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ectronics fair - 해당되는 글 5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전자전에서 가장 많은 바이어를 모으고 있는 분야는 바로 휴대용 빔프로젝터 분야입니다. 전시장 곳곳에 소형 디지털카메라 혹은 캠코더 정도 크기에 불과한 빔프로젝터가 아주 작은 삼각대에 얹혀진 채 시연되고 있으며, 이런 부스에서는 상담하려하는, 혹은 이미 상담을 진행중인 바이어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 포터블 빔프로젝터에 대한 관심과 인기는 이미 몇 달 전부터 시작되었습니다. 얼마전, 동영상 사이트에 올라온, 엘리베이터 안에서 포터블 빔프로젝터로 영화를 보고 있는 동영상은 많은 사람들의 구매욕구를 자극시키며 인기를 모았죠. 이런 포터블 빔프로젝터가 홍콩 전자전 현장에 수두룩하게 쏟아져나왔으니, 국내 시장에서도 쉽게 접할 날이 얼마 남지 않은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실, 이런 포터블 빔프로젝터가 쓸만한 성능이 나올 것인가에 대해서는 회의적입니다. 작은 기기 크기에서 나오는 성능을, 대학 강의실 등에서 흔히 접하는 프로젝터에 비교할 수는 없겠습니다만, 약한 빛과 작은 램프에 기인하는 운용 환경의 제약은 실용적인 면에서 이 포터블 빔프로젝터가 가질 수밖에 없는 약점을 여실히 보여줍니다. 실제로 이들을 전시하고 시연중인 부스들은 대부분 어두웠으며, 시연중인 영상 크기도 작았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보기 어려운 경우도 보이더군요.

하지만, 어디든 갖고 다니면서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포터블 기기의 장점인 것처럼, 이 포터블 빔프로젝터도 장점을 갖고 있습니다. 아직은 다소 무리가 따르겠습니다만, 갖고 다니면서 프리젠테이션을 하더라도, 이 포터블 빔프로젝터는 휴대의 불편함을 더하지는 않습니다. 아이팟터치와 같은, 화면이 작은 기기라도, 이 포터블 빔프로젝터를 이용하면 보다 큰 화면에서 동영상을 볼 수 있게 됩니다.

한동안 마구 쏟아져 나왔고, 지금도 다양하게 선보이고 있는 MP3 플레이어, PMP에 이어, 이 포터블 빔프로젝터도 이제 막 시작되는 수요에 발맞춰 제법 큰 시장을 차지할 것입니다. 수요가 많아지면, 점차 성능도 향상되겠죠. 그때가 되면 앞서의 쓸만한 성능에 대한 회의적 시각도 가볍게 무시할 수 있을 겁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전자전은 어제인 2009년 4월 13일부터 16일까지, 총 나흘간의 일정으로 Hong Kong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이 국제 규모 전시회는 일반적으로 우리가 흔히 접할 수 있는 전시회와 다소 차이가 있습니다. 우리는 보통 전시회를 새로운 기술,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는 홍보 성향의 그것으로 생각하기 일쑤지만, 이 홍콩 전자전에서 새로운 기술을 찾아보겠다는 것은 큰 오산입니다. 홍콩 전자전은 홍보 목적보다는 영업 목적이 훨씬 강한 전시회니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전자전을 찾는 사람들은 거의 대부분이 바이어들입니다. 다양한 부류의 해외 바이어들이 수입해 판매할만한 상품을 찾아 이곳을 방문하죠. 이렇다보니, 어떤 상징적인 의미를 갖고 있는 간판상품 보다는, 실제로 수요가 일어날만한 실용적인 가격대의 보급형 제품들, 소소한 액세서리가 될만한 것들이 전시 제품의 주류를 이룹니다. 전자전이기는 하지만, 전자기기와 관련이 있을법한 비 전자기기를 갖고 나온 부스도 제법 보입니다.

성격이 이렇다보니, 전시장 입구에서부터 사진 촬영을 금한다는 안내문이 붙어있습니다. 저야 기자 출입증을 발급받았기에, 사진촬영이 규정 위반이 되는 건 아니었습니다만, 상당히 많은 업체들이 사진 촬영을 제지하더군요. 심지어 사진촬영 금지 표식을 찍으려는 것조차 못하게 합니다. 이유는 간단합니다. 전시회에 나온 업체들의 지적재산권을 보호하겠다는 취지죠. 뭐.. 전시된 제품들을 보고 있노라면 아이러니하기도 합니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팟 닮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3초 작티라고나 할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니 핸디캠을 닮은 건 워낙 많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닌텐도 Wii와 혼돈하시면 닌텐도가 화낼겁니다..



여기에 나온 업체들은 어떤 명예나 네임벨류를 얻기 위한 것이 아닙니다. 자신들이 만든 물건을 팔아줄 바이어를 얻기 위해 나왔습니다. 제품의 품질, 성능, 의미를 떠나, B to B로 판매되기만 하면 됩니다. 찾아오는 사람들은 자신들이 영위하는 마켓에서 판매할 아이템을 찾기에 혈안이 되어 있고, 홍콩 전자전은 이들과 공급자인 참가업체들을 이어주는 역할을 해주는 겁니다. 그래서 화려하지도 않고, 전시회에서 으레 기대하는 볼거리도 없습니다. 오로지 실리만이 있을 뿐이죠.

홍콩 전자전은 이런 전시회입니다.



Trackbacks 0 | Comments 2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 차는 테라칸입니다. 단종되기 직전 모델인 2005년식 테라칸 파워플러스죠. 이 차에는 2단짜리 카오디오 데크가 달려있지만, 요즘 카오디오에서 흔히 볼 수 있는 MP3 재생 기능은 없습니다. 말하자면, 이 차에 달려있는 카오디오는 MP3 재생이 되지 않는 마지막 모델 정도라고 얘기하면 되겠습니다.

얼마 전, 어머니께서 쓰실 차량으로 i30을 샀습니다. 여기에 달린 카오디오에는 당연히 MP3 기능이 있으며, 센터콘솔 내에 있는 단자를 이용, 아이팟이나 USB 메모리 등을 연결해 쓸 수도 있습니다. 원본 음반 CD가 아니라면, CD 슬롯을 쓸 일이 아예 없겠다 싶더군요.

이렇다보니, 제 차의 카오디오 데크를 한 번 바꿔보고픈 욕심이 마구 생깁니다. 옥션, 지마켓 등 오픈마켓을 검색해보니, 저가형으로는 10만원이 채 되지 않는 것부터 무척 다양한 상품이 마련되어 있더군요. 다들 MP3는 기본이고, USB 단자를 갖추고 있는 것들이 그렇지 않은 것보다 월등히 많습니다. 카오디오 분야에도 AV 분야에서 이름 있는 업체들이 메이저로 포진하고 있기는 하지만, 크고 작은 중소기업들의 상품이 무척이나 많죠.

그런데, 요즘 자동차들의 센터페시아를 보면, 센터페시아 하우징이 카오디오 데크 등의 프론트 패널과 일체형인 경우가 많습니다. 카오디오 데크가 들어가는 슬롯이야 여전히 규격이지만, 디자인의 일체감을 위해서 이처럼 전면부를 일체형으로 만든 것이죠. 제 차인 테라칸이야 그렇지 않기 때문에 문제가 없지만, 이런 일체형 디자인을 쓰는 자동차에서 카오디오 데크를 교체하다 보면, 아무래도 깔끔하게 마무리되기는 어려울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전자전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분야 중 하나가 바로 카오디오 분야입니다. 수많은 참가업체들 중, 카오디오 데크를 들고 나온 곳이 곳곳에 산재해 있습니다. 다들 다양한 기능성이나 시안성, 성능 등을 말하고 있지만, 제 눈에 가장 띈 것은 센터페시아를 포괄하는 커스터마이징된 디자인이더군요. 이제 사제 카오디오데크도 센터페시아 디자인을 그대로 따라가는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 말이죠.

사진의 왼쪽에 있는 도표는 각 사의 차종과, 그에 맞는 카오디오 모델을 알려주는 인덱스입니다. 현대, 기아의 차종도 몇몇 눈에 띄는군요. 현대에는 투싼, 싼타페, 엘란트라, 기아는 일단 카니발이 있었던 것만 기억납니다. 이곳 홍콩에서 한국산 자동차는 그리 많지 않은데, 그래도 투싼, 싼타페 등과 같은 SUV형 차량이 잘 나간다고 합니다. 쳉랍콕 국제공항에서 쓰이는 차량 중에도 기아 카렌스2가 보이더군요. 이런 까닭에 전자전에 나온 모델들은 홍콩에서 주로 팔리는 차량을 위주로 하고 있습니다.

이렇게 특정 차종에 맞춰 커스터마이징할 수 있다는 것은, 여기에 선보이지 않은 어떤 차종이라도 커스터마이징이 가능하다는 얘기가 되겠습니다. 단순히 프론트 하우징만 바꿔주면 될테니까요. (그래도 금형비용은 무시 못하겠습니다만;; )

홍콩 전자전에서 선보이는 카오디오 데크들은 이른바 순정품 카오디오 데크들에 비해 다양한 기능성과 성능을 내세우고 있습니다. 유기EL을 이용해 시안성을 높이는가 하면, 1단 데크의 작은 크기에서도 동영상을 볼 수 있도록 한 것, 고장을 염려할 수 있는 슬라이딩 모니터 대신, 2단 데크에서 바깥 라인을 약간 돌출되게 설계하여, 전면 모니터의 크기를 크게 만든 것 등이 다양하게 제품화되어 있습니다.

저는 실상 운전하고 다니면서 라디오조차 잘 안 틀어놓는 편입니다만, 이런 카오디오 데크들을 보니, 잠시 사그라들었던 욕심이 다시 동하더군요. 지인 중 한 분은 그랜저TG에 달린 데크에 상당히 불만족하고 있던데, 꼬셔서 한 번 같이 갈아볼까요?....^^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홍콩 전자전에서 가장 쉽게 볼 수 있는 것은 차량용 AV 시스템, 그리고 아이팟 도킹 오디오 시스템입니다. 거대한 메이저 업체 몇 곳이 주도하는 시장과 달리, 이런 차량용 AV 시스템, 메이저 업체가 드라이빙하는 기기의 주변 시스템 등은 중소규모 업체들이 난립해, 치열한 경쟁을 보이곤 하죠. 특히 이런 아이팟 도킹 오디오 시스템은 아이팟 단자의 구성만 알고, 이를 연결해주면 얼마든지 쉽게 구현할 수 있습니다. 쉬운만큼 다양한 중소 업체들이 이를 생산해내고, 또, 판매를 위해 경쟁할 수밖에 없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다보니, 이 전자전 전시장 내에서 쉽게 만나볼 수 있는 이들 아이팟 도킹 오디오 시스템을 촬영하는 것은 대단히 어렵습니다. 쉬운 대상이다보니, 만들어낼 수 있는 업체도 많고, 그만큼 서로간 견제도 심할 수밖에 없겠죠. 즉, 이들은 각자의 외적인 아이디어를 빼앗기지 않기 위해, 대부분이 사진 촬영을 못하게 하고 있습니다. 위의 사진도 별다른 제제 없이 찍긴 했습니다만, 이후 다른 부스를 돌아보면서, 찍지 못하게 했을 거라는 생각을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러 부스를 돌아보면서 접한 아이팟 도킹 오디오 시스템들 가운데는 매우 기발하고 독특한 디자인들도 많습니다. 아이팟의 분위기를 그대로 담은 것도 있고, 무척 아기자기한 디자인들도 많습니다. 윗 사진은 그 중 평이한 디자인 중 하나에 속합니다.

앞의 포스팅에서도 말미에 썼지만, 이렇게 다양한 아이팟 도킹 오디오 시스템이 나왔다는 것은, 그만큼 아이팟이 널리 보급되었다는 얘기와도 같을 겁니다. 아이팟의 보급률이 높아졌다는 것은 그만큼 아이팟 주변기기의 시장성도 좋아졌다는 의미인거고, 그 결과가 다양한 형태의 아이팟 도킹 오디오 시스템의 출현인거죠. 그 밖에도 다양한 브랜드의 짝퉁 아이팟이 바이어를 기다리고 있다는 걸 보면, 포터블 오디오 기기의 국제 시장은 아이팟이 평정한 거라고 봐도 과언이 아닐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는 홍콩에서 열리고 있는 전자전 현장입니다. 홍콩 전자전은 오늘, 4월 13일부터 16일까지 총 나흘간, Hong Kong Convention and Exhibition Centre에서 열립니다. 여기에서는 전혀 생소한, 상당히 다양한 브랜드의 새로운 상품을 접할 수 있으며, 이렇게 낯선 상품도 구경해볼 기회가 됩니다.

이것은? USB로 컴퓨터 등과 연결해서 쓰는 턴테이블입니다. 함께 일하는 사람이 꽤나 많은 판을 보유하고 있는데요, 언젠가, 이렇게 USB로 연결하는 턴테이블을 인터넷에서 보고 군침을 흘렸던 기억이 있습니다. 이걸 보는 순간, 그 사람이 생각나더군요.

많다고 할 수는 없겠습니다만, 주변에 보면 은근히 많은 사람들이 이제는 찍어내지 않는 다양한 판을 수집하고, 또, 그걸 이제 구하기 조차 쉽지 않은 턴테이블을 써서 듣곤 합니다. 아직도 회현지하상가에 가면 오래된 판을 파는 가게가 몇 곳 남아있죠.

저는 음악에 취미를 두고 있지 않습니다만, 어쩌다보니, 옛날 식으로 다양한 판을 구비해 한 쪽 벽면을 채우고, 그걸 틀어주는 까페를 몇 곳 알고 있군요. 약간 다르긴 합니다만, 그리고 아직도 있는지 모르겠습니다만, DJ 황인용씨가 운영하던 까페, 카메라타도 떠오릅니다. 아주 오래된 극장 스피커와 진공광 엠프, 그리고 턴테이블이 어우러진 까페였죠.

그 반대도 있습니다. 종각 뒷편 어디쯤 있는 한 바에는 주인아저씨가 직접 개조한 스피커가 있습니다. 물론 모든 장르를 소화할 수는 없지만, 특정 분야에 있어서 탄성이 나올법한 소리를 들려주더군요. 이 주인아저씨는 무손실, 비압축 음원을 노트북으로 재생하고, 별도의 엠프를 거쳐 음악을 들려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약 그 음원을, 이런 USB 턴테이블을 써서 과거의 LP 판을 쓴다면 어떨까요? 어차피 디지털로 변환되고, 그걸 다시 아날로그로 뽑아낼테니, 제대로 된 아날로그의 향수에 젖어들기는 어려울겁니다. 하지만, 과거에의 향수를 어떻게든 느낄 수는 있겠죠. 그런 이들을 위한 제품이 아날까 합니다.

이번 전자전에서는 이 부스 뿐 아니라, 몇 개의 업체에서 이와 같은 턴테이블 상품을 선보이고 있었습니다. 그 중에는 고전적인 목각 디자인의 쥬크박스도 있었고, 접으면 가방처럼 되는 모델도 있었습니다. 사진촬영을 할 수 없어 보여드리지 못하는 게 아쉽습니다만, 한 번쯤은 눈길이 가지 않을 수 없는 제품들이 아닐까 합니다.

문제는 과연 이런 걸 국내에서 볼 수 있을까 겠죠. 과연 이걸 필요로 하는 사용자층이 시장 규모를 형성할 수 있을까.. 그건 아니라는게 제 생각입니다. 시장규모가 형성되지 않는다는 건, 그만큼 시장성이 없다는 얘기가 되겠죠.
 

Trackbacks 1 | Comments 0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