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전에 한 번, 디지털도어락 하나를 소개했었습니다. 이지온 샤크라는 모델인데요, 이걸 소개한 까닭이, 집에 설치된 디지털도어락을 갈아야겠어서 였던지라, 이 제품을 장만하면서 소개했던 거였습니다. 교체할 제품을 샀으니, 기존 것을 없애고, 바꿔야겠지요? 이런 저런 핑계로 차일피일 미루다가, 지난 중순경에 설치를 시도했습니다. 제가 아주 게을러 빠졌습니다...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것이 원래 집에 달려있는 도어락입니다. 핸들 일체형 제품이죠. 몇 달 전부터 간간이 경고음을 내는 것이 다소 불안해 바꾸려 했던 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지온 샤크는 보조키 개념의 도어락입니다. 별도의 핸들이 필요하죠. 그래서 이걸 따로 하나 샀습니다. 이렇게 핸들, 락 분리형일 경우, 둘 중 하나가 잠금 기능을 잃어도 일단은 시건장치를 유지하는데 큰 지장은 없습니다. 이를테면 디지털도어락이 고장나서 기능을 할 수 없더라도, 이 핸들 열쇠를 쓰면 되죠. 반대의 경우도 마찬가지고요.







그런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ㅡ.ㅡ;;
기존 도어락을 제거했던 이렇습니다......ㅡ.ㅡ;;
당췌~~~ 구멍이 뭐 이리 많은지...ㅠㅠ
이 상태의 문짝에 다른 도어락을 설치하는 건 불가능합니다. 손잡이야 어찌어찌 그냥 달아도 되는 것이, 기본적으로, 손잡이의 락 장치는 크기가 같기 때문에, 아무런 지장이 없습니다만, 보조키의 위치가 되는 부분이 문제입니다. 저 위치의 구멍에 샤크를 설치할 경우, 위치가 전혀 맞지 않습니다. 아예 설치가 불가능한거죠.

보통 이런 경우, 도어락 공급사에서는 보조철판을 위에 덧대고 시공합니다. 이 경우에도 그리 하면 됩니다만, 문제는 저 구멍이 너무 많이 뚫려있다는 거죠;; 이래갖고는 견고하게 설치할 수가 없겠다 싶습니다.

그래서...

포기.........ㅠ.,ㅜ
이미 장만해뒀던 샤크는 지인 주기로...ㅠㅠ
마침 지인 중 한 분의 집 현관 열쇠가 디지털도어락이 아니라더군요. 그래서 갖다 달고 쓰시라고...ㅠㅠ


그래도 설치기라도 어찌 남겨보고자, 사무실 창고 안 철문에 한 번 설치해보기로 합니다. 그래서 몇일 지난 시점에 창고를 방문..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로 이 문에 설치하려 합니다. 손잡이만 달랑 달려있는 철문이니, 별다른 문제는 없습니다.

다른 도어락도 마찬가지지만, 샤크에는 정확한 위치에 구멍을 뚫기 위한 가이드 종이가 들어있습니다. 일단 이 종이는 지인 분이 집 현관에 설치할 때 반드시 필요하므로, 저는 주요 포인트에 구멍만 뚫고, 철문에 표시만 했습니다. 이렇게 하면 설치하는 건 좀 더 까다로와지지만, 가이드 종이가 망가지는 건 피할 수 있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17mm 직경을 가진 드릴날을 끼워, 이지온의 실내 모듈과 실외 모듈이 통하기 위한 구멍을 뚫습니다.
그런데, 여기에 이 작업을 할 때 반드시 주의하셔야 할 점이 있습니다. 먼저 날 길이가 충분히 긴 일자 드릴로 문 철판의 안과 밖 모두 같은 위치를 지정할 수 있는 중심축을 뚫고 나서 이 작업을 해야 한다는 겁니다. 그렇지 않으면, 문의 두께로 인해 17mm 드릴날로는 안과 밖을 동시에 같은 위치에 뚫을 수가 없습니다.

저는 이걸 깜빡 하고 일단 안쪽부터 뚫어버렸어요. 그래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런 삽질을 했습니다......ㅡ.ㅡ;;
직접 시공하신다면 꼭 기억해두세요;; 반드시 중심축을 뚫어놓고, 안쪽, 바깥쪽 따로 구멍을 뚫어야 합니다..ㅠㅠ



어쨌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여곡절을 겪었지만, 안팎이 일정한 위치에 오도록 구멍을 뚫는 건 성공했습니다. 실패했다면?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찍고 위치 잡고서 한 컷.
구멍 너머로 보이는 눈은 제 작업을 사진으로 담아달라고 부탁해서 함께 온 친구녀석입니다. 약간 환타지틱한 호러물을 보는 것 같군요.......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측면에 달, 걸이 부분을 고정하기 위한 구멍을 뚫는 겁니다. 이 경우는 위치도 잘 잡아야 하지만, 함께 제공되는 나사못의 굵기에 부합하도록 알맞은 크기의 드릴날을 선택해야 합니다. 견고하게 고정시키도록, 걸이의 고정시키는 부분 모두 쓰도록 하는 게 좋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는 실내 모듈을 고정시키기 위한 패널을 설치합니다. 이 과정에서 바깥쪽에는 실외 모듈이 설치됩니다. 즉, 이 패널은 실내 모듈과 실외 모듈 모두를 단단히 고정시키기 위한 부분이라고 생각하면 되겠습니다.

이 패널을 달 때 꼭 필요한 것이 앞서 얘기한 가이드 종이입니다. 가이드 종이를 문에 완전히 고정시켜둔 채 작업한다면, 이 작업 또한 전혀 어려울 것이 없습니다. 하지만, 제 경우는 가이드 종이를 쓰지 않고 작업했기 때문에, 이 패널의 위치를 정확히 잡아주는데 다소 어려움이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위치를 잡아 완전히 고정시켰습니다. 이 패널의 위치를 고정시키는 것은 외부 모듈과 연결해 고정하는 두 개의 나사입니다. 두 나사 위에 삐죽 길게 나온 건 외부 모듈과 내부 모듈을 전기적으로 연결하는 단자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자선은 이렇게 내부 모듈 안쪽 단자에 꽂습니다. 그런 후에 길이가 남는 선을 잘 접어 정리하고, 패널에 내부 모듈을 고정합니다. 내부 모듈과 패널을 고정하는 것은 4개의 나사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 고정시키고 나면 배터리를 꽂고 정상 동작 여부를 확인합니다. 잠겼죠? 이러면 제대로 동작하는 겁니다. 이제 사실상 설치는 다 끝난 거라고 보면 되겠습니다. 저 위에 덮개만 씌우면 되니까요.

우측 상단의 물기는 제 땀입니다. 가뜩이나 푹푹 찌는 날씨에, 창고가 무척 덥거든요. 이날 이거 설치해본다고 땀을 몇 리터는 흘린 것 같습니다. 오죽하면 사무실에 비치해둔, 자전거로 출퇴근할 때 쓰는 쿨맥스셔츠와 반바지로 갈아입고 근무했을까요...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덮개를 덮고 최종적으로 동작 여부를 확인합니다. 자물쇠 그림이 있는 곳을 누르면 잠김이 해제됩니다. 잘 되는군요. 당연한가요? 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설치 후 외부 모습입니다. 전면부를 좀 닦고 찍을 껄 그랬나요? 지문이 좀 많네요...ㅡ.ㅡ;;
손잡이 위치에 비해 다소 높게 설치했다 싶을 수 있겠습니다만, 다소 높게 단 까닭은 하단의 비상 전원 공급 단자를 의식해서 입니다. 뭐, 그렇다 쳐도 보기가 썩 깔끔하지는 않네요...ㅡ.ㅡ;;

이렇게 설치해보고, 곧바로 다시 분해했습니다..-_-;;
어차피 여기에 설치할 건 아니니까요. 도로 분해한 샤크는 다시 박스 속으로.. 그리고, 사무실로 복귀해 지인분께 전해드렸습니다. 결국 그냥 남 좋은 일 한 건가요? ㅠㅠ

이렇게 집의 디지털도어락을 바꾸려던 작업은 일단 실패로 돌아갔습니다. 기 설치된 도어락에 대해 면밀히 검토해보지 않은 제 불찰입니다. 이런 실패기를, 하지만 설치는 성공한 글을 포스팅하는 까닭은 이렇습니다. 첫째, 디지털도어락을 사람을 부르지 않고 직접 설치하는 게, 단순히 드릴과, 그에 맞는 드릴날만 있으면 누구나 쉽게 할 수 있다는 걸 보여드리고 싶어서, 둘째, 집에 설치되어 있는 락을 갖고 면밀히 검토한 후 선택해야 한다는 걸 알려드리고 싶어서 입니다.

저는 일단 원래 달려있던 도어락을 잘 달래가며 써야겠습니다. 저만큼 구멍을 많이 뚫고 쓰는 도어락은 또 처음 봤네요; 샤크 설치하겠다고 드릴도 새로 샀는데...ㅠㅠ







Trackback 0 | Comment 1

Vm~'s Blog is powered by Daum & tistory

 

티스토리 툴바