. 아주 오래된 극장 스피커와 진공광 엠프, 그리고 턴테이블이 어우러진 까페였죠.

그 반대도 있습니다. 종각 뒷편 어디쯤 있는 한 바에는 주인아저씨가 직접 개조한 스피커가 있습니다. 물론 모든 장르를 소화할 수는 없지만, 특정 분야에 있어서 탄성이 나올법한 소리를 들려주더군요. 이 주인아저씨는 무손실, 비압축 음원을 노트북으로 재생하고, 별도의 엠프를 거쳐 음악을 들려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약 그 음원을, 이런 USB 턴테이블을 써서 과거의 LP 판을 쓴다면 어떨까요? 어차피 디지털로 변환되고, 그걸 다시 아날로그로 뽑아낼테니, 제대로 된 아날로그의 향수에 젖어들기는 어려울겁니다. 하지만, 과거에의 향수를 어떻게든 느낄 수는 있겠죠. 그런 이들을 위한 제품이 아날까 합니다.

이번 전자전에서는 이 부스 뿐 아니라, 몇 개의 업체에서 이와 같은 턴테이블 상품을 선보이고 있었습니다. 그 중에는 고전적인 목각 디자인의 쥬크박스도 있었고, 접으면 가방처럼 되는 모델도 있었습니다. 사진촬영을 할 수 없어 보여드리지 못하는 게 아쉽습니다만, 한 번쯤은 눈길이 가지 않을 수 없는 제품들이 아닐까 합니다.

문제는 과연 이런 걸 국내에서 볼 수 있을까 겠죠. 과연 이걸 필요로 하는 사용자층이 시장 규모를 형성할 수 있을까.. 그건 아니라는게 제 생각입니다. 시장규모가 형성되지 않는다는 건, 그만큼 시장성이 없다는 얘기가 되겠죠.
 

Trackbacks 1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넥스토 OTG가 시장에 출시된 이후로, 넥스토는 메모리 백업장치 시장에서 가장 널리 보급된 제품 중 하나로 자리잡았습니다.
그런데, 넥스토 저장장치를 쓰다가 하드디스크가 망가져서 백업 데이터를 모두 못쓰게 되었다는 얘기를 심심치 않게 접하게 됩니다.
하드디스크를 정지해 있을 때 약 100g 가량의 충격으로부터 안전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100g라는 것이 하드디스크의 모서리를
망치로 가볍게 툭 치는 정도에서 발생할 수 있는 충격량이기도 합니다. 그리고, 동작할 때는 이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충격에 취약합니다.
이런 하드디스크를 쓰는 제품이다보니, 동작 상황에서의 위험부담이 상대적으로 크다는 것은 하드디스크라는 매체를 쓰는 제품이라는 것에서 오는
태생적인 문제일 것입니다. 따라서, 넥스토는 물론, 이와 같은 메모리 백업장치를 쓸 때는 이를 어떻게 쓰느냐가 대단히 중요합니다.

- 일단 하드디스크의 회전축이 중력방향이거나, 중력의 수직방향으로 향하는 것이 가장 이상적입니다. 단, 하드디스크가 완전히 뒤집어지게 되면,
  회전축 방향은 중력 방향이지만, 엄밀히 말하자면 중력 반대방향이 됩니다. 이런 경우, 플래터와 헤드 사이의 미세한 간격에 영향을 줄 수 있으며,
  이것은 헤드나 플래터 표면의 물리적 손상으로 이어지기 쉽습니다. 따라서, 뒤집은 상태에서의 장치 사용은 반드시 피해야 할 상황입니다.

- 일반적으로 손에 들고 백업할 경우, 저장장치는 수평이나 수직을 유지하지 못합니다. 이리 되면 회전축을 기준으로 중력의 영향 정도가 달라지기 때문에,
  손상에 취약해집니다. 또, 손에 들고 있는 상태에서는 저장장치가 완전히 고정되어 있을 수가 없기 때문에, 흔들림으로 인한 손상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따라서, 백업장치로의 백업은 가급적 수평이 확보된 고정된 장소에 장치를 내려놓고, 완전히 고정되게끔 둔 다음
  진행하도록 해야 합니다.

- 2.5인치 하드디스크는 현재 5400rpm의 회전수를 갖는 제품들이 주류를 이룹니다. 그리고, 7200rpm의 회전수를 갖는 고속 모델도 시장에 나와있습니다.
  하지만, 백업장치에 쓰는 하드디스크를 가급적 회전수가 낮은 제품을 쓰시기를 권장합니다. 회전수가 늘면 그만큼 진동이 커지며,
  휴대용 백업장치의 특성상, 그 크기와 부피에서 오는 가벼운 무게가 이런 진동을 온전히 보완해줄 수 없습니다.
  가장 느린 회전수를 갖는 하드디스크라도, 그 전송속도는 가장 빠른 백업장치의 백업속도보다 빠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