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냅사진 - 해당되는 글 41건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경기도 고양시 덕양구 지축동에 위치한 흥국사는 신라 문무왕 1년(서기 661년) 원효대사가 절을 짓고 홍서사라고 명한 것에서 그 역사가 시작된다.
조선 숙종 12년(서기 1686년)에 절을 다시 지었고, 영조 46년(서기 1770년)에는 이 절의 약사불이 나라를 흥하게 한다고 하여
절 이름을 흥국사로 고치고, 약사전을 보다 크게 짓게 했으며, 궁궐의 상궁들이 번갈아 머무르면서 선학을 공부하도록 허락했다.
현존하는 약사전의 현판은 영조의 친필로 알려져 있다.
그 후, 고종 4년(서기 1867년), 승려 뇌응이 약사전을 다시 세웠고, 몇 차례 수리를 거쳐 오늘에 이르고 있다.

약사전은 정면 3칸, 측면 2칸의 규모로 다포계 팔작지붕이다.
정면의 기둥머리에는 용 조각의 안초공이 창방과 평방에 직각 방향으로 놓여 결구되고,
내부에도 대들보 위에 직각 방향으로 놓여, 합각부의 하중을 받아 측면 평주와 대들보에 분산시켜주는 충량의 머리에
용 조각과 공포의 조각이 잘 어우러져 있다.
Trackbacks 0 | Comments 0




또 지난 사진 꺼내 욹어먹기;;;
날이 하도 무더우니, 찍으러 나갈 엄두가 안 나네요;;;
그래도 내일은 연꽃사진 찍으러 고고싱...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슨 말이 필요하겠어요... 인물이야 늘 안티지.........ㅡ.ㅡ;;
Trackbacks 0 | Comments 0




언제부턴가.. 컴퓨터에 저장해둔 그간 촬영 사진들 가운데, '집으로 가는 길'이라 붙여진 폴더가 많이 늘었습니다.
뭐, 말 그대로죠. 술 먹고 집에 가면서 카메라 꺼내갖고 뻘짓한 사진들이라는 얘기.....ㅡ.ㅡ;;

취중진담이라는 말이 있죠. 술이 적당히 들어갔을 때, 그 사람의 진심이 나온다는 얘기.. 진솔한 감정 얘기이기도 하죠. 문제는 이노무 안습 공돌이의 뇌 속에는 당췌 감성이라는 코드가 없다는...ㅡ,.ㅡ;; 술 먹고 찍어도 각 재고 앉아있군요........ㅠ_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나는 시간과 시작하는 시간의 교차..

그 속에서의 흔들림..

명동.. 그 중심을 걷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 치명적인 아름다움에 빠지다...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은 하늘을 담고...
.
.
.

물은 구름을 담고...
.
.
.

물은 수풀을 담고...
.
.
.

잉어는 그 속을 헤엄치고...
.
.
.
Trackbacks 0 | Comments 0




작년에는 8월 중순이었는데... 올해도 그럴지.. 날만 좋으면 참 좋은 출사꺼리인데...

이건 작년 축제때 찍은 것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출근길, 마을버스 기다리면서 한 컷. 마을버스 정류장에 위치한 하수구입니다. 쓰레기가 넘치더군요.

그 중 담배꽁초 하나가 유독 눈에 띄었습니다. 방금 버렸다 싶은.. 제가 도착하기 직전, 버스 한 대가 출발했죠.

지킬 것은 지키는 게 당연한 건데.. 현실은 전혀 그렇지 못합니다. 그 어디서도 배운거랑 다르게 행동하기를 가르치진 않았을텐데..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긴 다시 한 번 가봐야 할 듯.. 찍어보고픈게 떠올라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왕형, 빼꼼샷~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꿈꾸는 여우... 근데, 암만 봐도 꿈꾸는 여은이라는... 여은이가 누구지?.......ㅡ,.ㅡ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길 지날 때면 늘 찍어보는 자전거. 무슨 참새방앗간도 아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연잎 위의 빗물. 이거 찍고 빙빙 돌리며 놀다가 고인 빗물 죄다 밖으로 튕겨내버림...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지날 때마다 꼭 찍어가는 녀석~
삼청동 애완동물 고르바초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 오래된 건물.. 그리고보니, 지금 사무실이 입주해있는 해남빌딩도 무척 오래된.. 저 철자법들.. 다 찍어놔둬도 재밌을 듯..


비록 일과 관련한 무리수였지만.. (허리가 덜 나은 관계로...;;; )
3주에 걸친 주말 비, 찌는 듯한 무더위 속에서 오랜만에 나선 출사길이었기에 더욱 기분이 좋았던 듯..
출사 후 가진 술자리의 맥주 한 잔, 그리고 뮤직바의 멋진 음악소리도 그렇게 좋을 수가 없었고...^^
Trackbacks 0 | Comments 0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전에 퍼붇던 비는 그치고..
이때 하늘 정말 예뻤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상상마당의 벽 한켠을 차지한 조개껍질 조형물... 어린왕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프닝 지하드의 공연이 끝난 후.. 본격적인 Super GIG 공연의 시작, 그 첫번째.. 블랙신드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두번째 팀은 일본 메탈 1세대라 불리는 바우와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을 한 번 본 적이 있다고, 그래도 나름 친숙한 블랙홀. 이날 세번째 공연..
이후에 이들 세 팀이 함께한 공연이 있었으나, 상태가 안좋았던 관계로, 일단 여기까지만 보고 철수.
앞에서 죽어라 가려가며 겐세이(??)놓던 그 머리 크고 키 큰 녀석! 정말 패주고 싶었;;;;;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연장 감독으로 계시는 이퍼블릭의 유병열님. 그리고, 이분에게 기타를 배우고 계신 마왕 형...ㅎㅎ
담번엔 이퍼블릭 공연을........^^;
Trackbacks 0 | Comments 1
permalink 천랸마왕
2008.08.21 09:06 댓글에 댓글수정/삭제
배우고 있는이 아니라...
예전에 배웠던... ㅡ,.ㅡ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